뉴스 인권뉴스

EU: ‘반테러’를 가장해 인권을 박탈하는 유럽 사회

테러로 인한 위협은 매우 현실적이며, 이에 항상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 그러나 정부의 역할은 국민에게 안전하게 권리를 향유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지 안보라는 명목으로 인권을 제한해서는 안 된다.

-존 달후이센(John Dalhuisen), 국제앰네스티 유럽국장

국제앰네스티는 유럽연합(EU) 14개국의 테러 대응조치를 인권적으로 분석한 종합 보고서 <위험할 정도의 과도함: 계속해서 확산되는 유럽의 ‘공안 정국’>을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최근 유럽에서 연속적으로 발생하는 테러에 대응하기 위해 광범위하게 도입되고 있는 새로운 법률을 통해 유럽은 공안정국 상태를 영구적으로 끌어가고 있으며, 인권을 매우 위험한 상태로 몰아넣고 있다는 내용이다.

이번 보고서는 2년간 EU 회원 14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하고, 국제적 및 유럽 규모의 테러대응계획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작성됐다. 보고서는 테러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마련한 신규 법안들이 사람들의 기본적 자유를 침해하고, 유럽 사회가 오랜시간 힘겹게 마련해온 인권 보호 장치들을 해체시키는 과정을 보여준다.

© Alexander Koerner/Getty Images

© Alexander Koerner/Getty Images

많은 국가의 반테러 조치는 법치주의를 약화시키고, 행정권을 강화하고, 사법적 통제를 벗어나 표현의 자유를 제한하며 무절제한 정부의 감시 프로그램에 모든 사람을 노출시키는 내용으로 발의, 시행되었다. 특히 외국인과 민족, 종교적 소수집단에 속하는 사람들에게 미친 영향은 막대했다.

최근 파리부터 베를린까지 끔찍한 테러 공격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유럽 정부는 과도하고 차별적인 법률을 급히 무더기로 도입했다.

-존 달후이센

존 달후이센(John Dalhuisen) 국제앰네스티 유럽국장은 “이런 식의 테러 대응 방식은 각각을 놓고 봐도 걱정스러운데, 전체를 두고 보면 무절제한 권력이 오랜 시간 당연하게 누려 온 자유를 짓밟는 불안한 모습이다”고 말했다.

유럽 국가들은 테러 대응 조치를 이용해 막대한 권한을 공고화하고, 특정 집단을 차별적인 방법으로 표적으로 삼고, 보호를 가장해 인권을 박탈하고 있다. 우리는 지금 자유가 예외가 되고, 규칙을 두려워하는 사회로 변해갈 위기에 처했다.

-존 달후이센

 

테러 대응조치를 조사한 유럽연합(EU)의 14개국가

국가비상상태 선포하며, 집회 금지, 소수자 차별, 사회 비판 가로막아


많은 국가에서 공식적으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거나 보안국 및 정보부에 특별한 권한을 부여하기 쉽게 만드는 개헌안 및 법안을 거의 아무런 사법적 검토 없이 통과시킨 경우가 많았다.

  • 헝가리: 비상사태가 선포되면 공공집회를 금지하고, 심각한 이동의 자유 제한, 자산 동결 등 광범위한 영역의 행정권을 부여하는 새로운 법이 제정됐다.
    이 법은 소동을 진압하는 데 무장한 군대를 동원할 수 있는 권한을 인정하고 있다.
  • 프랑스: 국가비상사태를 5회 갱신하며, 시위를 금지하고 영장 없이 수색할 수 있는 권한 등 다양한 인권침해적 조치를 표준화했다.
  • 영국과 프랑스: 이동을 통제하는 행정명령을 발령하는 등의 임시 비상사태 조치가 평시의 일반법에 포함되는 경우도 부쩍 늘었다.

일부 국가는 테러대응법을 소수자와 인권옹호자, 정치활동가를 탄압하는 데 악용하고 있다.

  • 폴란드: 외국인만을 차별적으로 표적으로 삼는 등의 권한을 영구적으로 강화시켰다.
프랑스: 노동법 개정에 반대하는 집회 참가자에게 최루탄 가스 발사했다. © JEAN-SEBASTIEN EVRARD/AFP/Getty Images

프랑스: 노동법 개정에 반대하는 집회 참가자에게 최루탄 가스 발사했다. © JEAN-SEBASTIEN EVRARD/AFP/Getty Images

프랑스에서 2015년 파리 유엔 기후변화회의 개최를 앞두고 경찰이 ‘비상사태’를 이용해 환경운동가들을 가택연금시켰다.

무차별 집단감시로 도청, 통신네트워크 감시 제재 없이 수행


EU 회원국 중 다수가 무차별 집단 감시를 허용하는 법을 통과시키고 보안, 정보부에 인권침해적 권한을 부여하면서 “감시국가”의 반열에 올랐다.

대표적으로 영국, 프랑스, 독일, 폴란드, 헝가리, 오스트리아, 벨기에, 네덜란드 등에서 집단 감시 권한을 인정하거나 더욱 확대해, 수백만 명의 정보를 대량 수집하거나 접근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통제되지 않은 표적감시 역시 대폭 확대됐다.

  • 폴란드: 외국인만을 대상으로, 도청, 전자 통신 감시, 통신 네트워크 및 장치 감시를 3개월간 아무런 법적 제재 없이 비밀리에 수행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에드워드 스노든의 감시 프로그램 폭로에 관한 취재를 보조하던 브라질 국적 다비드 미란다는 2013년 영국에서 환승을 하던 중에 ‘테러 세력’이라는 이유로 붙잡혔다. 다비드는 “간첩” 및 “테러” 혐의에 관련됐다는 의심을 받고 구금, 수색을 당했으며 9시간에 걸쳐 심문을 받았다. 다비드의 휴대전화, 노트북, 외장 하드 드라이브 등의 소지품은 압수되었다.
공공장소에서 비디오 감시를 안내하는 표지판 © ROLAND WEIHRAUCH/AFP/Getty Images

공공장소에서 비디오 감시를 안내하는 표지판 © ROLAND WEIHRAUCH/AFP/Getty Images


예방이라는 명목으로 ‘생각’마저도 ‘범죄’


조지 오웰 소설 속 ‘생각 범죄’의 현대판처럼, 이제는 사람들이 실제 범죄행위와의 연관성이 극도로 미미한 행동만으로도 기소될 수 있다. 반테러 조치의 예방에 더욱 초점을 맞추면서, 정부는 “사전 범죄 예측”에 투자하고 이동의 자유와 기본권을 제한하는 행정 통제 명령에 더욱 의존하고 있다. 이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아무런 혐의나 유죄 판결 없이도 가택 연금이나 여행 금지, 전자발찌 착용 등에 처해졌다. 이러한 경우 그 증거는 주로 비밀에 부쳐져, “사전 범죄”로 지목된 사람들은 스스로를 제대로 변호할 수 없게 된다.


난민과 소수집단에 ‘테러범’ 낙인

특히 고정관념에 기반한 자료수집으로 파악된 이주민과 난민, 인권옹호자, 활동가, 소수집단은 새롭게 부여된 권한의 주된 표적이며, 테러에 대해 매우 막연하게 규정하고 있는 법률을 노골적으로 악용하는 대상이 된다.

EU 국가 다수가 난민 위기와 테러 위협을 연관지으려 하고 있다.

지난 11월, 헝가리 법원은 사이프러스에 거주하는 시리아인 아흐메드 H에게 “테러 행위”를 저지른 혐의로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이 “테러 행위”는 국경 경비대와의 충돌 과정에서 돌을 던지고 확성기로 발언한 것이다. 실제로 그는 노부모를 모시고 시리아에서 유럽으로 피난을 가는 중이었다. 아흐메드는 돌을 던진 것에 대해서는 인정했지만, 현장 영상에는 그가 군중을 진정시키려는 모습도 담겨 있었다.

아흐메드의 부인 나디아는 국제앰네스티에 “우리 인생은 송두리째 바뀌어 버렸다. 혼자서라도 딸들에게 아버지와 어머니 역할을 다하려 하고 있지만 매우 힘들다. 아흐메드가 그립고 걱정된다”고 말했다.

헝가리에서 "테러혐의"로 구속된 시리아 난민 아흐메드 © Private

헝가리에서 “테러혐의”로 구속된 시리아 난민 아흐메드 © Private


표현의 자유 위축효과-인형극 소품, 소셜미디어 포스팅을 이유로 어린이까지 무더기 기소


안보 위협이나 “극단주의자”로 낙인찍힐 것에 대한 두려움은 표현의 자유를 축소시키는 오싹한 효과를 일으켰다.

스페인에서는 인형극 배우 2명이 “테러 미화” 혐의로 체포, 기소되었는데, 풍자 인형극을 공연하던 중 한 인형이 무장단체를 지지하는 내용의 구호가 적힌 플래카드를 들었다는 것이 이유였다.
프랑스에서도 “테러 옹호”라는 유사한 혐의가 어린이를 포함한 수백 명을 기소하는 데 사용되었는데, 페이스북에 댓글을 단 것과 같이 폭력을 선동하지 않은 것도 “범죄”라는 이유 때문이었다. 2015년 프랑스 법원은 이 “테러 옹호” 혐의로 385건의 유죄 판결을 내렸으며, 피고인 중 3분의 1은 미성년자였다. “옹호”가 성립하는 구성요소의 정의는 극도로 광범위하다.
스페인에서는 인기 뮤지션이 선왕인 후안 카를로스에게 생일 선물로 케이크 폭탄을 보내겠다는 농담을 포함해 올렸던 여러 개의 트윗이 문제가 되어 체포, 구금되었다.

차별적인 조치로 무슬림과 외국인, 또는 그렇게 간주되는 사람들은 매우 부당하고 부정적인 영향을 받았다. 국가와 관련 부처가 차별적인 행동을 하더라도 국가 안보적 측면에서 “용인 가능”하다고 여겨지는 경우가 더욱 늘고 있다.

EU: Orwellian counter-terrorism laws stripping rights under guise of defending them

Sweeping new laws are driving Europe into a deep and dangerous state of permanent securitization, Amnesty International said on the publication of a comprehensive human rights analysis of counter-terrorism measures across 14 EU member states.

Dangerously disproportionate: The ever-expanding national security state in Europe reveals how a deluge of laws and amendments passed with break-neck speed, is undermining fundamental freedoms and dismantling hard-won human rights protections.

“In the wake of a series of appalling attacks, from Paris to Berlin, governments have rushed through a raft of disproportionate and discriminatory laws,” said John Dalhuisen, Amnesty International’s Director for Europe.

“Taken alone these individual counter-terrorism measures are worrying enough, but when seen together, a disturbing picture emerges in which unchecked powers are trampling freedoms that have long been taken for granted.”

The report, based on more than two years’ research across 14 EU member states, as well as analysis of initiatives at international and European levels, reveals the extent to which new legislation and policies intended to address the threat of terrorism have steamrolled rights protections.

In several countries, counter-terrorism measures have been proposed or enacted that have eroded the rule of law, enhanced executive powers, peeled away judicial controls, restricted freedom of expression and exposed everyone to unchecked government surveillance. The impact on foreigners and ethnic and religious minorities has been particularly profound.

The new normal: Emergency laws and emergency-like measures

In several countries, constitutional amendments or legislation will make it easier to declare a formal state of emergency or grant special powers to security and intelligence services often with little or no judicial oversight.

For example, new legislation in Hungary provides for sweeping executive powers in the event of a declared emergency including the banning of public assemblies, severe restrictions on freedom of movement and the freezing of assets. Vaguely defined provisions grant powers to suspend laws and fast-track new ones and deploy the army with live firearms to quell disturbances.

In France a state of emergency has been renewed five times standardizing a range of intrusive measures, including powers to ban demonstrations and conduct searches without judicial warrants.

Temporary emergency measures, such as administrative orders controlling movement in the UK and France, have increasingly become embedded in ordinary law.

Poland’s new counter-terrorism law permanently cements draconian powers – which include discriminatory targeting of foreign nationals.

Some states have misused counter-terror laws to target human rights defenders and political activists. The use of emergency laws by French police to put environmental activists under house arrest ahead of the UN Climate Conference in Paris in 2015 is a stark example.

Surveillance states

Many EU countries have joined the ranks of “surveillance states” as new laws allowing indiscriminate mass surveillance have been passed giving intrusive powers to security and intelligence services.

Mass surveillance powers have been granted or otherwise expanded in the UK, France, Germany, Poland, Hungary, Austria, Belgium, and the Netherlands, among others, allowing the mass interception of and possible access to the data of millions of people.

Unsupervised targeted surveillance has also been massively expanded. Poland’s 2016 Counter-terrorism Law permits covert surveillance measures targeting foreign nationals, including wire-tapping, monitoring of electronic communications, and surveillance of telecommunications networks and devices without any judicial oversight for three months.

David Miranda, a Brazilian national who was assisting with the journalistic investigation into Edward Snowden’s surveillance revelations, was stopped under terrorism powers while transiting through the UK in 2013. He was detained, searched and interrogated for nine hours on suspicion of involvement in “espionage” and “terrorism.” His mobile phone, laptop, external hard drive and other materials were confiscated.

Thought crimes

In a modern twist of the Orwellian “thought crime”, people can now be prosecuted for actions that have extremely tenuous links to actual criminal behaviour. With counter-terror measures focusing ever more on prevention, governments have invested in “pre-crime” initiatives and become increasingly reliant on administrative control orders to restrict people’s freedom of movement and other rights. This has led to many people being placed under curfew, given travel bans or electronically tagged without ever being charged with or convicted of any crime. In these cases evidence is often kept secret, meaning that those accused of “pre-crimes” are not able to adequately defend themselves.

Targeting of refugees and minority groups

Migrants and refugees, human rights defenders, activists and minority groups have been particularly targeted by new powers, with profiling, often based on stereotyping, leading to the outright misuse of laws that define terrorism very loosely.

Many EU member states are attempting to draw links between the refugee crisis and the threat of terrorism. In November, a Hungarian court sentenced Ahmed H – a Syrian national residing in Cyprus – to ten years in prison for committing an “act of terror”. This “acts of terror” consisted of throwing stones and speaking to a crowd through a megaphone during clashes with border police. In reality he had travelled to help his elderly parents on their journey fleeing Syria to Europe. Whilst he admitted stone throwing, footage shows that he had also been trying to calm the crowd.

Ahmed’s wife, Nadia, told Amnesty International: “Our lives have been turned upside down. I try to be both mother and father to my daughters but it is very hard. We miss Ahmed and we are scared for him.”

A chilling effect

Fear of being labelled a security threat or an “extremist” has had a chilling effect, shrinking space for free expression. In Spain, two puppeteers were arrested and charged with “glorification of terrorism” after a satirical performance during which a puppet held a banner with a slogan which was deemed to support an armed group.In France a similar offence – “apology of terrorism” – has been used to charge hundreds of people, including children, for “offences” such as posting comments on Facebook that do not incite violence.

In 2015 French courts handed down 385 sentences for “apology of terrorism”, a third of which were against minors. Definitions of what constitutes “apology” are extremely broad.

In Spain a popular musician was arrested and detained for a series of tweets including a joke about offering former King Juan Carlos a cake bomb as a birthday gift.

Discriminatory measures have had a disproportionate and profoundly negative impact on Muslims, foreign nationals or people perceived to be Muslim or foreign. Discriminatory action by the state and its agents is increasingly seen as “acceptable” in the national security context.

“Whilst the threat posed by terrorism is very real and must always be responded to resolutely, the role of governments should be to provide security for people to enjoy their rights rather than restricting people’s rights in the name security,” said John Dalhuisen.

“EU governments are using counter-terrorism measures to consolidate draconian powers, target groups in discriminatory ways and strip away human rights under the guise of defending them. We are in danger of creating societies in which liberty becomes the exception and fear the rule.”

미국: 트랜스젠더 난민 알레한드라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