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잠무-카슈미르주, 기소나 재판 없이 수백 명 구금

국제앰네스티가 발표한 보도 자료에 따르면 인도 북부 잠무-카슈미르주는 기소나 재판 없이 매년 수백 명을 감금하고 있다.

보고서 ‘법이 없는 법: 잠무-카슈미르주의 공공 안전법(Public Safety Act, PSA)에 의한 구금’에 따르면 잠무-카슈미르 주에서는 공공안전법이 증거 불충분으로 재판에 회부될 수 없는 개인을 장기간 구금하기 위해 악용되고 있다.

지난해 1월부터 9월까지 공공안전법에 따라 구금된 사람은 322명이며, 지난 20년간 구금된 사람은 대략 8 천 명에서 2 만 명으로 추산된다.

국제앰네스티 아시아.태평양국 샘 자리피 국장은 “잠무-카슈미르 지방 정부는 공공안전법을 적법하게 구속할수 없는 사람들을 구금하기 위한 빌미로 삼고 있다”며

“매년 수백 명이 불충분한 근거 아래 구금되고 있으며 고문과 그 밖의 부당한 대우를 당할 위험에 처해있다”고 말했다.

구금된 자들은 정치범과 활동가, 무장한 야권단체 회원 또는 지지자로 혐의를 받고 있는 자, 변호사, 기자, 시위자, 심지어 아이들까지 다양하다. 종종 처음부터 비공식적인 수사를 위해 체포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 기간 동안 가족이나 변호사의 도움을 받을 수 없다.

지난 십 년 간 잠무-카슈미르 주에서는 활동 중인 무장 단체의 조직원의 수가 줄어들었지만,나 지난 5년 새 대중적 시위가 다시 확산되고 있는 추세이다.

샘 자리피 국장은 “저항의 형태와 특성이 이와 같이 분명히 변화하고 있음에도 잠무-카슈미르 지방 정부는 형법에 의거해 적법하게 용의자를 기소하려는 시도보다는 계속해서 공공안전법에 의존, 무분별하게 사람들을 구금하고 있다. 공공안전법은 법치를 약화시키고 경찰과 보안군이 법 위에 군림하고 있다는 기존의 잘못된 인식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제앰네스티 조사관은 공공안전법이 형법상 명시된 범죄에 연루되지 않는 많은 사람들을 구금함으로써 얼마나 자의적, 폭력적으로 오용되고 있는지 폭로했다. 인도 대법원은 공공안전법 등 행정구금에 대해 ‘법업는 법’이라고 지적했다.

공공안전법으로 체포되면 약 2년까지 구금될 수 있다. 고등법원이 부적절하게 구금된 자를 석방하라는 명령을 내렸음에도 잠무-카슈미르 지방 정부는 계속해서 이를 무시하고 연이어 사람들을 구금하고 있다. 구금된 사람들은 계속 구금상태로 갇혀, 잠무-카슈미르 고위 관리 말을 인용하자면 사람들과 ‘접촉하지 못한 채’ 살고 있다.

공공안전법에 따르면 이 법을 실행하는 공무원은 기소 면책 특권을 갖는다.

샘 자리피 국장은 “구금된 사람은 변호사와 접촉할 수 없으며 구금에 대해 이의를 제기할 방법이 없습니다. 석방된 이후에도 잘못된 구금에 대해 보상이나 시정을 요구할 수 없다. 그리고 고문과 부당한 대우에 대해 재판을 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인도 정부가 폭력으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고 옹호해야 할 의무와 권리가 있음을 알고 있다.이는 분명 관련된 이들의 인권을 존중하고 국제법을 지키면서 이루어져야 한다.

샘 자리피 국장은 “행정적 구금은 인도 정부가 비준한 국제인권법의 의무와 합의에 어긋난다. 인도 정부는 잠무-카슈미르 주가 공공안전법을 폐지하고 행정적 구금의 잘못된 관례를 반드시 종식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잠무-카슈미르 지방 정부에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공공안전법을 폐지하고 행정 구금을 종식할 것. 모든 구금된 사람들을 석방하고 형사상 인식된 범죄에 대해 혐의를 받고 있는 자들은 기소하고 정당한 재판을 받게 할 것

불법적 구금을 멈추고 기소된 구금자에 대한 법적 안전 장치를 마련할 것. 가족들과 접촉할 수 있도록 하게 하며, 법적 조언과 의료 조치를 받을 수 있도록 하며 예심 기간 중 안전한 구금시설에 구금하도록 할 것

국제앰네스티는 잠무-카슈미르 지방 정부 및 인도 정부에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독립적이고 불편부당하며 포괄적인 조사를 통해 구금된 사람과, 가족에 대한 학대 및 고문과 그 밖의 부당한 대우, 의료 조치와 방문 불허가 혐의에 대해 조사할 것.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가해자들에게 책임을 물을 것

국제앰네스티는 인도 정부에 요구한다

고문 특별 보고관과 자의적 구금에 대한 조사팀 등 유엔 관리가 방문할 수 있도록 초청 및 지원할 것

JAMMU AND KASHMIR: HUNDREDS HELD EACH YEAR WITHOUT CHARGE OR TRIAL

21 March 2011

The Indian state of Jammu and Kashmir is holding hundreds of people each year without charge or trial in order to ‘keep them out of circulation’, a new Amnesty International report released today shows.

A ‘Lawless Law’: Detentions under the Jammu and Kashmir Public Safety Act, documents how the Public Safety Act (PSA) is used to secure the long-term detention of individuals against whom there is insufficient evidence for a trial.

Estimates of the number detained under the PSA over the past two decades range from 8,000-20,000, with 322 reportedly held from January to September 2010 alone.

“The Jammu and Kashmir authorities are using PSA detentions as a revolving door to keep people they can’t or won’t convict through proper legal channels locked up and out of the way,” said Sam Zarifi, Amnesty International’s Asia-Pacific Director.

“Hundreds of people are being held each year on spurious grounds, with many exposed to higher risk of torture and other forms of ill-treatment.”

Detainees include political leaders and activists, suspected members or supporters of armed opposition groups, lawyers, journalists and protesters, including children. Often, they are initially picked up for ‘unofficial’ interrogation, during which time they have no access to a lawyer or their families.

Over the past decade there has been a marked decrease in the overall numbers of members of armed groups operating in Jammu and Kashmir. But in the last five years, there has been a resurgence of street protests.

“Despite this apparent shift in the nature of the unrest, Jammu and Kashmir authorities continue to rely on the PSA rather than attempting to charge and try those suspected of committing criminal acts,” said Sam Zarifi. “The PSA undermines the rule of law and reinforces deeply held perceptions that police and security forces are above the law.”

Amnesty International research shows how the implementation of the PSA is often arbitrary and abusive, with many of those being held having committed no recognizably criminal acts. The Indian Supreme Court has described administrative detention, including the PSA, as ‘lawless law’.

Those held under the PSA can face up to two years in detention. But the Jammu and Kashmir authorities consistently thwart High Court orders for the release of improperly detained individuals by issuing successive detention orders. Many detainees are thus trapped in a cycle of detention and remain, in the words of one high-ranking Jammu and Kashmir official, ‘out of circulation’.

The PSA provides immunity from prosecution for officials operating under it.

“Those being held have no access to legal representation and cannot challenge their detention in any meaningful way,” said Sam Zarifi. “Once released, they cannot seek any redress or compensation for the wrongful detention they have endured and virtually never receive justice for the torture and ill-treatment.”

Amnesty International acknowledges the right, indeed the duty, of Indian authorities to defend and protect their population from violence. However, this must be done while respecting the human rights of all concerned and abiding by international law.

“The use of administrative detention does not conform to international human rights legal obligations and agreements that the Indian government is a party to,” said Sam Zarifi. “The Indian government must ensure that Jammu and Kashmir authorities repeal the PSA and end the odious system of administration detention once and for all.”

Amnesty International is calling on the Government of Jammu and Kashmir to:• Repeal the PSA and end the system of administrative detention, releasing all detainees or charging those suspected of committing criminal acts with recognized offences and trying them fairly in a court of law• End illegal detentions and introduce safeguards ensuring those detained are charged promptly, have access to relatives, legal council and medical examinations and are held in recognized detention facilities pending trial

Amnesty International is calling on the Government of Jammu and Kashmir and the Indian Government to:• Carry out an independent, impartial and comprehensive investigation into allegations of abuses against detainees and their families, including allegations of torture and other ill-treatment, denial of visits and medical care, making its findings public and holding those responsible to account

Amnesty International is calling on the Indian Government to:• Invite and support visits of UN officials, including the Special Rapporteur on Torture and the Working Group on Arbitrary Detention

브라질 정부는 아마존 우림과 선주민 인권을 보호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