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아제르바이잔: 그래피티 활동가에 징역 10년형, 비판 억압

아제르바이잔 전 대통령의 동상에 낙서 한 혐의로 2016년 5월부터 구금돼 있는 청년 활동가 바이람 맘마도프(Bayram Mammadov)에게 바쿠 중대범죄재판소에서 징역 10년형을 선고한 것은, 반대세력을 완전히 축출해내려는 아제르바이잔 정부의 몰염치한 시도이다.

데니스 크리보시에프(Denis Krivosheev) 국제앰네스티 유럽중앙아시아 부국장은 “바이람 맘마도프는 조각상에 그래피티를 남겼다는 이유로 체포된 후, 중대한 마약범죄를 저질렀다고 ‘자백’하도록 고문을 당했다. 바이람에게 적용된 혐의는 그의 활동을 이유로 처벌하려는 목적만으로 날조된 것이다. 이미 오랜 시간 동안 부당한 구금을 당했던 바이람에게 이처럼 터무니없이 긴 징역형을 선고한 것은 아제르바이잔의 모든 평화적 활동가에게 충격적인 일”이라며 “아제르바이잔 정부는 표현의 자유를 철저히 무시하고 있으며, 모든 비판을 틀어막고 있어 진실을 짓밟으려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바이람이 당했던 고문과 부당대우에 대해서도 독립적인 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232549_heydar-aliyev_s-statue-covered-in-graffiti

바이람 맘마도프와 동료 활동가인 기야스 이브라히모프(Giyas Ibrahimov)가 체포된 것은 2016년 5월 9일이다. 전 아제르바이잔 대통령이자, 현 대통령인 일함 알리예프(Ilham Aliyev)의 아버지이기도 한 고(故) 헤이다르 알리예프(Heydar Aliyev)의 동상에 페인트 스프레이로 낙서를 한 사진을 바이람이 페이스북(Facebook)에 포스팅 한 뒤 벌어진 일이었다. 기야스 이브라히모프는 바쿠 중대범죄재판소(Baku Grave Crimes Court)에서 마약 관련 혐의로 지난 10월 25일 징역 10년형을 선고받았다.

경찰은 이들의 소지품에서 헤로인 8g가량을 발견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바이람과 기야스는 누군가 몰래 넣은 것이라고 밝혔으며, 심문 과정에서도 경찰은 마약이 아닌 낙서에 관해서만 질문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들에게 헤이다르 알리예프 전 대통령을 모욕한 것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과하라고 거듭 요구했으며, 거부할 경우 심한 폭행을 가했다. 두 사람의 변호인은 이들이 심문 이후 온 몸에 멍이 들 정도였고, 강간하겠다는 위협도 당했다고 밝혔다. 또한 경찰은 두 사람에게 경찰서 화장실을 청소하게 하고, 수치를 주기 위해 그 모습을 촬영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바이람 맘마도프와 기야스 이브라히모프는 국제앰네스티의 2016 Write for Rights 캠페인의 사례자이다. 이번 12월 전세계 수백만 명이 아제르바이잔의 일함 알리예프 대통령에게 바이람과 기야스를 즉시 조건 없이 석방하라고 촉구할 예정이다.

배경

기야스 이브라히모프와 바이람 맘마도프는 대학생이자 민주화운동 청년단체인 NIDA의 회원이다. 이들의 체포 원인이 된 낙서 문구는 “즐거운 노예의 날(Happy Slave Day)”로, 5월 10일 고 헤이다르 알리예프 전 대통령의 생일을 기념하는 “즐거운 꽃의 날(Happy Flower Day)”이라는 문구를 비꼰 것이다. 조각상의 반대편에는 비속어를 사용해 정치적 항의의 메시지를 남겼다.
아제르바이잔의 시민사회와 정치적 반대세력은 혹독한 억압을 받고 있으며, 인권단체는 괴롭힘과 박해를 당하는 일이 빈번하다. 모든 주류 언론매체는 정부의 통제 하에 있다. 독립적인 매체는 괴롭힘을 당하고 폐쇄 위기에 있으며, 독립적인 기자들 역시 협박과 괴롭힘, 위협, 폭력에 직면해 있다.

Azerbaijan: A decade in jail for graffiti activist is a shameless attempt to stifle criticism

A 10-year jail sentence handed by the Baku Court of Grave Crimes in Azerbaijan to Bayram Mammadov, a youth activist who has been detained since May 2016 after spraying graffiti on a statue of the former President of Azerbaijan, is a shameless attempt by the Azerbaijani authorities to crush dissent out of existence, Amnesty International said today.

“Bayram Mammadov was arrested for painting a slogan on a statue, and was later tortured into ‘confessing’ to serious drug crimes. The charges against him were clearly fabricated with the sole purpose of punishing him for his activism. This outrageously long sentence following already prolonged, unnecessary and arbitrary detention is a blow to all peaceful activists in Azerbaijan,” said Denis Krivosheev, Deputy Director for Europe and Central Asia at Amnesty International.

“The Azerbaijani authorities continue to show utter contempt to freedom of expression, and seem so determined to silence every last critic that they are willing to trample on the truth. They must also carry out an independent investigation into the torture and other ill-treatment he was subjected to.”

Bayram Mammadov and fellow activist Giyas Ibrahimov were arrested on 9 May 2016, after Mammadov posted a photo on Facebook of graffiti they had painted on a statue of Heydar Aliyev, the late former President of Azerbaijan and the father of the current President Ilham Aliyev. Giyas Ibrahimov was sentenced to 10 years of imprisonment on 25 October by the Baku Grave Crimes Court for drug-related charges

Police claim they discovered around eight grams of heroin in their possession, but the activists say this was planted, and that during questioning they were only asked questions about the graffiti. Police officers repeatedly demanded that the activists publicly apologize for insulting Heydar Aliyev and subjected them to severe beatings when they refused. Their lawyer says that they were covered with bruises after being interrogated and threatened with rape. Reportedly, they were also forced to clean the police station’s toilets while being filmed as a form of humiliation.

Bayram Mammadov and Giyas Ibrahimov feature in Amnesty International’s 2016 Write for Rights campaign. This December millions of people around the world will call on President Ilham Aliyev to release Bayram Mammadov and Giyas Ibrahimov immediately and unconditionally.

Background

Giyas Ibrahimov and Bayram Mammadov are students and members of NIDA, a pro-democracy youth movement. The graffiti for which they were arrested read “Happy Slave Day”, a play on the slogan “Happy Flower Day” which is celebrated on 10 May, the former president’s birthday. On the other side of the statue the activists used obscene language in messages of political protest.

Civil society and political dissent are harshly repressed in Azerbaijan, with human rights organizations frequently harassed and persecuted. All mainstream media is under government control. Independent outlets face harassment and closure and independent journalists face intimidation, harassment, threats and violence.

미얀마: 로이터통신 기자 2명에 징역 7년형 선고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