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유엔 안전 보장 이사회와 아랍 연맹은 즉각 리비아 사태에 대해 행동해야…

지난 2월 22일 국제앰네스티는 리비아에서 수백 명의 시위자들이 사망한 사건에 대해 유엔 안전 보장 이사회(이하 안보리)와 아랍 연맹이 즉시 조사에 착수할 것을 촉구했다.

국제형사재판소에 기소로 이어질 수 있는 이번 조사에 대한 요구는 유엔 안전 보장 이사회와 아랍 연맹 모두가 22일 특별회의를 열어 리비아에서 일어나고 있는 폭력사태에 대해 의논하기로 함에 따라 나왔다

국제앰네스티는 또한 보안군이 시위자들에게 치명적인 물리력을 행사하기 위해 여전히 여러 종류의 무기와 군수품, 그리고 관련 장비를 여전히 배치하고 있다는 보고가 전해지는 상황에서 유엔 안보리가 리비아에 무기금수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국제앰네스티 살릴 셰티 사무총장은 “카다피 국가원수는 자신의 정권을 유지하기 위해 몇 명이 되었든 살해할 준비가 되어있는 것처럼 보인다. 국제 사회는 지금 당장 이를 저지하기 위해 행동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유엔과 아랍연맹이 합동으로 또는 개별적으로 대표단을 파견하여 리비아의 상황에 대해 현장조사를 하고 긴급하게 유엔 안보리에 보고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제앰네스티는 권고안에 리비아에서 자행되고 있는 범죄의 규모에 대해 유엔안보리가 국제형사재판소에 기소하는 것이 필요한지에 대한 판단이 포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나비 필레이 유엔인권최고 대표는 어제 시위대에 대한 리비아 당국의 행위가 반인류적 범죄에 해당한다고 언급했다.

카다피의 아들 알 사디 카다피는 2월 20일 텔레비전 연설에서 “리비아 군은 어떤 대가를 치루던 간에 반정부 시위를 종식시키는데 있어 중요한 역할을 맡아야 하며 리비아 당국은 최후의 모든 이들에 맞서 싸울 것이다.”라고 밝혔다.

“알 카다피의 아들이 느끼는 분노는 아버지의 정권 유지를 위해 무차별적인 대학살을 할 준비가 되었다고 공표한 것과 같다.”

“국제사회는 현재 보도되고 있는 바와 같이 명령을 수행하고 있는 군대와 보안군의 행위는 국제법에 의한 범죄이며 이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 임을 리비아 당국에게 즉각적으로 경고해야 한다.”

국제앰네스티는 리비아 동부의 병원들로부터 2월 20일 까지 200여 명의 사람들이 보안군에 의해 살해 됐다는 보고에 대해 경고했다.병원관계자는 국제앰네스티에 부상자들이 너무 많아 대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집계된 것만이 포함되었으므로 실제 사망자의 수는 더욱 많을 수 있다. 몇몇의 가족들은 시신을 병원으로 옮기지 않고 직접 묻었을 것이다.

“유엔 안보리는 또한 리비아에 대한 군수품, 군사장비, 수출 또는 유입을 막아야 한다. 수백의 사람들이 리비아에서 의도적으로 살해되고 있다.”

“다른 국가들은 모든 군대와 경찰 보급품, 리비아 당국과의 협조를 당장 중지하고 심각한 인권침해가 멈추기 전까지 더 이상의 살해에 연루되지 말아야 한다.”

국제앰네스티는 유엔과 아랍 연맹뿐 아니라 아프리카연합에도 이번 사태에 대해 행동을 취할 것을 촉구했다.

살릴 셰티 사무총장은 “국제기구들 모두는 리비아에서의 이번 사태에 대한 심각성을 인지하고 아프리카연합은 리비아에서 일어나고 있는 엄청난 인권침해에 대한 평화와 안보위원회 특별대책회의를 소집하여 긴급하게 이번 사태에 대응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영어 전문 보기

SECURITY COUNCIL AND ARAB LEAGUE MUST ACT DECISIVELY ON LIBYAN CRIMES TODAY

22 February 2011

Amnesty International has today called on the UN Security Council and the Arab League to launch an immediate mission to Libya to investigate events that have left hundreds of protesters dead.

The call for the investigation, which could lead to prosecutions at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ICC), comes as both the UN Security Council and the Arab League meet today for special sessions to discuss the spiralling violence in the country.

The organization also called on the UN Security Council to impose a total arms embargo on Libya, amidst reports that security forces are continuing to deploy a range of weaponry, munitions and related equipment to use lethal force against protesters.

“Colonel al-Gaddafi and his government appear to be prepared to kill as many people as it takes to stay in power. The international community needs to act now to put a stop to this.” said Salil Shetty, Amnesty International’s Secretary-General.

Amnesty International said that the UN and Arab League should send representatives to Libya immediately, either jointly or separately, to investigate the situation on the ground and report rapidly to the Security Council.

The organization said that the recommendations should include a judgement as to whether the scale of the crimes being committed in Libya warrants a Security Council referral to the Prosecutor of the ICC.

UN High Commissioner for Human Rights Navi Pillay yesterday said that the Libyan authorities’ actions against protesters may amount to crimes against humanity.

Saif al-Islam al-Gaddafi, Colonel al-Gaddafi’s son, said in a televised speech on 20 February that the army would “play a big part whatever the cost” to end anti-government protests and that the Libyan authorities will “fight to the last man and woman and bullet”.

“It is an outrage that al-Gaddafi’s son feels able publicly to announce the readiness to massacre Libyans in order to maintain his father’s hold on power.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ust immediately make it clear to all those in the Libyan government, military and security apparatus that they and those carrying out their orders will be held to account for crimes under international law, such as those now being reported,” said Salil Shetty.

Amnesty International warned that reports it had received from hospitals in eastern Libya indicated that some 200 people had been killed by security forces up to 20 February. Hospital staff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they were struggling to cope with the number of casualties.

The true number of deaths could be much higher as this sample represented only the major hospitals. Some families are also likely to have buried their dead without taking the bodies to hospitals.

“The Security Council must also put an immediate end to the export or transfer of all arms and military equipment to Libya. People are being killed in their hundreds with intent.

“Other states must not be complicit in further killing. All military and police supplies and cooperation with Libya must stop now until the risk of such 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 is ended,” said Salil Shetty.

In addition to the United Nations and Arab League, Amnesty International also called on the African Union to take action.

“All international bodies that Libya holds membership of need to recognise the gravity of this crisis. The African Union must urgently address the gross human rights abuses being committed in Libya in a special session of its Peace and Security Council,” said Salil Shetty.


트럼프 대통령, 망명 신청자에게 ‘폭력’이 아닌 고통을 함께 하는 ‘연민’을 보내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