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리비아 응급구조대, 친 카다피군의 표적이 되다


리비아 의료진은 3월 3일 국제앰네스티에 업무 수행 중에친 카다피 보안군으로부터 공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리비아 적신월사 소속 의료진 두 명은 미스라타 마을 인근에서 시신을 수습하던 중 총상을 입었다. 총격은 카다피 장군에 충성하는 함자(Hamza) 여단소속 군사 시설에서 발사된 것이다.

“이건 의료진에 대한 의도적 공격이다. 정식으로 의료진 복장을 갖추었고, 적신월사가 선명하게 붙어있는 응급차 두 대를 타고 도착했다”고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국 말콤 스마트 국장은 말했다.

“이번 방해공작을 통해 친 카다피군이 부상자를 살피고 시신을 회수하는 의료진에게까지 무차별적으로 인명을 살상하는 무력을 사용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콤 스마트 국장은 덧붙였다.

두 대의 응급차를 포함한 구조대는 2월 28일 함자 여단 기지 인근에서 불확실한 이유로 총상을 입어 당시 사망했거나 혹은 죽을 때까지 차 안에 방치된 남성의 시신을 수습하기 위해 미스라타를 출발해 함자 여단의 군 기지 근처로 향했다.

앞서가던 응급차가 시신이 있는 자동차 가까이에서 멈춰 섰고, 세 명의 적신월사 의료진이 시신수습을 위해 밖으로 나왔다.

이 때 군 기지에서 공격이 시작됐고, 첫 총격은 응급차를 향했다. 대략 3분 동안 공격이 계속되었고 그 자리에 남아있던 의료진은 서둘러 총알을 피해 숨었다.

응급차에 탑승한 한 의료진은 총알 파편으로 팔뚝에 부상을 입었고, 다른 한 명은 턱에 부상을 입었다. 둘 모두 치명상은 아니었다.

리비아에서는 지난 달 이라크와 튀니지의 민주화 운동에 영감을 받아 소셜네트워크 주도로 “분노의 날” 항의시위가 시작되었고, 이후 리비아의 인권위기는 고조되고 있다.

트리폴리에 있는 카다피 정부가 유혈진압을 하면서 리비아는 유엔인권이사회 회원국 자격을 정지당했고,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됐다. 국제형사재판소의 수석 검사에 따르면 리비아의 국가원수인 알-카다피를 반인륜범죄 혐의로 조사 중이다.

“카다피는 아직 자신에게 충성을 바치고 있는 보안군을 통제해야 한다. 시민들과 의료진을 공격했던 자들은 자신들이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영어 전문 보기

LIBYAN PARAMEDICS TARGETED BY PRO-GADDAFI FORCES

4 March 2011

Libyan medical teams have told Amnesty International how they came under fire from pro-Gaddafi security forces yesterday while carrying out their work.

Two medics from the Libyan Red Crescent trying to retrieve a body near the town of Misratah were injured by shooting from a nearby military installation belonging to the Hamza Brigade, a military force loyal to Colonel al-Gaddafi.

“This was a deliberate attack on medical professionals, who were wearing full medical uniform and arrived in two clearly marked Red Crescent ambulances,” said Malcolm Smart, Amnesty International’s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director.

“This disturbing assault indicates that pro-Gaddafi forces are prepared to use lethal force indiscriminately even against those whose role it is to care for the wounded and pick up the dead.”

A convoy including two ambulances travelled from Misratah to collect the corpse of a man who had been shot on Monday in unclear circumstances close by the Hamza Brigade base, and had been killed or left to die in his car.

The leading ambulance stopped a short distance from the car containing the dead man, who was slumped onto the passenger seat of the car, and three medics in Red Crescent uniform got out to go and collect his body.

As they did so, they came under fire from the military building. The first shot struck the ambulance, which sped away leaving the medics to duck for cover as gunfire persisted for about three minutes.

One of the ambulance workers was struck in the forearm by bullet splinters and another was struck in the chin, apparently by splinters from the academy’s fence or possibly a bullet fragment. Neither was seriously injured.

Libya has been gripped by an escalating human rights crisis since protests began last month as part of a social network-led “Day of Rage”, inspired by similar pro-democracy movements in Egypt and Tunisia.

The deadly crackdown by the government in Tripoli has led to Libya being suspended from the UN Human Rights Council and referred to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whose chief prosecutor says he is investigating Libyan leader Colonel al-Gaddafi for alleged crimes against humanity.

“Colonel al-Gaddafi must rein in the security forces that remain loyal to him – all those responsible for carrying out attacks on civilians and medical workers must know that they will be held to account,” said Malcolm Smart.


필리핀: 마리넬 우발도, 기후위기 피해를 증언하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