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시리아 알레포, 국제 시스템의 실패를 알리는 경종

© KARAM AL-MASRI/AFP/Getty Images

© KARAM AL-MASRI/AFP/Getty Images

안나 네이스타트(Anna Neistat), 국제앰네스티 조사 선임국장

지금으로부터 17년 전, 유엔 단상 앞에 선 코피 아난 당시 유엔 사무총장은 고개 숙여 사죄했다. 약 백만 명의 목숨을 앗아간 100일간의 르완다 대학살을 막지 못한 유엔의 실패를 인정하며, 아난 총장은 유엔이 집단학살로부터 민간인을 보호하지 못하는 실책을 “다시는 용납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아난 전 총장의 이 약속은 현재 시리아 알레포에서 포탄이 터지는 굉음과 잔해 속에서 피와 먼지를 뒤집어 쓴 얼굴로 신음하는 아이들의 소리에 묻혀 전혀 들리지 않는다.

끔찍한 시리아 내전의 참상이 전 세계로 알려지기 시작한 지 수 년 째, 아이들의 이런 얼굴은 이제 익숙한 모습이 되었다. 도시의 시가지와 사람들이 몸을 피하려 몰려들었던 병원과 학교의 남은 잔해는 알아보기도 힘든 상태다. 그 누구도 알레포 참극의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우리는 그 모든 참상을 실시간으로 지켜보았고, 이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우리는 그 모든 참상을 실시간으로 지켜보았고, 이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안나 네이스타트

© AMEER ALHALBI/AFP/Getty Images

© AMEER ALHALBI/AFP/Getty Images

어떻게 이렇게까지 된 것일까?

2012년 여름, 나는 휴먼라이츠워치(Human Rights Watch)에 알레포 최초 공습을 직접 제보했었다. 한 전투기에서 투하된 로켓포 몇 개가 알레포의 다르 엘 시파 병원에 떨어진 것이다. 동료와 함께 부리나케 달려가 현장에 있던 의사들과 목격자들의 증언을 들었다. 겉잡을 수 없이 번진 전쟁이 시리아 최악의 악몽으로 변해가면서 병원과 같은 명백한 민간 표적을 공격하는 것은 이제 흔한 일이 되었지만, 나는 그때만 해도 이 공습이 판도를 뒤바꿀 것이라 생각했다.

자국민에게까지 공습을 가하는 시리아 아사드 정권의 무자비하고 잔인한 모습을 세계에 알린다면 뭔가 변화를 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그래서 우리는 조사한 내용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러시아 등의 세계 각국 정부에 전달했다. 그러나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당시 알레포에는 자칭 이슬람국가(ISIS)와 같이 맞서야 할 무장단체도 없었기에, 유엔안보리는 아사드 정부의 민간인 학살을 근본적으로 시리아 국내 문제라고 간주했다. “인류 양심에 충격적인” 잔혹행위로부터 민간인을 보호해야 한다는 국제법의 핵심 의무는 뒷전으로 밀려났다. 민간인에 대한 불법 공격을 막고, 책임자를 처벌하고, 분쟁을 더욱 부추기는 무기 이전을 중단하기 위해 조치를 취하는 대신 안보리는 가만히 앉아 있기를 택했다.

이는 코피 아난 전 총장의 때늦은 약속이 완전히 사그라져 버리는 시작에 불과했다. 내전 초기 시리아에서 벌어지던 인권침해 해결에 나서지 않은 것은 결국 끝없이 계속되는 참상을 초래했다. 공습과 육상 공격은 물론 교도소 내에서의 집단 학살 의혹으로 민간인 수십만 명이 목숨을 잃었고, 시리아 전역의 도시와 마을이 마구잡이로 파괴되었고, 화학무기를 사용한 것으로 의심되는 공격이 일어나고, 확산탄 등 금지무기가 만연히 사용되고 있으며, 인류의 기본 원칙조차 무시하고 거부하는 IS와 같은 무장단체가 창궐했다.

© AMEER ALHALBI/AFP/Getty Images

© AMEER ALHALBI/AFP/Getty Images

이 상황이 정말 충격적이기는 한가?

알레포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들은 매우 충격적이다. 하지만 정말 충격을 받긴 한 것일까? 이러한 국제사회의 무관심은 이미 예전에도 본 적이 있다. 르완다와 스레브레니차에서도 그랬고, 캄보디아와 예멘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유엔 안보리의 대대적인 정비의 필요성은 뼈아프리만치 명백하다. 시리아 민간인의 죽음으로 이 요구는 더 커지지만, 개선되지 않고 있다. 러시아는 이 충돌의 당사자가 되었는데도 중국의 지지에 힘입어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계속해서 거부권을 행사하며 시리아의 악몽을 끝내려는 국제사회의 모든 조치를 가로막고 있다.

국제앰네스티는 미국, 러시아, 프랑스, 영국, 중국 5개 상임이사국에 민간인들이 위험에 처했을 때 유엔이 더 쉽게 행동에 나설 수 있도록 대량학살 및 대규모 잔혹행위에 대해서는 거부권 행사를 자제할 것을 수 년째 촉구하고 있다. 거부권이 없었다면 러시아는 국제형사재판소(ICC)에 시리아에서의 범죄 회부를 막을 수 없었을 것이고, 인도주의적 통로가 절실히 필요한 지역의 경로 개방을 막는 것도 불가능했을 것이다. 러시아는 2015년 9월 본격적으로 시리아 폭격을 개시하기 오래 전부터 시리아 정부의 잔혹행위에 공모해 왔다.

러시아는 내전이 시작될 무렵부터 시리아 정부를 외교적으로 비호하며, 한편으로는 대규모 전쟁범죄와 반인도적 범죄에 사용된 무기를 공급했다는 비난을 받았다. 그러나 러시아만 비난 받을 일도 아니다. 러시아가 태연히 이런 행보를 벌일 수 있는 분위기는 수 년에 걸쳐 만들어진 것이다.

러시아가 1990년대 체첸공화국에서 사용한 것으로 기록된 전략 중 다수는 현재 시리아에서도 똑같이 활용되고 있다. 가장 먼저 주요 도시를 완전히 파괴한다. 이로 인해 수만 명이 숨지거나 다치고, 또 다른 수만 명이 터전을 잃고 실향민이 된다. 그 후로는 소탕작전과 집단 체포, 강제실종, 고문, 처형이 일어났다. 이는 지금 알레포와 시리아 정부가 재탈환한 지역에서 일어난다고 알려진 것과 같은 유형이다.

Syrians fleeing the war rush through broken down border fences to enter Turkish territory illegally

유엔도 공범인가?

체첸 전쟁에서 일어난 폭력에 대해 지금까지도 처벌은 전혀 이루어지지 않았다. 덕분에 러시아는 더욱 대담해졌고, 노골적으로 국제법을 위반하는 것도 전혀 거리끼지 않게 되었다. 아사드 대통령과 러시아 지지자들의 계속되는 공격을 용인함으로써 국제사회는 이들의 인도주의에 반하는 범죄에 매일같이 공모하고 있는 것이나 마찬가지인 처지가 됐다. 더 심각한 것은, 민간인 대량 학살을 고려하고 있을 다른 국가 지도자들에게 “다시는 용납하지 않겠다”는 유엔의 약속이 허울 뿐이라는 명백한 신호를 보냈다는 점이다.

세계는 알레포를 외면했고, 스러져 간 목숨들은 그 무엇으로도 대신할 수 없다. 아직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이러한 재앙이 국제사회의 잔혹행위 대응 방식에 재정비가 절실히 필요한 상태임을 알리는 경종이라고 인식하는 것이다. 무엇보다 가장 먼저 민간인을 보호하고 대피시킨 후, 책임자를 처벌하는 데 집중함으로써 전쟁범죄에는 막중한 책임이 따른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전달해야 한다. 국제형사재판소가 조사에 착수하는 것이 지금 당장은 가능하지 않더라도, 이러한 범죄를 저지른 가해자들이 향후 기소될 수 있도록 그 증거는 반드시 보존해야 한다.

그렇지 못한다면, 또 다른 지역이 알레포와 같은 비극을 맞을 것이며, “다시는 용납하지 않겠다”는 절규는 또 다시 공허한 울림에 그칠 것이다.

※ 본 글은 안나 네이스타트 국제앰네스티 조사 선임국장이 CNN에 기고한 내용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Aleppo is an alarm bell: the international system has failed

By Anna Neistat, Amnesty International’s senior director for research

Seventeen years ago, Kofi Annan stood before the United Nations and apologized. The then-secretary-general acknowledged that the UN had failed the people of Rwanda during the 100-daygenocide in which almost a million people were killed, and pledged to ensure that the UN would “never again” fail to protect a civilian population from genocide or mass slaughter. In Aleppo today, Annan’s promise is inaudible beneath the roar of bombs and the whimpers of children trapped under rubble, their faces caked with blood and dust. After years of images from this atrocious war being screened around the world, they are faces we know well.

The streets of their city, the last remnants of hospitals and schools among which civilians scramble for shelter, are unrecognizable. There is no way that any of us can avoid responsibility for Aleppo. We watch it all, in real time, and it continues.

How has this happened?
In the summer of 2012, I documented one of the first air raids on Aleppo for Human Rights Watch. A few rockets fired from a plane hit Dar-El-Shifa hospital in the city.
My colleagues and I rushed there to speak to the doctors and witnesses. As the war spiraled beyond the worst nightmares of Syrians, attacks on clearly marked civilian objects like hospitals became commonplace, but back then I thought it would be a game changer.

I was sure that if we could show the world how ruthless and brutal the Assad government was, using air power against its own people, it would make a difference. So we took our findings to the UN Security Council and governments across the globe, including Russia. Nothing happened. There was no armed group calling itself ISIS to fight in Aleppo back then, and the UNSC essentially considered Assad’s killing of civilians to be Syria’s internal business. The core obligation of international law, to protect civilians from atrocities that “shock the conscience of humanity,” was pushed aside. Instead of taking steps to end unlawful attacks on civilians, hold perpetrators to account, and stop the flow of arms that was fueling the conflict, the UNSC sat back. It was just the beginning of what has been an almost total erosion of Kofi Annan’s belated promise.

The refusal to tackle abuses in Syria early in the conflict has paved the way for a litany of horrors: hundreds of thousands of civilian deaths, resulting from air and ground attacks as well as accusations of extermination taking place in prisons; wanton destruction of cities and towns across the country, suspected chemical attacks and widespread use of cluster munitions and other banned weapons; and the spread of groups like ISIS who revel in flouting the fundamental principles of humanity.

Is the situation really surprising?
What is happening in Aleppo is deeply shocking. But is it really surprising? We have seen this international inaction before, in Rwanda and Srebrenica, in Cambodia and Yemen. The need for a dramatic overhaul of the UNSC is painfully clear. With every civilian death in Syria the message gets louder: this is not working.

Again and again, even after becoming a party to the conflict, Russia, with support from China, has used its veto as a member of the Permanent Five to block any international action to end the nightmare in Syria. Amnesty International has for years been calling for P5 members — the US, Russia, France, the UK and China — to refrain from using the veto in cases of genocide and other mass atrocities, which would enable the UN to take action more easily when civilian lives are at risk. Without its veto power, Russia would not have been able to block the referral of the crimes in Syria to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ICC), or the opening of desperately needed humanitarian corridors. Russia was complicit in atrocities of the Syrian government long before it began its bombing campaign in Syria in September 2015.

It has been accused of supplying the government with arms to commit mass war crimes and crimes against humanity from the start of the civil war, while shielding it diplomatically from accountability. But it is not the only country to blame.

The climate that emboldened Russia to behave like this has been years in the making. In the 1990s, in Chechnya, I documented Russia using many of the same tactics now being used in Syria. First came the leveling of cities, which left tens of thousands dead or injured, and hundreds of thousands homeless and displaced. Then came the sweep operations, mass arrests, enforced disappearances, torture and executions, the same type of operations that are now being reported from Aleppo and other areas of Syria recaptured by the Syrian government.

Has the UN become complicit?
Accountability for violations committed in the Chechen conflict has been sorely lacking. It has led to Russia feeling so emboldened that it no longer even worries about flagrantly violating international law. By allowing Assad and his Russian supporters to continue their assaul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has become complicit, every day, in their crimes against humanity. What’s more, it is sending a clear signal to any other leader who might decide to murder civilians on a mass scale that we don’t really mean “never again.”
The world has betrayed Aleppo, and nothing can make up for the lives lost or shattered. But what we can do is recognize that this catastrophe is an alarm bell signaling the desperate need for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overhaul the way it responds to atrocities.

After the protection and evacuation of civilians, which is paramount, the focus must turn to holding perpetrators to account, to send an unequivocal message that war crimes have consequences. An investigation by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may not be possible right now, but evidence must be preserved to ensure that those who have committed such crimes can be prosecuted in the future. Otherwise, we could well be faced with another Aleppo, and the cries of “never again” will, again, ring hollow.

터키: 다시 체포된 앰네스티 이사장 타네르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