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시리아 정부에 ‘위대한 금요일’ 시위 억압 중단 촉구

국제앰네스티는 21일 “위대한 금요일” 시위에 앞서 시리아 정부가 폭력으로 대처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22일로 예정된이번 시위는 페이스북을 통해 참여 호소가 확산되고 있다.

국제앰네스티 말콤 스마트 중동.북아프리카 국장은 “시리아에서 더 이상의 유혈 사태를 막기 위해 이번 시위에 대해서는 국제법에 따라 현명하게 조심스럽게 치안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번 ‘위대한 금요일’ 시위는 이제까지 시위 중 가장 대규모일 것으로 예상된다. 보안군이 지난달처럼 매우 폭력적인 전술을 사용한다면 대단히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다마스커스(Damascus), 데라아(Dera’a), 홈스(Homs), 바니아스(Banias)등 시리아 전역의 도시와 마을에서 자유를 요구하는 시위가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 모든 도시에서 시위대가 보안군에 의해 사망했다.

3월 15일 시위가 시작된 후 시민들이 불만을 표출하기 위해 거리로 쏟아져 나오면서 사망자수는 급속히 증가해, 현재 시위 과잉 진압으로 이미 228명을 넘어섰다.

19일에는 홈스(Homs)에서 열린 평화로운 연좌 농성에 참여한 시위참가자 8명이 보안군이 쏜 총에 맞아 사망했다.

바샤르 알-아싸드 시리아 대통령은 1963년부터 48년간 지속돼 온 국가비상사태를 철회하는 법령에 서명했다.

말콤 스마트 국장은 “비록 많이 늦긴 했지만 인권에 대한 억압과 유린의 상징이었던 국가비상사태법의 철회를 환영한다”며

“그러나 내일은 시리아 정부가 개혁을 시행할 진정성을 시험하는 시간이 될 것이다. 더 이상 거리에서 표현과 집회의 자유를 평화롭게 행사했다는 이유만으로 목숨을 잃는 사람이 없어야만 한다”고 말했다.

영어 전문 보기

SYRIAN AUTHORITIES URGED NOT TO SUPPRESS ‘GREAT FRIDAY’ PROTESTS

21 April 2011

The Syrian authorities must not respond with violence to mass demonstrations planned across the country tomorrow, Amnesty International urged on the eve of a Facebook-promoted “Great Friday” protest.

“It is imperative that these demonstrations are policed sensibly, sensitively and in accordance with international law to avoid further bloodshed on Syria’s streets,” said Malcolm Smart, Amnesty International’s director for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These ‘Great Friday’ protests could be the largest yet. If government security forces resort to the same extremely violent tactics they have used over the past month, the consequences could be exceedingly grave.”

Peaceful protests calling for freedom are expected to take place in cities and towns across the country including Damascus, Dera’a, Homs and Banias, in all of which demonstrators have been killed by security forces in recent weeks.

The death toll has already exceeded 228 as a result of the crackdown on the protests, which began on 15 March and have since mushroomed as people have taken to the streets to express their grievances.

On Tuesday, eight protesters were shot dead by the security forces while staging a peaceful sit-in protest in the city of Homs..

Syrian President Bashar al-Assad has just signed a legislative decree to finally end the country’s repressive 48-year-old national state of emergency, in force continuously since 1963.

“The lifting of the emergency, so long a symbol of repression and violations of human rights, is a welcome if long overdue step,” said Malcolm Smart.

“But tomorrow will be a real test of the government’s sincerity in undertaking reforms. We must not see more people being shot down in the streets simply for exercising their rights to freedom of expression and assembly.”


나이지리아 정부는 언론인 자파르에 대한 박해와 괴롭힘을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