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굿뉴스

미국: 오바마의 첼시 매닝 감형, 인권을 향한 긍정적인 행보!

An Amnesty International supporter takes part in events around the annual Write for Rights campaign in 2014. Female activist, dressed as an angel is holding a placard which reads: Chelsea Manning USA Whistleblower in Prison. Chelsea Manning was one of the cases featured in the 2014 Write for Rights campaign which saw over 3 million actions being taken worldwide.

미국 오바마 대통령이 임기 일주일을 채 남기지 않은 오늘, 첼시 매닝(Chelsea Manning)의 구금 기간을 35년형에서 7년형으로 감형했다. 이로써 2045년까지 복역해야 했던 매닝은 오는 5월 17일 석방될 예정이다.

당시 미군 소속 일병이었던 첼시 매닝은 미군이 “대 테러 전쟁”의 명목으로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서 벌인 전쟁에서 저지른 범죄에 대한 정보를 공개한 ‘공익제보자’이다. 미국은 그를 구식 스파이 법으로 기소하고, ‘이적혐의’까지 씌워 징역 35년형을 선고했다.

저는 기밀문서들을 처음 발견했을 때, 미군이 저지른 인권침해에서 인간성이란 전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저는 사람들이 이 내용을 알아야 한다는 의무감에서 기밀 정보를 폭로하게 되었습니다.

-첼시 매닝(Chelsea Manning)

마가렛 후앙(Margaret Huang) 국제앰네스티 미국지부 사무국장 대행은 “첼시 매닝은 심각한 인권침해에 노출됐고, 결과적으로 수 년 동안 미국 정부에 의해 인권 침해를 당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녀의 형기를 감형해줄 권리가 있었음에도 이를 너무 지체시켰다”고 전했다.

그가 정보 공개를 통해 의혹을 제기한 것들은 아직도 재판에 회부조차 되지 않은 반면, 그는 수년동안 감옥에서 지내야 했던 것은 터무니 없다.

-마가렛 후앙(Margaret Huang) 국제앰네스티 미국지부 사무국장 대행

이어 마가렛 후앙 사무국장은 미국 정부가 첼시 매닝의 정보 공개를 통해 드러난 인권침해를 조사하고, 공정한 재판을 통한 정의를 구현하기 위해 형사적 책임이 있는 용의자들을 소환할 것을 촉구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수년 동안 첼시 매닝의 석방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했다. (▶첼시 매닝 활동 보기)오늘 오바마 대통령의 감형은 오랜기간 지체되기는 했지만 인권을 위한 긍정적인 행보로 평가한다. 나아가 국제앰네스티는 오바마가 얼마남지 않은 임기 동안 또다른 공익제보자 에드워드 스노든의 사면할 것을 촉구하는 바이다. (▶온라인탄원: 미국의 대량감시 고발, 스노든을 사면하라!)

USA: Commutation for Chelsea Manning, long overdue positive step for human rights

Organization Demands Full Investigation into Information Exposed and Stronger Protections for Whistleblowers.

With less than a week left in his term, President Obama commuted the sentence of Chelsea Manning today. Manning had been serving a 35-year sentence in a maximum security prison after releasing information that pointed to potential crimes under international law and human rights violations by the U.S. military.

“Chelsea Manning exposed serious abuses, and as a result her own human rights have been violated by the U.S. government for years,” said Margaret Huang, executive director of Amnesty International USA. “President Obama was right to commute her sentence, but it is long overdue. It is unconscionable that she languished in prison for years while those allegedly implicated by the information she revealed still haven’t been brought to justice.”

“Instead of punishing the messenger, the U.S. government can send a strong signal to the world that it is serious about investigating the human rights violations exposed by the leaks and bringing all those suspected of criminal responsible to justice in fair trials,” said Erika Guevara-Rosas, Americas Director at Amnesty International.

Manning was not able to present evidence that she had been acting in the public interest along with other due process issues at trial, was held in pre-trial detention conditions for 11 months that the UN Special Rapporteur on Torture deemed to be cruel, inhuman and degrading treatment, and was put in solitary confinement after a suicide attempt while serving her sentence. Additionally, Manning, who began her gender transition following her sentencing, has been denied critical and appropriate treatment related to her gender identity at various points during her incarceration.

Amnesty International has campaigned for her release for several years.

Amnesty International is calling upon President Obama to use his executive powers during his remaining days to pardon whistleblower Edward Snowden.

Manning’s sentence of 35 years was much longer than other members of the military convicted of charges such as murder, rape and war crimes, as well as any others who were convicted of leaking classified materials to the public.

미얀마: 로이터통신 기자 2명에 징역 7년형 선고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