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팜유: 강제노역, 아동노동으로 이익 창출하는 글로벌 기업

유니레버(Unilever), 네슬레(Nestle), 피앤지(Procter & Gamble) 등 9개 생활용품 제조업체가 노동착취에 일조해

 

© Amnesty International / WatchDoc

세계 굴지의 식품 및 생활용품 제조사들이 판매 중인 식품과 화장품, 생활용품에 사용되는 팜유는 여덟 살까지 어린 아이를 끔찍한 환경에서 일하게 하는 등 원산지 인도네시아에서의 충격적인 인권 침해로 얼룩져 있다고, 국제앰네스티가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보고서 <팜유에 얽힌 거대한 추문: 대기업의 상표 이면에 벌어지는 노동착취>는 세계 최대 팜유 생산업체인 싱가포르계 기업농 윌마르(Wilmar)가 운영하는 인도네시아의 팜유 농장을 조사하고, 이곳에서 생산된 팜유가 9개 다국적기업으로 공급되는 과정을 추적했다. 9개 기업AFAMSA, ADM, 콜게이트파몰리브(Colgate-Palmolive), 엘리번스(Elevance), 켈로그(Kellogg’s), 네슬레(Nestlé), 피앤지(Procter & Gamble), 래킷벤키저(Reckitt Benckiser), 유니레버(Unilever) 등이다.

메그나 아브라함(Meghna Abraham) 국제앰네스티 상임조사관은 “기업은 자사의 공급망에서 벌어지는 노동 착취를 모른 체하고 있다. 소비자에게 자사의 팜유 생산망에서 착취가 이루어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약속했음에도 불구하고, 대형 브랜드 업체들은 끔찍한 인권침해로 수익을 창출하기를 계속하고 있다. 이러한 조사 결과는, 지속가능한 팜유를 사용했다고 주장하는 제품을 구매하며 윤리적인 소비를 하고 있다고 여겼던 소비자라면 누구나 충격을 받을 내용”이라고 말했다.

또한 “콜게이트, 네슬레, 유니레버와 같은 대기업은 자사의 제품에 ‘지속가능한 팜유’를 사용했다고 소비자들을 안심시키고 있지만, 앰네스티 조사 결과 그렇지 않다는 것이 드러났다. 아동노동과 강제 노역으로 생산된 팜유는 전혀 지속 가능하다고 할 수 없다. 윌마르의 팜유 생산과정에서 드러난 인권침해는 별개의 사건이 아니라 제도적인 것이며, 윌마르의 운영 방식으로 충분히 예상된 결과”라며 “2015년 한 해 모두 합쳐 3,250억 달러의 순이익을 올린 9개 기업이, 박봉을 받는 팜유 노동자들의 형편없는 처우에 대해 아무것도 하지 못한다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밝혔다.

국제앰네스티는 매그넘(Magnum) 아이스크림, 콜게이트 치약, 도브(Dove) 화장품, 노르(Knorr) 수프, 킷캣(KitKat), 팬틴(Pantene) 샴푸, 아리엘(Ariel) 세제, 컵라면 등의 인기 제품에 윌마르의 인도네시아 농장에서 생산된 팜유가 사용되었는지 여부를 소비자에게 공개하라고 해당 기업에 요청하는 캠페인을 벌일 예정이다.

 

©Amnesty International / WatchDoc

 

대기업 공급망 내의 제도적인 착취

국제앰네스티는 윌마르 계열사 2곳, 공급업체 3곳이 소유한 인도네시아 칼리만탄과 수마트라의 야자농장에서 일하는 노동자 120명과 인터뷰를 했다. 조사 결과 다음과 같은 광범위한 인권침해가 드러났다.

  • 여성은 급료를 삭감하겠다는 위협을 받으며 강제로 오랜 시간을 일하고, 최저임금보다 낮은 임금을 받으며 심한 경우 일당이 미화 50달러에 불과했다. 연금이나 건강보험도 없이 불안한 고용환경이 유지됐다.
  • 여덟 살까지 어린 아이들이 위험하고 고된 육체노동을 하고 있으며, 농장에서 일하는 부모를 돕기 위해 학교를 그만둔 경우도 있었다.
  • 노동자들은 파라콰트로 인해 심각한 질환을 앓고 있었다. 맹독성 화학물질인 파라콰트는 유럽연합(EU)은 물론 윌마르에서도 사용을 금지하고 있지만 여전히 농장에서 제초제로 사용되고 있다.
  • 2015년 8월부터 10월까지 계속된 산불로 공기오염이 위험한 수준이고, 이 때문에 호흡기가 손상될 위험이 있음에도 노동자들은 적절한 안전장비 없이 야외에서 노동을 해야 한다.
  • 노동자들은 터무니없이 높은 목표량을 채우기 위해 장시간 노동을 해야 한다. 20미터 높이의 나무에서 열매를 따기 위해 중장비를 사용해야 하는 등 고도의 육체노동을 필요로 하는 경우가 많다. 노동자들은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려고 시도하다 상당한 신체적 고통을 받을 수 있고, 바닥에 떨어진 야자나 설익은 열매는 따지 못하게 하는 등의 다양한 불이익을 받을 수도 있다.
  • 윌마르는 농장 운영 과정에서 노동 문제가 다수 발생했고 지금도 진행 중이라고 인정했다. 이러한 착취에도 불구하고, 국제앰네스티가 인도네시아에서 조사한 야자농장 5개곳 중 3곳이 지속가능한 팜유 생산을 위한 협의회(Roundtable on Sustainable Palm Oil, RSPO)로부터 “지속 가능한” 팜유를 생산하는 곳으로 인증받았다. RSPO는 여러 차례의 환경 문제를 겪은 팜유 생산분야를 깨끗하게 관리하고자 2004년 설립된 조직이다.

시마 조시(Seema Joshi) 기업과인권 국장은 “이 보고서는 기업들이 더 철저한 조사를 막기 위해 RSPO를 방패막이로 사용하고 있음을 명백히 보여준다. 국제앰네스티 조사 결과 이들 기업은 서류상으로는 강력한 정책을 마련해 놓고 있지만, 윌마르의 공급망에서 명백히 드러난 인권침해 위험을 검증했다고 증명할 수 있는 기업은 한 곳도 없었다”고 말했다.

조사 결과 제기되는 지속 가능성 주장에 대한 의문

윌마르에서 발표한 수출 자료 및 정보를 이용해, 국제앰네스티 조사관들은 이곳에서 생산된 팜유가 세계적인 식품 및 생활용품 제조업체 9곳으로 공급된 과정을 추적했다. 이들 기업과 접촉한 결과 7개 기업에서 윌마르의 인도네시아 농장에서 팜유를 구입한다는 점을 확인했지만, 이 팜유가 사용된 제품에 대한 상세내용을 기꺼이 공개한 기업은 켈로그와 래킷벤키저 단 2개에 불과했다.

1개 업체를 제외한 모든 해당 업체가 RSPO 회원이었으며, 자사 웹사이트 또는 상품 표기에 “지속가능한 팜유”를 사용한다고 밝히고 있다. 국제앰네스티가 접촉한 업체 중 노동착취가 벌어지고 있다는 사실을 부정한 곳은 없었지만, 윌마르 농장에서의 노동권 침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취한 행동의 구체적인 예시를 제시한 곳도 없었다.

시마 조시 국장은 “소비자들은 노동착취와 관련된 제품이 어떤 것인지 알고 싶을 것이다. 주요 공급업체가 운영하는 농장에서 이처럼 끔찍한 착취가 벌어지고 있음을 알면서도, 해당 기업들은 영향을 받은 특정 제품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철저히 비밀에 부치고 있다”며 “기업은 자사 제품에 사용되는 재료에 대해 더욱 투명해야 한다. 우리 슈퍼마켓 선반에 진열된 제품의 원료가 어디에서 공급된 것인지 공개해야 한다. 그렇게 하지 않는다면 이들 기업은 계속해서 노동착취로 이익을 창출하고, 어느 정도 착취에 일조하게 될 것이다. 구매대에서 윤리적인 선택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던 소비자들을 전혀 존중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Amnesty International / WatchDoc

최악의 아동노동 드러나

이번 보고서는 윌마르 계열사와 공급업체가 소유, 운영하는 농장에서 8세에서 14세 사이 아동들이 위험한 노동을 강행하고 있는 실태에 대해 기록했다. 어린이들은 유독한 제초제가 사용되는 농장에서 안전장비 없이, 12~25kg에 이르는 야자열매 자루를 나르는 일을 한다. 학교를 그만두고 부모와 함께 온종일, 또는 하루의 대부분을 일하기도 한다. 학교를 마치고 오후에 일을 하거나, 주말 및 휴일에 일하는 아이들도 있다.

윌마르 소유 농장에서 야자열매를 수확하고 나르는 14세 소년은 국제앰네스티와의 인터뷰에서, 열두 살 때 아버지가 몸이 아파 목표량을 채우지 못하게 되면서 학교를 그만뒀다고 말했다. 열 살, 열두 살 난 동생들도 학교를 마치고 농장에서 일하고 있다고 한다.

2년 정도 매일 아버지를 도왔어요. 학교에서는 6학년까지 공부했어요. 아버지가 더 이상 일을 할 수 없어서 아버지를 도우려고 학교를 그만뒀어요. 아프셨거든요. 학교를 그만둔 게 후회가 돼요. 더 똑똑해지려고 학교에 가는 게 좋았어요. 선생님이 되고 싶었죠.”

어린 나이에 육체적으로 무리하고 고된 노동을 하는 것은 신체적 손상을 유발할 수 있다. 마찬가지로 아버지를 돕기 위해 학교를 그만두고 윌마르 공급업체에서 일하는 10세 소년은 여덟 살 때부터 아침 6시에 일어나 떨어진 야자열매를 모아 옮겼다고 한다. 일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6시간씩 일했다고 했다.

저는 학교에 안 가요. 떨어진 열매 자루를 혼자 옮기는데, 자루를 반만 채워야 옮길 수 있어요. 너무 무거워서 옮기기 힘들어요. 비가 오는 날에도 똑같이 일하지만 힘들어요. 손이 아프고 몸이 쑤셔요.”

Yohanna씨는 Wilmar의 공급 업체인 SPMN에서 2004년부터 일했다. 그녀는 제초제의 일종인 '그라목손'을 옮기다가 화학 물질에 노출되어 각막 침식이 일어났지만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했다. 이로 인해 시신경의 손상을 입었을 뿐만 아니라 남은 한 쪽 눈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

Yohanna씨는 Wilmar의 공급 업체인 SPMN에서 2004년부터 일했다. 그녀는 제초제의 일종인 ‘그라목손’을 옮기다가 화학 물질에 노출되어 각막 침식이 일어났지만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했다. 이로 인해 시신경의 손상을 입었을 뿐만 아니라 남은 한 쪽 눈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

 

강제노동, 저임금, 차별, 독성 화학물질 노출 등에 처한 여성노동자

이번 보고서는 여성을 정규직이 아닌 비정규 일용직으로 고용하며, 건강보험과 연금 등의 사회보장서비스를 받지 못하게 하는 차별적인 행태를 지적했다. 또한 강제노동 사례와, 현장 반장이 여성노동자의 노동을 착취하기 위해 임금을 주지 않거나 삭감하겠다고 위협한 사례도 함께 기록했다. 야자농장 유지 관련 부서에서 일하는 한 여성은 직접적, 간접적인 위협을 당하며 더 오랜 시간 일하도록 압력을 받는다고 말했다.

내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하면 그들은 계속 일하라고 하지만 추가로 일한 시간에 대해서는 수당을 받지 못해요. 친구와 함께 반장에게 가서 너무 지쳤으니 퇴근하겠다고 말했죠. 그랬더니 반장은 일하기 싫으면 집에 가서 다시 오지 말라고 했어요. 목표가 말도 안 되는 끔찍한 수준이라 정말 힘들어요. 일을 마치고 나면 발, 손, 등이 아파요.”

인도네시아의 노동법은 강력해서 이러한 노동착취 대부분이 형사 범죄에 해당할 수 있지만, 제대로 시행되지 않고 있다. 국제앰네스티는 인도네시아 정부에 법집행을 개선하고 보고서에서 제시한 인권침해에 대해 조사할 것을 촉구한다.

국제앰네스티 조사관들은 조사 대상 농장에서 직접 원재료를 공급받은 특정 정제소 또는 제분소의 팜유가 합작회사를 통해 콜게이트, 래킷벤키저, 네슬레, ADM, 엘레번스, AFAMSA, 켈로그 등 7개 기업으로 공급되는 과정을 추적했다. 나머지 2개 업체인 유니레버와 피앤지는 인도네시아의 윌마르에서 팜유를 공급받는다는 점은 확인했지만, 공급된 팜유가 어느 정제소를 거쳤는지를 묻는 앰네스티의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이들이 인도네시아산 팜유를 공급받는다는 것과, 국제앰네스티가 조사한 농장의 팜유가 윌마르의 정제소 15개곳 중 11개곳으로 공급된다는 점으로 미루어 유니레버와 피앤지 역시 문제가 된 정제소 중 최소 1곳 이상으로부터 공급받고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국제앰네스티는 해당 업체들에 윌마르 인도네시아 농장에서 공급된 팜유를 사용한 소매품 목록을 확인해 달라고 요청했고, 단 2개 업체(켈로그, 레킷벤키저)만이 확인하겠다고 답했다. 콜게이트와 네슬레는 인도네시아의 윌마르 정제소에서 팜유를 공급받는다고 인정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이 정제소가 보고서에서 조사한 농장과 연결되어 있다고 봤다. 그러나 콜게이트와 네슬레는 앰네스티가 열거한 제품 중에는 윌마르의 인도네시아 농장에서 생산된 팜유가 사용된 제품이 없다면서도, 어떤 제품이 사용됐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유니베르와 피앤지는 제품 목록을 검토하지 않았고, 나머지 3개 업체는 막연하게 언급하거나 답변을 하지 않았다.

Palm Oil: Global brands profiting from child and forced labour

* Unilever, Nestlé, Procter & Gamble among nine household names contributing to labour abuse

The world’s most popular food and household companies are selling food, cosmetics and other everyday staples containing palm oil tainted by shocking human rights abuses in Indonesia, with children as young as eight working in hazardous conditions, said Amnesty International in a new report published today.
The report, The great palm oil scandal: Labour abuses behind big brand names, investigates palm oil plantations in Indonesia run by the world’s biggest palm oil grower, Singapore-based agri-business Wilmar, tracings palm oil to nine global firms: AFAMSA, ADM, Colgate-Palmolive, Elevance, Kellogg’s, Nestlé, Procter & Gamble, Reckitt Benckiser and Unilever.
“Companies are turning a blind eye to exploitation of workers in their supply chain. Despite promising customers that there will be no exploitation in their palm oil supply chains, big brands continue to profit from appalling abuses. These findings will shock any consumer who thinks they are making ethical choices in the supermarket when they buy products that claim to use sustainable palm oil,” said Meghna Abraham, Senior Investigator at Amnesty International.

“Corporate giants like Colgate, Nestlé and Unilever assure consumers that their products use ‘sustainable palm oil’, but our findings reveal that the palm oil is anything but. There is nothing sustainable about palm oil that is produced using child labour and forced labour. The abuses discovered within Wilmar’s palm oil operations are not isolated incidents but are systemic and a predictable result of the way Wilmar does business.

“Something is wrong when nine companies turning over a combined revenue of $325 billion in 2015 are unable to do something about the atrocious treatment of palm oil workers earning a pittance.”

Amnesty International says it will campaign to ask the firms to tell customers whether the palm oil in popular products like Magnum ice-cream, Colgate toothpaste, Dove cosmetics, Knorr soup, KitKat, Pantene shampoo, Ariel, and Pot Noodle comes from Wilmar’s Indonesian operation.
Systematic abuses in supply chain of major firms
Amnesty International spoke to 120 workers who work on palm plantations owned by two Wilmar subsidiaries and three Wilmar suppliers in Kalimantan and Sumatra in Indonesia. The investigation exposed a wide range of abuses including:
● Women forced to work long hours under the threat of having their pay cut, paid below minimum wage – earning as little as US$2.50 a day in extreme cases – and kept in insecure employment without pensions or health insurance,
● Children as young as eight doing hazardous, hard physical work, sometimes dropping out of school to help their parents on the plantation,
● Workers suffering severe injuries from paraquat, an acutely toxic chemical still used in the plantations despite being banned in the EU and by Wilmar itself,
● Workers being made to work outdoors without adequate safety equipment despite the risks of respiratory damage from hazardous levels of pollution caused by forest fires during August to October 2015,
● Workers having to work long hours to meet ridiculously high targets, some of which involve highly physically demanding tasks such as operating heavy manual equipment to cut fruit from trees 20 meters tall. Attempting to meet targets can leave workers in significant physical pain, and they also face a range of penalties for things like not picking up palm fruits on the ground and picking unripe fruit.
Wilmar acknowledged that there are ongoing labour issues in its operations. Despite these abuses, three of the five palm growers that Amnesty International investigated in Indonesia are certified as producing “sustainable” palm oil under the Roundtable on Sustainable Palm Oil, a body set up in 2004 to clean up the palm oil sector after environmental scandals.
“This report clearly shows that companies have used the Roundtable as a shield to deflect greater scrutiny. Our investigation uncovered that these companies have strong policies on paper but none could demonstrate that they had identified obvious risks of abuses in Wilmar’s supply chain,” said Seema Joshi, Head of Business and Human Rights.
Findings cast doubts on “sustainability” claims
Using export data and information published by Wilmar, Amnesty International researchers traced
palm oil to nine global food and household companies. When approached, seven of the firms confirmed they buy palm oil from Wilmar’s Indonesian operations, but only two – Kellogg’s and Reckitt Benckiser – were willing to give any level of detail about which products were affected. [Detail on company responses available here]
All but one of these companies are members of the Roundtable on Sustainable Palm Oil, and claim they use “sustainable palm oil” on their websites or product labels. None of the companies Amnesty International contacted denied that the abuses were taking place, nor did any provide examples of action taken to deal with labour rights abuses in Wilmar’s operations.
“Customers will want to know which products are connected to abuses and which are not. Despite being confronted with such terrible abuses in the operations of a major supplier, companies have been very secretive about which specific products are affected,” said Seema Joshi.

“Companies must be more transparent about what goes into their products. They must disclose where the raw materials in the products on our supermarket shelves come from. Until they do, they will be benefiting from and contributing in some way to the labour abuses happening. They are showing a total lack of respect for customers who think they are making ethical choices at the checkout counter.”
Worst forms of child labour exposed
The report documents how children aged from eight to 14 years old are carrying out hazardous work on plantations owned and operated by Wilmar’s subsidiaries and suppliers. They work without safety equipment on plantations where toxic pesticides are used, carrying heavy sacks of palm fruit that can weigh from 12 to 25kg. Some have dropped out of school to work with their parents for all or most of the day. Others work in the afternoon after attending school, and on weekends and holidays.
A 14-year-old boy who harvests and carries palm fruits on a plantation owned by Wilmar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he dropped out of school when we was 12 because his father was sick and unable to meet his work targets. He said his 10 and 12-year-old siblings also work on the plantation after school:
“I have helped my father every day for about two years. I studied until sixth grade in school. I left school to help my father because he couldn’t do the work anymore. He was sick…I regret leaving school. I would have liked to have gone to school to become smarter. I would like to become a teacher.”
The physically demanding and tiring work can cause physical damage for young children. A 10-year-old boy who also dropped out of school to help his father, who works for a Wilmar supplier, when he was eight said he gets up at 6.00 AM to gather and carry away loose palm fruit. He said he works for six hours every day, except Sunday:
“I don’t go to school…I carry the sack with the loose fruit by myself but can only carry it half full. It is difficult to carry it, it is heavy. I do it in the rain as well but it is difficult…My hands hurt and my body aches.”
Women workers face forced labour, low wages, discrimination and exposure to toxic chemicals
The report highlights a discriminatory pattern of hiring women as casual daily labourers, denying them permanent employment and social security benefits such as health insurance and pensions.
Amnesty International also documented cases of forced labour and of foremen threatening women workers with not being paid or having their pay deducted in order to exact work from them.
A woman, who works in a unit involved in maintaining palm plants told Amnesty International how she was pressurized to work longer hours with implicit and explicit threats:
“If I don’t finish my target, they ask me to keep working but I don’t get paid for the extra time…my friend and I told the foreman that we were very tired and wanted to leave. The foreman told us if you don’t want to work, go home and don’t come again. It is difficult work because the target is horrifying…My feet hurt, my hands hurt and my back hurts after doing the work.”
Indonesia has strong labour laws under which most of these abuses can amount to criminal offences. However, the laws are poorly enforced. Amnesty International is calling on the Indonesian government to improve enforcement and to investigate the abuses set out in the report.

Note to editors:
Amnesty International researchers traced palm oil from specific refineries or mills directly supplied by the plantations investigated to seven of the companies – Colgate-Palmolive, Reckitt Benckiser, Nestlé, ADM, Elevance, AFAMSA, and Kellogg’s through its joint venture. The other two companies – Unilever and Procter & Gamble – confirmed that they source palm oil from Wilmar and Indonesia but did not respond to Amnesty International’s questions about which refineries they source from. Given that they source from Indonesia and that Amnesty International traced palm oil from the plantations it investigated to 11 out of Wilmar’s 15 refineries, it is highly likely that they are supplied by at least one or more of these refineries.
Amnesty International asked the companies to confirm whether the palm oil in a list of their consumer products came from Wilmar’s Indonesian operations: only two of the companies (Kellogg’s and Reckitt Benckiser) would confirm. Colgate and Nestlé acknowledged that they receive palm oil from Wilmar refineries in Indonesia. Amnesty International linked these refineries to plantations investigated for this report. However, Colgate and Nestlé said none of the products Amnesty International listed contained palm oil from Wilmar’s Indonesia operations, but did not say which of their products do. Two others (Unilever and Procter & Gamble) did not correct the list. The other three offered vague or no responses.

미얀마: 로이터통신 기자 2명에 징역 7년형 선고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