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바레인, 과잉 진압으로 비난 받아


국제앰네스티는 오늘 바레인에서 반정부 시위자 한 명이 사망, 다수가 부상당한 사건과 관련하여 바레인과 사우디아라비아 당국에 즉각 이 같은 과잉 진압을 멈출 것을 촉구한다.

목격자에 따르면 시트라(Sitra)와 마메르(Ma’ameer) 지역에서 진압 경찰과 군복을 착용하지 않은 치안군이 시위대에 엽총, 고무탄, 최루탄 등을 사용했다. 부상자를 도우러 가던 중 일부 구급차 운전사들이 경찰봉을 가진 진압 경찰의 공격을 받았다.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국 말콤 스마트 국장은 “바레인 정부는 치안군 및 치안군의 과잉진압을 즉각 중단시켜야 한다. 마찬가지로 사우디아라비아 당국도 이 과정에 연루된 것으로 보이고 싶지 않다면 과잉 진압 자제를 요구해야 한다. 이 사태에 관련된 자들은 더 이상의 사상자를 막기 위해서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정부 시위대가 계속해서 개혁을 요구하자 바레인 국왕이 3개월 간의 국가 비상 사태를 선언한 시점에서 이번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말콤 스마트 국장은 “이번 총격 사건 및 부상자들에 대한 적절한 의료 조치를 방해한 행위는 대단히 우려스럽다. 지난 2월 경찰에 의해 시위대가 사망하고 사우디아라비아 군대와 아랍에미레이트연합(UAE) 경찰이 바레인 정부를 돕기 위해 파견된 후 이 같은 사건이 발생해 상황이 분명 우려되는 방향으로 확대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시트라 보건소에서 한 남성이 총상으로 인해 사망했음을 확인했다. 그 이상 확실히 보고된 사망자는 집계되지 않고 있다.

병원 측 관계자와 그 밖의 증인들은 수백 명의 사람들이 부상으로 수용되어 있지만 이들 모두가 무력 충돌 과 과도한 무력 사용으로 부상당한 것인지는 확실히 않다고 전했다.

이 날 언론 보도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 군인 한 명이 시위대와의 충돌 과정에서 사망했다.

말콤 스마트 국장은 “국왕의 국가 비상사태 선언은 여타 국가에서 마찬가지로 인권 침해와 억압을 위한 도구로 이용돼선 안 된다. 과잉진압과 불법적 살해, 심각한 인권침해를 저지른 사람들은 반드시 책임을 지도록 해야 한다. 국왕과 바레인 당국이 반드시 이렇게 되도록 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밝혔다.

영어 전문 보기

VIOLENT CRACKDOWN IN BAHRAIN CONDEMNED

15 March 2011

Amnesty International has called on the governments of Bahrain and Saudi Arabia to immediately restrain their security forces after an anti-government protester was shot dead in Bahrain today and many others sustained gunshot injuries.

Eye-witnesses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Bahraini riot police and plain-clothed security forces used shotguns, rubber bullets and teargas against demonstrators in Sitra and Ma’ameer. Several ambulance drivers were attacked by riot police with batons as they tried to reach the wounded.

An eyewitness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riot police blocked access to the Sitra Health Centre where many of the injured were taken, while leaving other injured people lying unassisted in the streets. The electricity supply to the centre was cut.

“The Bahraini authorities must immediately rein in their security forces and end their use of excessive force, and the Saudi Arabian authorities should demand this too if they are not to appear complicit,” said Malcolm Smart, Amnesty International’s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Director. “All those involved must act with restraint to prevent further loss of life.”

The shootings came as the King of Bahrain declared a three-month state of emergency, as anti-government protesters continue to demand reform.

“Today’s shootings and the reports we are receiving about denial of medical care to the injured are a desperately worrying development and indicate a truly alarming escalation following the police killings of protesters in February and the influx yesterday of Saudi Arabian troops and Emirati police to buttress the Bahraini government,” said Malcolm Smart.

Amnesty International has confirmed that one man died in Sitra Health Centre after being shot, but has not yet been able to verify other reported deaths.

Hospital sources and other eye-witnesses have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hundreds of people have been admitted with injuries but it is unclear whether these were caused by excessive force or in violent clashes.

According to media reports earlier in the day, a Saudi Arabian soldier was killed after clashes with protesters.

“The King’s declaration of a state of emergency must not be used as a cover for repression and abuses of human rights, as has happened in so many other countries,” said Malcolm Smart. “Those responsible for excessive force, unlawful killings and other serious abuses must be held to account and the King and his government have an obligation to ensure it.”


홍콩: '우산 혁명' 활동가 4명, 징역을 선고받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