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미얀마의 인권을 노래하다


셸리 반 데르 스틴(국제앰네스티 네덜란드 지부 미얀마 캠페인 코디네이터)

미얀마 힙합 가수 자야르 또(Zayar Thaw)가 3년 간 감옥생활 끝에 석방됐다. 미얀마 정부가 모든 재소자의 형기를 1년 감형한다고 발표했고, 자야르는 지난달 17일 석방된 정치수 50명 중 한 사람이 됐다. 미얀마에는 아직도 정치수 2천 2백 여명이 구금돼 있다.

2007년 8, 9월 활동가와 버마 승려들이 중심이 돼 수만 명이 미얀마 거리에서 경제적, 정치적 개혁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나와 국제앰네스티 동료들은 텔레비전 앞에 붙어 앉아 있었다. 우리 모두 자유를 위한 이 대규모 외침이 변화를 이끌어 내기를 희망했다. 그러나 우리의 희망과 다른 많은 이들, 그리고 미얀마인의 희망은 산산이 부서지고 말았다. 미얀마 당국은 폭력 진압으로 응답했고 평화롭게 시위에 참여했던 많은 사람들이 체포 되거나 사망했다.

자야르 또는 가족에게서 수백 마일 떨어진 곳에서 3년간 복역했다.

대규모 체포에 대항하여 자야르 또는 다른 젊은 예술가들과 함께 ‘세대 물결’이라고 불리는 청년활동가 그룹을 결성했다. 미얀마에서 긍적적인 변화의 발상을 놓치지 않으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미얀마의 가장 유명한 힙합 스타이자 ACID 밴드의 유명한 멤버인 자야르가 이 활동에 참여를 안 할 수가 없을 것 것이다. ACID 밴드의 노래가사는 미얀마 정치인들에 대한 좌절감을 표현하고 미얀바의 민주적 변화를 요구했다.

이 젊은 그룹이 미얀마 군부를 비판하기 위해 음악만 사용한 것은 아니었다. 포스터 캠페인, 반정부 유인물이나 비디오 제작을 통해 세대 물결은 학생과 젊은 사람들을 모아 미얀마 정부에 대항해 과감히 말하도록 했다.

2008년 3월 자야르는 체포됐고 그 해 11월 징역 6년을 선고 받았다. 그는 불법 단체 결성 및 외화 불법 소지 혐의로 기소됐다. 자야르가 미화 20달러를 소지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선고에 항소하여 그의 형기는 2년 감형 됐다.

다른 나라의 래퍼들이 자야르의 석방을 촉구하기 시작했다. 네덜란드에서는 유명한 힙합 스타인 유밋 씨(Umit C)가 가수 로마그나(Romagna)와 함께 ‘너의 손에 달려있는 미래’ 라는 노래를 작곡, 미얀마의 인권 상황을 개선하기 위한 행동에 나설 것을 젊은 사람들에게 촉구했다. 이 비디오는 2007년 미얀마에서 승려들이 이끈 시위 동영상을 보여주었다.

네덜란드, 프랑스, 스웨덴, 이태리, 뉴질랜드, 미국의 국제앰네스티 활동가들 또한 자야르 석방을 위한 캠페인에 나섰다. 네덜란드 디벤테르(Deventer) 지역의 경험 있는 국제앰네스티 활동가 그룹은 그의 사례를 채택했다. 이들은 즉각 자야르의 이야기를 자신의 웹사이트에 개재하고 다양한 곳에서 서명을 모으고 미얀마 정부에 편지를 써서 행동에 나섰다.

2009년 이래 그의 석방을 위해 캠페인에 참가한 모든 이에게 매우 즐거운 날이었다.

일련의 이메일에서 자야르는 우리에게 감옥에서의 3년에 대해 말했다.

자야르는 고향 양곤에서 1260 km 떨어진 감옥에 보내졌다. 가족이 1년에 두 세차례 이상 자야르를 면회하기가 매우 어렵다는 것을 의미했다. 2007년 이래 미얀마 정부는 자주 정치수를 가족에서부터 멀리 떨어진 곳에 수감해, 수감자들과 관련된 많은 이들에게 많은 이들에게 고통을 안겨줬다.

교도소에서 수감자들은 아프거나, 배급하는 음식이 불충분해 음식이 더 필요할 때 가족에게 의지한다. 또 수감자의 가족에게는 멀리 떨어진 감옥에 있는 사랑하는 이를 만나기 위해 많은 시간과 돈을 써야만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자야르는 나에게 3년 동안 펜과 종이를 구할 수 없었고. 정기적인 읽을 거리라곤 오직 국영 신문뿐이었다고 말했다.

감옥에서의 식사는 맛도 없고 영양도 부족했다. 일주일에 두 번 제공되는 고깃국을 제외하고 묽은 콩과 야채 죽, 그리고 쌀이 몇 달이고, 몇 년이고 매일 나오는 일상 음식이었다. 자야르는 또 감옥의 의료 서비스가 매우 불충분했다고 말했다.

영어 전문 보기

Rapping for rights in Myanmar

01 June 2011

By Shirley van der Steen, Myanmar Country Coordinator, AI Netherlands

After three years in prison, Myanmar hip hop artist Zayar Thaw has been released. He is one of some 50 political prisoners released on 17 May after the government announced all prison sentences were being reduced by one year. Around 2200 political prisoners remain behind bars in Myanmar.

Led by activists and Burmese monks, tens of thousands took to the streets in Myanmar in August and September 2007, calling for economic and political reforms. Myself and an Amnesty colleague were glued to the television. We both hoped that this mass outcry for freedom would lead to change. But our hopes and those of many others, not least the Burmese people themselves, were shattered. The Myanmar authorities responded with a violent crackdown and many peaceful protesters were killed or arrested.

Zayar Thaw was imprisoned for three years hundreds of miles from his family©PrivateIn response to the mass arrests, Zayar Thaw, together with other young activists, set up a youth activist group called Generation Wave. Unwilling to let go of the idea of positive change in Myanmar, they raised their voices. How else could it be, when they had Zayar Thaw, one of Myanmar’s most famous hip hop stars in their midst, and a member of the popular band ACID, one of the first hip hop groups in the country. ACID lyrics expressed frustration with Burmese politics and called for democratic change in the country.

Using music to criticize the military government in Myanmar was not all they did. Through poster campaigns, anti-government leaflets and video recordings, Generation Wave mobilized students and young people to speak out against the Myanmar government.

In March 2008 Zayar Thaw was arrested and in November that same year sentenced to six years of imprisonment. He was charged with forming “an illegal organization” and “illegal possession of foreign currency” because he had around 20 USD in his possession. On appeal his sentence was reduced by two years.

Rappers in other parts of the world started calling for Zayar Thaw’s release. In the Netherlands, a famous hip hop star, Umit C, together with singer Romagna, wrote a song called ‘Future in Your own Hands’ asking young people to take action for human rights in Myanmar. The video clip showed footage of monk-led demonstrations in Myanmar in 2007.

Amnesty activists in the Netherlands, France, Sweden, Italy, New Zealand and the USA also campaigned for Zayar Thaw’s release. In Deventer, in the Netherlands, an experienced group of Amnesty activists adopted his case. They immediately swung into action by publishing a summary of Zayar Thaw’s story on their website, collecting signatures at various venues and writing letters to the Myanmar government.

Like Generation Wave, this group too campaigned in innovative ways. During a local church event, visitors had their photograph taken with “Free Zayar Thaw” written on their hands; they made a video clip using footage of Zayar Thaw performing with his hip hop band, and they printed t-shirts with his photo which they wore when they were campaigning for his release. Three days before their next scheduled event, the activists heard the great news that Zayar Thaw had been released.

It was a joyful day for all who had campaigned for his release since 2009.

In a series of emails, Zayar Thaw told us about his three years behinds bars.

He was sent to a prison 1260 kilometres from his hometown Yangon, which meant that it was very difficult for his family to visit him more than a few times per year. Since 2007 the government in Myanmar has frequently placed political prisoners far away from their families, which creates additional hardship for all concerned.

Prisoners rely on their families to provide them with medicine if they become ill and for additional food as the prison rations are often inadequate. It also means the families of the prisoners need to spend large amounts of time and money to travel to the distant prisons to see their loved ones. Zayar Thaw has told me that he had no access to a pen and paper during the three years he spent in prison and the only reading material that was regularly available were the state run newspapers.

The prison diet was flavourless and lacked nutrition. With the exception of a meat stew served twice a week, diluted pea or vegetable soup and rice was the staple diet every day, month after month, year after year. The healthcare provided at the prison was very inadequate, he said.

Zayar Thaw has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he plans to continue to work with young people, guided by a policy of non-violent protest, to bring about social, political and economic changes which will benefit all the people of Myanmar. We are inspired by his vision and courage and will keep on campaigning until “They’re All Free”.


트럼프 대통령, 망명 신청자에게 ‘폭력’이 아닌 고통을 함께 하는 ‘연민’을 보내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