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바레인: 국제적 압력으로 인권 위기 상황을 멈춰야


걸프 지역에서 작지만 전략적 요충지라 할 수 있는 바레인의 동맹국이 나서서 급격히 악화되고 있는 인권상황에 대해 더욱 강력한 행동을 취해야 한다고 국제앰네스티가 요구했다.

국제앰네스티는 4월 21일 바레인에서 계속되고 있는 평화적 시위에 탄압에 대해 간략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국제앰네스티는 “바레인: 인권의 위기” 보고서에서 바레인과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는 각국 정부에 변화를 요구하는 시위대에 대한 탄압을 중단하라는 압력을 넣으라고 요구했다.

국제앰네스티 말콤 스마트 중동•북아프리카국 국장은 “최근 리비아, 튀니지, 이집트의 인권침해 상황에 목소리를 높였던 북미와 유럽 정부는 바레인의 인권상황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일 필요가 있다.”라고 밝히며, “이중 잣대를 적용했다는 비난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각국 정부는 반드시 바레인 당국에 국제 인권적 의무를 다하라고 훨씬 더 강력하게 촉구해야 한다 ”고 말했다.

국제앰네스티는 바레인 정부가 3월 16일 과도한 무력을 사용해 시위를 진압했으며, 이번 진압은 정치적 변화와 개혁을 요구한 대중시위를 탄압하기 위해 당국에 의해 계획되고 진행된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보안군은 때로는 시위대와 매우 근접거리에서 또, 산탄총과 다른 소형화기의 사용이 절대 정당화 될 수 없는 상황에서 시위대에 산탄총(엽총), 고무탄환과 최루가스, 때로는 실탄을 사용했다.국제앰네스티가 4월 1일에서 8일까지 바레인을 방문해 군경 고위관계자 면담을 요청했으나, 당국은 경찰내부에서 있었던 명령에 대한 정보는 “국가 기밀”이라며 면담요청을 거부했다.

“국가 비상사태(계엄령)” 을 선포하고 이를 이용해 시위자들과 정치 활동가들을 독방에 구금하는 등의 바레인 정부의 무자비한 탄압으로 인해 수나파와 시아파 사이의 갈등은 더욱 악화되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지난 달 500명이 체포되었다. 이들 중 대다수는 시위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던 시아파 무슬림이었다. 몇 주가 지난 지금 시점에서도 대부분의 경우 체포된 이들의 행방을 알 수 없다. 몇몇의 피구금자들은 고문과 기타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보고되었고 최소 4명의 피구금자가 의심스러운 상황에서 구금 중 사망했다. 바레인의 주요 병원인 알 살마니야 종합병원에서 체포된 피구금자들 속에는 의사와 간호사가 포함되어 있다. 이들의 정확한 체포사유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부상당한 사람들을 치료하면서 시위대를 지지 하고, 언론에 당국을 비판하는 발언을 하거나 시위에 직접 참가했다는 이유로 표적이 된 것으로 보인다. 목격자들은 국제앰네스티에 3월 있었던 시위대 진압도중 보안군이 병원을 향해 최루가스를 발사하고 일반 시위대뿐만 아니라 부상으로 치료를 받고 있던 시위대까지 붙잡아 갔다고 전했으며 보안군은 또한 부상당한 시위대가 치료를 받을 수 없도록 시위가 진행되고 있는 병원을 포위하고 출입을 막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다른 정보통에 의하면 보안군이 병원이 시위대의 근거지로 활용되고 있다며 병원을 장악하고 있다고 했고, 일부 의료진이 부상당한 아시아계 노동자들에 대한 치료를 거부했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상충하는 여러 가지 증언에도 국제앰네스티는 보안군과 일부반정부 시위대 양측 모두 살마니야 종합병원의 의료 중립원칙을 무시한 일이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바레인 정부는 시위에 참여했던 대학 강사들과 학교 교사들, 의사와 간호사들을 포함한 국영기업과 일반기업 노동자들 수백 명을 대거 해고하며 강력한 후속조치를 취하고 있다. 많은 노동자들이 지난 달인 3월분 월급을 받지 못했다.

정부는 시위에 참가해 고용계약을 위반했다는 것을 해고사유로 들고 있다. 그러나 실제로 이러한 조치는 시위를 계속하는 시위대에게 생계를 잃는 것과 같은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는 경고와 마찬가지다. 말콤 스마트 국장은 “지난 달 바레인의 인권상황은 급격하게 악화되었다.”라며,

“바레인국민은 정부가 계속해서 무너져가는 법과 사회에 대한 신뢰와 신임을 회복하기 위해 단호하고 투명한 조치를 취할 것을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영어 전문 보기

BAHRAIN: INTERNATIONAL PRESSURE NEEDED NOW TO HALT SPIRALLING HUMAN RIGHTS CRISIS

21 April 2011

Bahrain’s allies must take stronger action to address the rapidly worsening human rights crisis in the small but strategic Gulf state, Amnesty International said today as it released a new briefing paper on the continuing suppression of peaceful protest.

In Bahrain: A Human Rights Crisis, Amnesty International calls on governments with close ties to Bahrain to press for an end to the crackdown on those calling for change.

“North American and European governments, so vocal recently in espousing the cause of human rights in Libya, Tunisia and Egypt, need also to speak out loudly about what is going on in Bahrain” said Malcolm Smart, Amnesty International’s director for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To avoid the charge of double standards, they must be much more robust in pressing the Bahraini authorities to uphold their international human rights obligations.”

The organization said that on 16 March the Bahraini government launched a clearly planned and orchestrated crackdown using excessive force to suppress protests calling for political change and reform.

Security forces used shotguns, rubber bullets, tear gas and, in some cases, live ammunition, sometimes at very close range, and in circumstances where the use of weapons such as shotguns and other firearms could not be justified.

Requests by Amnesty International delegates who visited Bahrain from 1-8 April for meetings with senior security and military officials responsible for law enforcement were refused, the authorities saying that information on orders given to police and security forces was considered a “state secret”.

The government’s relentless crackdown, its declaration of a “State of National Safety” and the use of this to arrest and detain incommunicado protesters and political activists has further exacerbated tension between Sunni and Shi’a Muslim communities, the briefing paper said.

More than 500 people have been arrested in the last month. The vast majority are Shi’a Muslims who were active during the protests. In virtually all cases, weeks after their arrest, their whereabouts remain unknown.

Some detainees have reportedly been tortured or otherwise ill-treated following arrest. At least four detainees are known to have died in custody in suspicious circumstances.

The detainees include medical doctors and nurses, mainly from the Salmaniya Medical Complex, Bahrain’s main hospital. The exact reasons for their arrest are not known but they appear to have been targeted for allegedly supporting protests by treating protesters, criticising the government in the media and participating in the protests.

Witnesses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during the crackdown in March, security forces fired tear gas at the complex, where some protesters, including injured people receiving medical treatment, were also said to have been arrested and taken away.

Security forces were also alleged to have encircled the centre and prevented injured protesters gaining access to medical care.

Other sources, however, allege that some medical staff refused to treat Asian workers who had been injured while the government maintains that its forces took control of the complex because it was being used as a base by protesters.

Amnesty International found that despite the conflicting reports, it appears that both the security forces and some opposition protesters flouted the medical neutrality of the Salmaniya Medical Complex.

Hundreds of people who joined the protests have been dismissed from their employment in government service, state institutions and private companies, including university lecturers, school teachers and medical doctors and nurses. Many workers were not paid in March.

The justification for dismissals is generally that employees breached their terms of employment by protesting, but in practice it appears that the government is seeking to signal that those continuing to protest will face adverse consequences, including to their livelihoods.

“The last month has seen a dramatic deterioration in human rights conditions in Bahrain,” said Malcolm Smart.

“Bahrainis need to see their government acting decisively and transparently to reverse this downward trend and begin a process of rebuilding trust and confidence in its institutions.”

 

“바레인: 인권의 위기”(BAHRAIN: A HUMAN RIGHTS CRISIS – BRIEFING PAPER) 영어 원문 읽기


콩고민주공화국: 유년시절을 빼앗긴 카사이의 어린이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