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잠무-카슈미르 주, 기소 없이 구금된 14세 소년 석방

국제앰네스티는 잠무-카슈미르 주에서 기소, 재판 없이 한 달 이상 구금된 14세 소년의 석방을 환영한다.

파이잔 라피크 하킴은 올해 2월 초 반란 및 기타 혐의로 체포돼 보석이 결정됐다. 그러나 경찰은 파이잔을 석방하지 않고, 논란이 되고 있는 잠무-카슈미르 공공안전법(Jammu and Kashmir Public Safety Act, PSA)에 근거해 파이잔을 구금했다.

잠무-카슈미르 지방 정부는 공공안전법에 근거, 기소나 재판 없이 최대 2년간 누구든 기소할 수 있다.

국제앰네스티 마드후 말호트라 아시아국 부국장은 “우리는 파이잔의 석방을 매우 환영한다. 하지만 이 사례는 단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 잠무-카슈미르 주에서는 어린이를 포함해 수백 명이 공공안전법을 근거로 계속해서 모호하고 사소한 이유만으로도 구금되고 있다”고 말했다.

파이잔은 잠무 인근의 카투아(Kathua) 감옥에서 석방된 후 국제앰네스티가 석방운동을 한 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파이잔은 “40일 동안 감옥에서 지내면서 내 자신이 나약하게 느껴졌다. 석방되어 매우 행복하다. 나는 이 시련을 극복할 것이다”고 밝혔다.

국제앰네스티가 파이잔의 석방을 요구하면서 트위터를 통한 캠페인이 진행됐다. 사람들은 트위터를 통해 직접 잠무-카슈미르 주의 내무부 장관인 오마르 압둘라에게 트위터를 통해 “파이잔을 석방하라(Free Faizan)!”라는 청원을 했다. 오마르 장관은 “우리는 파이잔의 사례를 안타깝게 생각하며 며칠 내로 결정을 내리겠다”고 답했다. 마드후 말호트라 부국장은 “잠무-카슈미르 당국은 공공안전법을 폐지하고 행정적 구금 제도를 종식시켜야 한다. 모든 구금된 이를 석방하거나, 인지할만한 범죄 혐의가 있는 경우 정식으로 기소해 공정한 재판을 받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18살 이하의 청소년자는 UN아동권리협약에 따라 인지할만한범죄 행위로 기소되었을 경우에만 구금해야 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석방해야 하며 공정한 재판을 받아야 한다.

파이잔은 2009년 이후 잠무-카슈미르 주에 항의하는 네 번의 시위에서 대규모 시위대에 섞여 경찰과 보안군을 돌로 공격하는 데 참여했다는 혐의를 받았다.

파이잔이 구금됐을 때, 경찰은 27살이라고 주장했으나 국제앰네스티가 그의 학교기록을 확인한 바에 따르면 파이잔은 14살이다.

잠무-카슈미르 주의 청소년형사법(Juvenile Justice Act)에 따르면 16살 이상의 소년은 성인으로 인정하는데, 국제법과 나머지 인도 지방 정부 법에서 주장하는 18살 기준에 어긋난다.

마드후 말호트라 부국장은 “잠무-카슈미르 주가 진정으로 아동을 보호하려 한다면 청소년정의법을 유엔아동의 권리에 관한 협약과 일치하도록 개정해야 하며 해당 조항을 전적으로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영어 전문 보기

JAMMU AND KASHMIR RELEASES 14-YEAR-OLD BOY HELD WITHOUT CHARGE

5 April 2011

The release of a 14-year-old boy held without charge or trial for more than a month in Jammu and Kashmir was welcomed today by Amnesty International.

Faizan Rafiq Hakeem was arrested in early February this year and charged with rioting and other offences for which he received bail but instead of releasing him, the police then detained him under the controversial Jammu and Kashmir Public Safety Act (PSA).

The PSA allows state authorities to detain people for up to two years without charge or trial.

“We are really glad to see this young boy released but Faizan’s case is only the tip of the iceberg in Jammu and Kashmir where hundreds of people, including children, are routinely locked up on vague and frivolous grounds under the Public Safety Act,” said Madhu Malhotra, Asia Deputy Programme Director at Amnesty International.

Speaking to Amnesty International after his release from Kathua prison near Jammu, Faizan thanked the organization for its campaign for his release. “After 40 days in prison, I feel somewhat weak, but I’m happy to be released. I will get over this ordeal,” he added.

Amnesty International’s call for Faizan’s release also resulted in a Twitter campaign with people tweeting directly to the Jammu and Kashmir Chief Minister Omar Abdullah asking him to “free Faizan.” He responded saying, “We are looking at his case sympathetically & will decide in the next couple of days.”

“The Jammu and Kashmir authorities must repeal the PSA and end the system of administrative detention, releasing all detainees or charging those suspected of committing criminal acts with recognized offences and trying them fairly in a court of law” said Madhu Malhotra

In particular, those below age 18, should be freed or held only on charges of a recognizably criminal offence and be given fair trials in accordance with the UN Convention on the Rights of the Child.”

Faizan is alleged to have been part of a large crowd of protesters that pelted police and security forces with stones during demonstrations against the state on four separate occasions since 2009.

When he was detained, the police claimed he was 27 years old. His school records, verified by Amnesty International, however show he is 14.

According to Jammu and Kashmir’s Juvenile Justice Act, boys above 16 are treated as adults, which is not in line with the law in the rest of India or with international law which considers only those above 18 as adults.

“If the state is truly committed to protecting its children, it needs to make the Jammu and Kashmir Juvenile Justice Act compatible with the UN convention on the Rights of the Child and implement its provision in full,” said Madhu Malhotra.

Amnesty International’s latest report on Jammu and Kashmir: A Lawless Law: Detentions under the Jammu and Kashmir Public Safety Act was published in March 2011.


나이지리아 정부는 언론인 자파르에 대한 박해와 괴롭힘을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