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이라크: 민병대의 전쟁범죄를 부추기는 무책임한 무기이전 중단하라

© AHMAD AL-RUBAYE/AFP/Getty Images

© AHMAD AL-RUBAYE/AFP/Getty Images

  • 이라크 정부와 연합한 민병대는 최소 16개국에서 수입한 무기를 사용하고 있다.
  • 이라크에 이전된 무기는 강제실종, 납치, 고문, 즉결 처형, 민간 건물의 고의적인 파괴를 부추긴다.
  • 이라크는 세계 6위의 중화기 수입국이다.
이슬람국가(IS) 이라크 정부 PMU-시아파 민병대
2014년 중순, 무장단체 자칭 “이슬람국가”가 이라크의 북서부지역을 점령해 “칼리프” 설립을 선언함. 이라크 정부군이 IS로부터 영토를 재탈환하기 위한 전쟁에 참여 대부분 시아파의 민병대로 구성된 대중동원부대(PMU)는 오랫동안 정부에서 급여와 군대 장비를 지원받았고 공식적으로는 2016년 2월에 이라크 무장군대에 소속됨.
수니파 민병대 쿠르디스탄 군 미국 주도의 연합군
수니파의 단원들로 구성된 혁명수비대(Tribal Mobilization). IS에 대한 전투와 재탈환한 지역에서의 역할이 증가. PMU 민병대 보다는 세력이 약하지만 이들 중 일부도 정부의 지원을 받음. 쿠르디스탄 지역 정부(KRG)는 이라크 북부의 쿠르디 자치구(Kurdistan Region of Iraq, KR-I)를 통제하고 있다. 페시메르가라고 알려진 쿠리디스탄 무장 군은 IS에서 영토 탈환을 위한 주요 역할을 하고 있다. 2014년 9월에 미국의 주도하에 반-IS연합이 설립됐다. EU와 아랍연맹과 같은 기관과 영국, 프랑스 독일 등 68개 단위가 참여하고 있다.


명목상 이라크군의 일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민병대가 이라크군의 군수품을 이용해 전쟁범죄와 보복 공격 등 잔혹행위를 저지르고 있다. 국제앰네스티가 5일 발표한 신규 보고서 <이라크의 모르쇠: 민병대의 무장>에 따르면 민병대의 무기들은 미국과 유럽, 러시아, 이란에서 공급된 것이다.

현장 조사 및 2014년 6월부터 촬영된 사진과 영상을 정밀 분석한 결과, 민병대는 최소 16개국 이상에서 생산되어 이전된 무기를 사용했으며, 이렇게 이전된 무기에는 다량의 소형화기를 비롯해 탱크와 대포 등이 있었다.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시아파 민병대는 이 무기들을 주로 수니파 남성 수천 명에 대한 강제실종과 납치, 고문, 즉결 처형 및 고의적인 파괴행위를 저지르는 데 사용하고 있다.

미국과 유럽, 러시아, 이란 등 세계적인 무기공급국은 이라크에 이전된 모든 무기가 결국 오랫동안 인권침해를 자행했던 무장단체의 손에 들어갈 실제 위험을 지니고 있다는 사실에 더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패트릭 빌켄(Patrick Wilcken) 국제앰네스티 무기통제와 인권 조사관

패트릭 빌켄(Patrick Wilcken) 국제앰네스티 무기통제와 인권 조사관은 “미국과 유럽, 러시아, 이란 등은 자국에서 공급한 무기가 무장단체의 극악한 인권침해에 사용될 위험이 있다는 사실에 보다 관심을 가져야 한다. 이라크에 무기를 판매하는 모든 국가는 (인권을 침해하는) 무장단체의 손에 넘어가지 않도록 하는 엄격한 조치가 마련되어 있음을 증명해야 한다. 입증하지 못할 경우에는 무기이전이 금지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가 허락한 민병대, 범죄에 대한 책임은 모르쇠

약 40~50개의 지방 민병대로 구성된 대중동원부대(PMU)는 IS와의 전쟁을 원조하기 위해 2014년 중반 창설되어 2016년 공식적으로 이라크군의 일원이 되었으나, 그보다 훨씬 오래 전부터 정부군의 지원을 받아왔다.

이번 보고서에서 국제앰네스티는 중대한 인권침해를 저지른 것으로 기록된 4개 주요 민병대 -무나사마트 바드르(바드르 여단 또는 바드르 조직), 아사이브 아흘 알 하크(의병단), 카타이브 히즈불라(히즈불라 여단), 사라야 알 살람(평화 여단) 등 를 중점으로 다뤘다. 보고서는 PMU 소속 민병대가 2014년부터 세력을 넓히게 된 과정을 밝히고 있다. 이들은 이라크 정부로부터 무기와 급료를 받고 있으며, 최근 정부군과 함께 전투에 참여하거나 검문소를 통제하는 경우가 부쩍 증가했다. 이러한 정부의 허가라는 구실 아래, PMU 소속 일부 단체들이 주로 수니파를 대상으로 보복 공격을 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되며, 누구도 이들에게 책임을 묻지 않고 있다.

이라크 정부는 PMU 민병대들이 무기와 장비를 갖추도록 지원하고 이들에게 급료를 지불해 왔다. 이처럼 조직적으로 중대한 인권침해와 전쟁범죄가 벌어지는 행태를 더 이상 모른 체 해서는 안 된다.

-패트릭 빌켄

패트릭 빌켄 조사관은 “이라크군과 함께 전투에 임하는 민병대원은 모두 철저하고 엄격한 조사를 거쳐야 한다. 중대한 인권침해 용의자는 계급을 박탈하고 그에 대한 법적 조사 및 기소가 이루어져야 한다. 무책임하고 제멋대로인 민병대는 진정으로 군의 일원으로서 규율에 따르거나, 무장을 해제하고 완전히 해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라크 정부는 IS가 점령지역에서 잔혹행위를 저지르고, 이라크 곳곳에서 민간인을 공격해 사상자를 발생시키면서 막대한 안보 위협에 직면해 있다. 그러나 이러한 위협에 대응하는 방식은 반드시 국제인권법과 국제인도법을 준수해야 한다.

국제앰네스티는 이라크 정부에게 세계적인 ‘무기거래조약’에 즉시 가입할 것을 촉구한다. 무기거래조약은 잔혹행위를 부추길 수 있는 무기의 이전이나 전환을 중단하기 위해 엄격한 규칙을 두고 있다.

고문, 불법살인 등 민병대의 무책임하고 조직적인 폭력

시아파가 압도적 다수를 차지하는 PMU 민병대는 보유한 무기를 조직적인 인권침해와 이를 용이하게 하는 데 사용하고 있다. IS의 공격에 대한 보복으로 보이는 이러한 폭력행위에는 수니파 남성 수천 명을 대상으로 한 고문 및 강제실종, 즉결 처형, 불법 살인 등이 있다.

무크다디야의 한 남성은 2016년 1월 성인 남성과 소년 100명이 집에서 납치되었고, 형제인 22세 아메르도 그 중 한 명이라고 말했다. 시아파 사람이 소유한 시내의 한 카페에 자살 테러 공격이 벌어지자, PMU 민병대가 이에 대한 보복으로 난동을 부린 것이다.

PMU 단원들은 수니파 사원과 상점, 건물을 불태우고 파괴했다.

“수많은 수니파 사람들이 길거리에서 붙잡히거나 집에서 끌려 나와 바로 살해당했어요. 사건이 벌어진 첫 주에는 민병대 단원들이 확성기를 달고 돌아다니며 수니파 남자들은 모두 집 밖으로 나오라고 소리를 쳤어요. [2016년] 1월 13일 100명이 넘는 남자들이 납치당했고, 그 뒤로 그들의 모습을 보지 못했어요” 남성은 이렇게 말했다.

수니파 남성들은 성인과 아동 할 것 없이 PMU 무장단체가 통제하는 검문소 및 구금 시설에서 빈번히 고문과 부당대우의 대상이 됐다.

일례로, 한 20세 학생은 2016년 7월 26일 샤르가트에서 전투가 벌어지자 이를 피하다가 살라흐 알 딘 주의 아스미다 검문소에서 붙잡혔다고 한다. 이 검문소를 통제하는 사람들은 민간인 사복을 입은 사람과 군복을 입은 사람, PMU 계급장을 단 사람들이 뒤섞여 있었는데, 즉시 그의 눈을 가리고는 차에 태워 어디론가 데려갔다고 한다.

“고문을 받으며 7주를 보냈어요. 그들은 내가 ‘다에쉬(IS)’라고 자백하길 바랐죠. 어떤 학교 안에 30명 정도와 함께 갇혀 있었어요. … 모두 쇠몽둥이와 전선으로 얻어맞았어요. 전기 충격을 가하기도 했어요. … 거의 대부분 눈이 가려진 상태로 있었어요. … 22일 뒤에 그들은 우리 모두를 바그다드의 한 교도소로 데리고 갔어요. 그 곳에도 사람들이 있었는데, 그 중에는 6개월 넘게 갇혀 있는 사람들도 있었어요. 가족들은 전혀 소식도 모른다고 하더군요. … 저는 그 곳에서도 고문을 당했고, 눈이 가려진 채로 심문을 받았어요.” 그는 결국 아무런 혐의 없이 풀려났다.

그 중에는 6개월 넘게 갇혀 있는 사람들도 있었어요. 가족들은 전혀 소식도 모른다고 하더군요. … 저는 그 곳에서도 고문을 당했고, 눈이 가려진 채로 심문을 받았어요.

PMU 민병대에 붙잡힌 다른 수니파 남성 수천 명의 생사와 소재는 여전히 알 수 없다. 2014년 10월부터 알 라짜자 검문소를 지나려다 히즈불라 여단에 납치된 수니파 남성들만 수백 명에 이른다.

이라크 정부는 이들(민병대)을 시급히 통제해야 한다. 민병대를 무장시키는 데 기여한 국가들을 비롯한 이라크 국제적인 협력자들은 자국의 영향력을 발휘해 압력을 가해야 한다.

-패트릭 빌켄 조사관

패트릭 빌켄 조사관은 “이라크 정부는 민병대를 IS의 잔혹행위 종식을 위해 싸우는 영웅으로 칭송하며 이들을 기고만장하게 만들기보다는, 안보 긴장을 높이는 조직적인 인권침해에 모르쇠로 일관하기를 중단해야 한다. 민병대를 정규군의 일원으로 인정하는 허울뿐인 변화로는 부족하다. 이라크 정부는 이들을 시급히 통제해야 한다. 민병대를 무장시키는 데 기여한 국가들을 비롯한 이라크 국제적인 협력자들은 자국의 영향력을 발휘해 압력을 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100종류 이상의 무기로 무장한 PMU 민병대

PMU는 최소 16개국에서 생산된 100종류 이상의 무기를 보유하고 있다. 탱크와 대포 등의 중화기는 물론 표준규격 칼라시니코프와 M-16 자동소총, 기관총, 권총, 저격소총 등이 기묘하게 뒤섞여 있는 다양한 소형화기 등이 있다.

2014년 중반 창설된 이후 PMU는 이라크 정부로부터 직접 군수품을 공급받는 경우가 부쩍 증가했다. 러시아와 동유럽산 장비를 비롯해, 주로 미국에서 최근 생산된 막대한 양의 NATO식 장비도 이렇게 공급되었다.

지난 5년간 이라크에 무기와 탄약을 공급한 국가는 미국과 러시아를 비롯해 20개국 이상이다. 스톡홀름 국제평화문제연구소에 따르면 대이라크 무기수출은 2006~ 10년과 2011~ 15년을 비교했을 때 약 85% 증가했다. 2015년 이라크는 세계에서 여섯 번째로 중화기 수입 규모가 큰 국가였다.

이라크군의 무기 추적 관리는 우발적이고 조잡한 수준인 경우가 많아 일단 이라크에 수입된 무기는 이전 경로를 추적하기가 매우 어렵다. 여기에 분쟁의 유동적인 특성까지 더해지면서, 이러한 무기는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현재 활동하는 무장단체 또는 민병대의 손에 들어가 유용되는 경우가 빈번하다.

이라크 정부는 보유한 무기에 대해 적절한 보안과 감시가 이루어지도록 엄격한 조치를 시행해야 한다.

-패트릭 빌켄 조사관

무책임한 무기 이전,
미국산 장갑차가 “테러 단체”의 손에 들어가?

이라크에 무기를 공급하는 국가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예상치 못한 결과도 벌어졌다. 예를들어, 이라크 정규군에 공급된 것이 거의 확실한 미국산 장갑차가 히즈불라 여단의 손에 들어갔다. 히즈불라 여단은 이란과 연계된 민병대로, 미국 국무부는 오래 전부터 이들을 “국외 테러 단체”로 분류한 바 있다.

이란은 PMU 민병대의 주요 군사적 후원자로, 특히 바드르 여단, 아사이브 아흘 알 하크, 히즈불라 여단 등 이란 정부군 및 종교 인사와 긴밀한 관계이자 모두 중대한 인권침해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는 단체들을 지원하고 있다. 이들 단체에 공급이 계속되고 있는 것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사전 허가 없이는 이란의 무기 수출을 금지하는 2015년 유엔 결의안을 위반하는 것이다.

PMU 소속 조직들이 이라크 정규군의 실질적인 명령과 통제 밖에서 자신들이 저지른 인권침해에 책임을 지지 않는 한 이들에 대한 무기 이전은 허용되어서는 안 된다.

-패트릭 빌켄 조사관

패트릭 빌켄 조사관은 “이란이 PMU에 직접적으로 무기를 공급하고 있는 것은 이란 역시 전쟁범죄에 공모하게 만드는 위험이 있다. PMU 소속 조직들이 이라크 정규군의 실질적인 명령과 통제 밖에서 자신들이 저지른 인권침해에 책임을 지지 않는 한 이들에 대한 무기 이전은 허용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Iraq: End irresponsible arms transfers fuelling militia war crimes

  • Militias allied to the Iraqi government have access to arms from at least 17 countries
  • Recent arms transfers have fuelled enforced disappearances, abductions, torture, summary killings, and deliberate destruction of civilian property
  • Iraq is the world’s sixth-largest importer of heavy weaponry

Paramilitary militias nominally operating as part of the Iraqi armed forces in the fight against the armed group calling itself Islamic State (IS) are using arms from Iraqi military stockpiles, provided by the USA, Europe, Russia and Iran, to commit war crimes, revenge attacks and other atrocities said Amnesty International in a new report today.

Field research and detailed expert analysis of photographic and video evidence since June 2014 has found that these paramilitary militias have benefited from transfers of arms manufactured in at least 16 countries, which include tanks and artillery as well as a wide range of small arms.

The predominantly Shi’a militias have used those arms to facilitate the enforced disappearance and abduction of thousands of mainly Sunni men and boys, torture and extrajudicial executions as well as wanton destruction of property.

“International arms suppliers, including the USA, European countries, Russia and Iran, must wake up to the fact that all arms transfers to Iraq carry a real risk of ending up in the hands of militia groups with long histories of human rights violations,” said Patrick Wilcken, Researcher on Arms Control and Human Rights at Amnesty International.
The USA, European countries, Russia and Iran, must wake up to the fact that all arms transfers to Iraq carry a real risk of ending up in the hands of militia groups with long histories of human rights violations.
“Any state selling arms to Iraq has to show that there are strict measures in place to make sure the weapons will not be used by paramilitary militias to flagrantly violate rights. If they haven’t done that, no transfer should take place.”

The Popular Mobilization Units (PMU) – comprised of as many as 40 or 50 distinct militias – were established in mid-2014 to aid in the fight against IS. In 2016, the PMU formally became part of the Iraqi armed forces, but have enjoyed government support since long before that.

The report focuses on four main militias that Amnesty International has documented committing 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 Munathamat Badr (Badr Brigades or Badr Organization), ‘Asa’ib Ahl al-Haq (League of the Righteous), Kata’ib Hizbullah (Hizbullah Brigades) and the Saraya al-Salam (Peace Brigades).
Amnesty International’s research shows how PMU militias have grown in power and influence since 2014. They receive arms and salaries from the Iraqi authorities, and have increasingly gone into battle or controlled checkpoints together with Iraqi troops. Under this cloak of official approval, some PMUs have been documented carrying out revenge attacks mainly targeting Sunni Arabs, and nobody is holding them to account.

“The Iraqi authorities have helped to arm and equip the PMU militias and pay their salaries – they must stop turning a blind eye to this systematic pattern of 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 and war crimes,” said Patrick Wilcken.

“Any militiamen fighting shoulder to shoulder with the Iraqi military must be thoroughly and rigorously vetted. Those suspected of committing serious violations must be removed from their ranks, pending judicial investigations and prosecutions. Unaccountable and unruly militias must be either truly brought into the fold and discipline of the armed forces, or disarmed and demobilized completely.”

The Iraqi authorities face tremendous security threats from IS, which continues to commit atrocities in areas under its control and to carry out deadly attacks on civilians elsewhere in Iraq. But measures responding to these threats must respect international human rights and humanitarian law.

Amnesty International is urging Iraq to immediately accede to the global Arms Trade Treaty, which has strict rules in place to stop arms transfers or diversion of arms that could fuel atrocities.

Systematic violations by PMU militias

The predominantly Shi’a PMU militias have used their arsenal of weapons to carry out or facilitate a systematic pattern of violations, seemingly as revenge in the wake of IS attacks. These include enforced disappearances, extrajudicial executions and other unlawful killings, as well as the torture of thousands of Sunni Arab men and boys.

A man from Muqdadiya told Amnesty International how his 22-year-old brother Amer was among 100 men and boys abducted from their homes in January 2016 when PMU militias went on the rampage in retaliation for a suicide attack on a Shi’a-owned café in the city. PMU fighters also burnt and destroyed Sunni mosques, shops and property.

“Many Sunnis were grabbed in the streets or dragged from their homes and instantly killed. In the first week of the events, militiamen drove around with speakers shouting for Sunni men to come out of their homes. On 13 January [2016], more than 100 men were taken and have not been seen since,” the man said.

Sunni men and boys have routinely been subjected to torture and other ill-treatment at checkpoints and detention facilities controlled by PMU militias.

In one case, a 20-year-old student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on 26 July 2016, he was fleeing fighting in Shargat when he was stopped at the Asmida checkpoint in Salah al-Din governorate. The forces controlling the checkpoint – a mix of men in civilian dress and others in military uniform, including some bearing PMU insignias – immediately blindfolded him and drove him away.

“I spent seven weeks under torture; they wanted me to confess to being Daesh [IS]. I was held with about 30 other people in a school… We were all beaten with metal rods and cables. They also used electric shocks… I was blindfolded through most of this time… After 22 days, they transferred all of us to Baghdad to a prison… There were other people there, some detained for over six months and their families did not know anything about them… I was also tortured there, and interrogated once while blindfolded…” He was eventually freed without charge.

The fate and whereabouts of thousands of other Sunni men and boys who were seized by PMU militias remain unknown. Hundreds of Sunni men and boys have been abducted at the al-Razzaza checkpoint crossing alone by the Hizbullah Brigades since October 2014.

“Instead of unequivocally hailing militias as heroes fighting to put an end to IS atrocities, thereby emboldening them, the Iraqi authorities must stop turning a blind eye to systematic abuses that have fed sectarian tensions,” said Patrick Wilcken.

“Cosmetic changes recognizing militias as part of the armed forces are not enough – the Iraqi authorities must urgently rein in paramilitary militias. Iraq’s international partners, including those who arm it, need to use their influence to press for this to happen.”

Arming the PMU

The PMU deploy more than 100 types of arms originally manufactured in at least 17 countries. These include heavy weapons such as tanks and artillery in addition to a wide range of small arms – an eclectic mix including standard-issue Kalashnikov and M-16 automatic rifles, machine guns, handguns and sniper rifles.

Since their establishment in mid-2014, the PMU have increasingly been supplied directly by the Iraqi authorities, from Iraqi military stocks. This includes a significant quantity of more recently manufactured NATO-pattern equipment, mainly from the USA, along with equipment from Russia and Eastern Europe.

More than 20 countries have supplied Iraq with arms and ammunition over the last five years, led by the USA, followed by Russia. According to the Stockholm International Peace Research Institute, arms exports to Iraq increased by 83% between the periods 2006–10 and 2011–15. As of 2015, Iraq was the sixth largest arms importer of heavy weapons in the world.

The Iraqi armed forces’ often haphazard and shoddy weapons tracking systems make it very difficult to trace where arms transfers go once they make it to Iraq. This, coupled with the fluid nature of the conflict, means that weapons frequently get captured or diverted to armed groups or militias currently active in both Iraq and Syria.

“The Iraqi authorities must put in place strict measures to ensure stockpiles of weapons are properly secured and monitored,” said Patrick Wilcken.
Iran’s role
The sheer breadth of Iraq’s arms suppliers has led to unintended consequences – for example, US armoured vehicles almost certainly intended for Iraqi forces have wound up in the hands of Kata’ib Hizbullah, a militia with ties to Iran that the US State Department has long classified as a “foreign terrorist organization”.

Iran remains a major military sponsor of the PMU militias – particularly those with close links to Iranian military and religious figures, such as the Badr Organization, ‘Asa’ib Ahl al-Haq and the Hizbullah Brigades – all of which stand accused of 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 These ongoing supplies are in breach of a 2015 UN resolution barring arms exports from Iran without prior approval from the UN Security Council.

“Iran’s provision of arms directly to the PMU risks rendering Iran complicit in war crimes. It should not allow transfers to any PMU militia groups while they remain outside the effective command and control of the Iraqi armed forces and unaccountable for abuses they commit,” said Patrick Wilcken.

인도의 NGO, 폐쇄 위기에 처하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