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시리아 대량 학살 사건 조사 촉구


국제앰네스티는 17일 시리아 당국이 즉각적이고 불편부당한조사를 통해 데라아(Dera’a) 인근 지역에서 시신 수십 구가 발견됐다는 보도에 대해 조사하고 사건의 원인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데라아의 남부 근교의 지역 주민들이 16일얕은 묘비가 없는 무덤에서 시신 5구 이상을 발견했다. 이들의 신원은 압드 알 라자크 압카이드와 아들인 사머, 사미르, 술리만과 모하메드 압자이드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망 당시 정황과 전체 사망자 수는 불분명하다. 일부는 이십여 구 이상의 시신이 발견됐다고 말하고 있다.

국제앰네스티 말콤 스마트 중동.북아프리카국 국장은 “만약 보도된 대로 급조된 무덤과 시신에 대한 이야기가 사실이라면 이는 인권의 심각하게 침해한 것”이라며

“시리아 당국은 즉각 이번 보도 내용 및 최근 시위와 관련된 다른 살해 사건에 대한 독립적이고 객관적인 조사를 실시해야만 한다”

또한 “불법적 살인, 고문, 그 밖의 인권 침해에 책임이 있는 어떤 누구라도 재판에 회부되야 한다”고 말했다.

국제앰네스티는 3월 중순 개혁을 요구하는 시위가 시작된 이래 시리아 보안군에 의해 사망한 최소 622명의 명단을 취합했다.

전국적인 시위의 중심지인 데라아는 최근 몇 주간 군의 통제 아래 놓여있는 몇몇 도시 중의 하나이다.

지역 활동가는 국제앰네스티에 보안군이 15일 통행 금지를 완화하고 지역 주민들에게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외출 및 이동을 허가했다고 밝혔다.

16일 데라아 주민들이 묘지 뒤 공터에서 시신을 우연히 발견한 뒤 보안군에 이 사실을 알린 것으로 보인다. 시신은 흙과 밀짚에 덮인 채로 구덩이에 묻혀 있었다.

목격자는 시신의 신원을 확인하는 동안 보안군이 현장에 있었다고 증언했다.

사망 정황은 불확실하지만, 한 지역 활동가는 국제앰네스티에 시리아 보안군에 의해 데라아 탈출을 시도하다 살해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말콤 스마트 국장은 “만약 당시 희생자가 무장하지 않은 상태로 보안군이 쏜 총에 맞아 사망했다면 이는 초법적 처형으로 봐야 한다”며

“시리아 당국은 유엔 인권 전문가를 초대해 최근 몇 주간 발생한 수백 명의 죽음과 다른 심각한 인권 침해에 대한 직접적인 조사를 하도록 하거나 돕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리아 당국은 데라아 근처에서 대량 살인 사건이 발생한 사실을 부인했다. 시리아 당국은 계속해서 최근 시위는 정부를 전복하려는 무장 테러단체에 의해 조직됐다고 주장했다.

국제앰네스티는 개혁을 요구하는 시위대에 대한 탄압이 계속됨에 따라 최근 유엔 안보리에 시리아 상황을 국제사법재판소에 회부할 것을 촉구했다.

영어 전문 보기

INVESTIGATION URGED INTO SYRIAN MASS GRAVE REPORTS

17 May 2011

The Syrian authorities must carry out a prompt, impartial investigation into reports that a number of bodies were unearthed near the city of Dera’a and into how those deaths occurred, Amnesty International said today.

Sources have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local residents on the outskirts of the southern city of Dera’a yesterday found a shallow, unmarked grave containing the bodies of at least five people – said to be ‘Abd al-Razaq Abazaid and his four sons, Samer, Samir, Suliman and Mohamed Abazaid.

The circumstances of the deaths and the total number of corpses remain unclear – some reports allege more than two dozen bodies have been found.

“If true, these reports of multiple corpses buried in a makeshift grave show an appalling disregard for humanity,” said Malcolm Smart, Amnesty International’s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Director.

“The Syrian authorities must immediately carry out independent and impartial investigations into these reports and other killings related to the recent pro-reform protests.”

“Anyone found to be responsible for unlawful killings, torture and other human rights violations must be brought to justice in fair trials.”

Amnesty International has compiled a list of at least 622 people killed by Syrian security forces around the country since pro-reform protests began in mid-March.

A focal point of nationwide pro-reform protests, Dera’a is one of several cities that have been placed under military control in recent weeks.

On Sunday, the security forces relaxed a curfew, allowing local residents to move around the city from 8am until 5pm daily, a local activist told Amnesty International.

On Monday, Dera’a residents apparently informed the security forces after accidentally discovering bodies in an open field behind a graveyard in the city. They were reportedly buried in a hole in the ground that had been covered with dirt and straw.

Eyewitnesses reported that members of the security forces were present while attempts were made to identify the bodies.

The circumstances in which they died are unclear, but one local activist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e bodies are believed to be those of people who were shot dead by Syrian security forces while they were attempting to escape from the city.

“If these people were unarmed and shot by security forces while fleeing, the killings would amount to extrajudicial executions,” said Malcolm Smart.

“The Syrian authorities should invite in UN human rights experts to carry out or assist with direct investigations into the hundreds of killings and other 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 that have occurred in recent weeks.”

The Syrian government has denied the existence of a mass grave near Dera’a. Syrian authorities have repeatedly claimed that recent protests have been orchestrated by “armed terrorist groups” attempting to overthrow the government.

Amnesty International has recently called on the UN Security Council to refer the situation in Syria to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as a nationwide crackdown on pro-reform protests has continued.


미국: 트랜스젠더 난민 알레한드라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