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피델 카스트로가 남긴 인권 유산: 두 세계 이야기

ⓒ Jorge Rey / Fotógrafo autónomo

ⓒ Jorge Rey / Fotógrafo autónomo

피델 카스트로 전 쿠바 국가 평의회 의장의 타계 소식을 기리며, 수백만 쿠바 국민의 사회보장 서비스 접근성을 높였던 카스트로의 업적은 집권 당시 기본적 자유를 제도적으로 탄압했던 그의 행보로 빛이 바랬다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에리카 게바라 로사스(Erika Guevara-Rosas) 국제앰네스티 미주 국장은 “피델 카스트로 만큼 양극화된 정치인은 찾기 어렵다. 그는 진보적이면서도 매우 결함이 많은 지도자였다”고 말했다.

1959년 쿠바 혁명으로 집권한 이후, 카스트로는 건강권과 주거권 등의 기본권 보장을 극적인 수준으로 개선시켰다. 쿠바의 문맹률을 전례 없이 낮은 수치로 끌어내리기도 했다.
피델 카스트로 만큼 양극화된 정치인은 찾기 어렵다. 그는 진보적이면서도 매우 결함이 많은 지도자였다.

에리카 게바라 로사스(Erika Guevara-Rosas), 국제앰네스티 미주 국장

에리카 게바라 로사스 국장은 “쿠바 혁명으로 보건 및 교육과 같은 사회보장 서비스의 접근성이 상당히 향상되었으며, 이 점에서는 카스트로의 리더십에 박수를 보내야 한다. 그러나 이러한 사회정책 분야에서의 성과에도 불구하고 피델 카스트로가 집권했던 49년은 표현의 자유에 대한 무자비한 탄압으로 특징된다”며 “쿠바의 활동가들은 여전히 정부에 반대 의견을 표하는 것만으로 체포되거나 괴롭힘에 시달리고 있으며, 이처럼 표현의 자유가 억압되는 상태는 피델 카스트로가 남긴 가장 암울한 유산”이라고 말했다.

피델 카스트로가 남긴 유산은 두 세계의 이야기 같다. 이제 궁금한 것은 앞으로의 쿠바가 인권을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 하는 점이다. 여기에 수많은 생명이 달려 있다.

에리카 게바라 로사스

50년 이상 쿠바의 인권상황을 기록하고 있는 국제앰네스티는 쿠바 정부의 정책과 관행을 공개적으로 반대한 사람들에게 끈질긴 탄압이 가해진 사례를 기록해 왔다. 표현과 집회, 결사의 자유를 평화적으로 행사했다는 이유만으로 정부에 구금된 “양심수” 사례도 수년 간 수백 건에 이르렀다.

정부가 사용하는 억압 전략은 최근 수년 간 변화해, 정치적인 이유로 장기간의 징역을 선고받는 사람의 수는 줄었지만 국가가 쿠바 국민의 삶의 모든 측면을 통제하고 있는 현실은 여전하다. 오늘날 쿠바에서는 자신의 의견을 공개적으로 표현하거나, 인권을 옹호하거나, 친인척의 임의 체포에 저항하는 사람을 단기적으로 체포하고 지속적으로 괴롭히는 방법을 널리 사용하는 등 새로운 형태로 억압을 가하고 있다.

쿠바 정부는 정보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모두 효과적으로 통제할 수 있는 주요 수단으로 인터넷 접속을 제한하고 있다. 쿠바 국민 중 단 25%만이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으며, 인터넷 접속이 가능한 가정도 5%에 불과하다.

카스트로는 1959년 임시정부를 수립하며 이전 정부 관계자들을 재판에 부쳤고, 그 결과 수백 명이 즉결 처형을 당했다. 많은 수의 재판이 불공정했다는 국제사회의 항의와 비난에 카스트로는 이렇게 답했다. “혁명적인 정의는 법률이 아니라 도덕적 신념에 기반한다. … 우리는 결백한 자나 정치적인 반대자들을 처형하는 것이 아니라 살인자를 처형하는 것이며, 이는 그들에게 마땅한 처벌이다.”

카스트로 집권 하에서 쿠바의 사형 부과 건수는 꾸준히 줄어들었으나, 여전히 중대한 범죄일 경우에 대해서는 사형을 존속하고 있다. 사형은 잔인하고 비인도적이거나 굴욕적인 대우 및 처벌의 극단적인 형태이며, 폐지되어야 한다.

에리카 게바라 로사스 국장은 “피델 카스트로가 남긴 유산은 두 세계의 이야기 같다. 이제 궁금한 것은 앞으로의 쿠바가 인권을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 하는 점이다. 여기에 수많은 생명이 달려 있다”고 말했다.

Fidel Castro’s human rights legacy: A tale of two worlds

Fidel Castro’s achievements in improving access to public services for millions of Cubans were tempered by a systemic repression of basic freedoms during his time in power, Amnesty International said following the death of the former Cuban leader.

“There are few more polarizing political figures than Fidel Castro, a progressive but deeply flawed leader,” said Erika Guevara-Rosas, Americas Director at Amnesty International.

After his accession to power following the 1959 revolution in Cuba, Castro oversaw dramatic improvements in access to human rights such as health and housing. This was accompanied by an unprecedented drive to improve literacy rates across the country.

“Access to public services such as health and education for Cubans were substantially improved by the Cuban revolution and for this, his leadership must be applauded. However, despite these achievements in areas of social policy, Fidel Castro’s forty nine year reign was characterised by a ruthless suppression of freedom of expression,” said Erika Guevara-Rosas.

“The state of freedom of expression in Cuba, where activists continue to face arrest and harassment for speaking out against the government, is Fidel Castro’s darkest legacy.”

Over more than five decades documenting the state of human rights in Cuba, Amnesty International has recorded a relentless campaign against those who dare to speak out against the Cuban government’s policies and practices. Over the years, the organization has documented hundreds of stories of “prisoners of conscience”, people detained by the government solely for peacefully exercising their right to freedom of expression, association and assembly.

Repressive tactics used by the authorities have changed in the last years with fewer people sentenced to long-term prison for politically motivated reasons, but the control of the state over all the aspects of Cubans’ life remain a reality. Repression takes new forms in today’s Cuba, including the wide use of short-term arrests and ongoing harassment of people who dare to publish their opinions, defending human rights, or challenging the arbitrary arrest of a relative.

The government continues to limit access to the internet as a key way of controlling both access to information and freedom of expression. Only 25% of the Cuban population is able to get online and only 5% of homes have internet access.

Upon establishing his provisional government in 1959, Castro organised trials of members of the previous government that resulted in hundreds of summary executions. In response to an international outcry and amid accusations that many of the trials were unfair, Castro responded:

“Revolutionary justice is not based on legal precepts, but on moral conviction… we are not executing innocent people or political opponents. We are executing murderers and they deserve it.”

Cuba retains the death penalty for serious crimes although its use declined over the course of his leadership. The death penalty is the ultimate form of cruel, inhuman or degrading treatment or punishment and should be abolished.

“Fidel Castro’s legacy is a tale of two worlds. The question now is what human rights will look like in a future Cuba. The lives of many depend on it,” said Erika Guevara-Rosas.

인도의 NGO, 폐쇄 위기에 처하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