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23명의 바레인 활동가들의 석방을 환영하며 철저한 조사 요구


국제앰네스티는 바레인에서 23명의 반정부 시위자들이 석방된 것을 환영한다. 그러나 구금 중에 이들 중 몇 명이 고문당했을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독립적인 수사를 요구하는 바이다.

23명의 석방된 시위자들은 수요일 바레인 국가원수 하마드 빈 이사 알-칼리파 국왕의 사면에 따라 석방된 구금된 250명의 일부이다. 국왕의 사면 명령은 정치 개혁을 요구하는 시위자들의 요구에 따른 조치인 것으로 보인다.

이들 23명은 안보 관련 혐의를 받고 재판을 앞두고 있었다. 그들은 혐의를 부인했으나 이는 사형까지 언도될 수 있는 것이었다.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국 말콤 스마트 부국장은 “우리는 이들 반정부 시위자들의 석방을 환영한다. 그러나 바레인 정부에 재판 전 구금 기간 동안 일부가 고문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를 실시할 것을 계속해서 요구한다.”라고 밝혔다.

23명의 반정부 활동가들은 지난해 8월과 9월, 차기 국회의원 선거 운동 단속 기간 동안 체포되었다.

그들은 불법 단체 조직, 헌법 해체와 정부 전복을 위한 여론 선동, 테러 활동을 계획하고 모금 활동을 한 혐의와 그 밖의 2006년 바레인의 반테러법 위반으로 기소되었다.

23명의 변호사인 모하메드 알-타헤르(Mohammed al-Tajer)에 따르면 이들이 어제 국왕의 사면으로 석방된 것인지 이들의 사건이 나중에 다시 재판에 회부될 것인지는 확실치 않다.

23명과 함께 고소되었으나 런던에 거주하여 재판에 출석하지 않는 두 명의 정치활동가는 승인되지 않은 반정부 조직인 알-하크의 사무총장인 하사인 메스하이마(Hassain Meshaima)와 바레인 자유회교도 활동의 사무 총장인 사이드 알-쉐하비(Sa’eed al-Shehabi)이며 이들 또한 국왕의 사면에 따라 혐의를 벗은 것으로 보고되었다.

23명의 구금자들의 사례는 국제앰네스티가 지난 2월 바레인의 악화되는 인권상황을 강조한 보고서 , ‘바레인에서의 탄압: 갈림길에 선 인권(Crackdown in Bahrain: human rights at the crossroads)’을 통해 특집 기사화 되었다.

바레인에서의 소요는 이집트와 튀니지에서 대중적인 시위로부터 영감을 받은 것으로 보이며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통해 조직된 “분노의 날”과 함께 시작되었다.

지난 주 토요일 시위자들이 대규모로 철수하기 전까지 보안군의 과도한 무력사용으로 최소 7명이 사망하였고 수십 혹은 수백 명이 부상당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지난 주 바레인 보안군이 사용한 위압적인 시위 진압 전술을 강력히 비난한 바 있다.

영어 전문 보기

PROBE CALL AS RELEASE OF 23 BAHRAIN ACTIVISTS WELCOMED

24 February 2011

Amnesty International has welcomed the release of 23 opposition activists in Bahrain, but again called for an independent investigation into claims that some of them were tortured while in custody.

The 23 men were among at least 250 detainees released early on Wednesday by order of Bahrain’s head of state, King Hamad bin Isa al-Khalifa, apparently in response to demands made by protesters seeking political reform in the country.

The 23 were facing trial on an array of security-related charges, which they denied but which could have resulted in their being sentenced to death.

“While we welcome the release of these opposition activists, we continue to urge the Bahraini authorities to conduct a thorough, independent investigation into allegations that some of them were tortured in pre-trial detention, and to bring to justice anyone found responsible for torture,” said Malcolm Smart, Amnesty International’s director for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The 23 opposition activists were arrested in August and September last year during a clampdown in the run up to parliamentary elections held in October 2010.

They were charged with forming an illegal organization, aiming to overthrow the government and dissolve the Constitution, inciting people to “overthrow and change the political system of the country”, fundraising and planning terrorist acts and other offences under Bahrain’s 2006 anti-terrorism law.

According to a lawyer for the group, Mohammed al-Tajer, it is not clear whether they were released yesterday under royal pardons or if the cases against them can be reinstated at a later date.

Two other political activists who were charged together with the 23 but in their absence as they reside in London – Hassain Meshaima’, secretary general of the unauthorized opposition organization, al-Haq, and Sa’eed al-Shehabi, secretary general of the Bahrain Freedom Islamic Movement – are also reported to have had the charges against them withdrawn under a pardon issued by the King.

The 23 detainees’ cases were featured in Crackdown in Bahrain: human rights at the crossroads, an Amnesty International report released this month which highlighted the deteriorating human rights situation in Bahrain.

The unrest in Bahrain started with a “Day of Rage”, organized on Facebook and Twitter, on 14 February and apparently inspired by popular protests in Egypt and Tunisia.

At least seven people were killed and scores, possibly hundreds, of people have been wounded in the past week by security forces that used excessive force against protesters before they were largely withdrawn last Saturday.

Amnesty International last week condemned the heavy-handed tactics used by Bahrain’s security forces.


말레이시아: 시리아 난민 하산 알 콘타르, 강제송환 위기에 처하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