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미국은 스리랑카 대통령의 전쟁범죄혐의에 대해 조사해야…

국제앰네스티는 지난 1월 20일, 스리랑카 대통령 마힌다 라자팍세(Mahinda Rajapaksa)의 갑작스런 미국방문을 계기로 미국이 그의 고문과 전쟁범죄 혐의에 대해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힌다 대통령은 수요일 아침 20명의 대표단과함께 미국으로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마힌다라자팍세 대통령은 전쟁범죄, 고문, 강제실종을 자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스리랑카군의 최고사령관이다.

국제앰네스티 아시아•태평양국 샘 자리피 국장은 “미국은 국제법에 의해 전쟁범죄, 초법적처형, 강제실종과 같은 중대한 인권침해를 자행한 사람들을 조사하고 처벌해야 할 의무가 있다.”라고 말했다.

국제법에 의하면 군사령관이 부하의 범죄행위에 대해 알고 있었거나 알았어야하는 경우 사령관에게 형사책임을 지울 수 있다.

라자팍세 대통령의 방미는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임명한 전문가패널(Panel of Experts)이 스리랑카내의 책무성 문제에 관한 권고를 담은 보고서를 준비하는 가운데 이루어졌다.

수십 년 간 계속된 무장분쟁 말기에 스리랑카정부와 스리랑카의 반군단체인 ‘타밀엘람해방호랑이(the Liberation Tigers of Tamil Eelam; LTTE)’(이후 타밀호랑이) 양측 모두 전쟁범죄를 자행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국제앰네스티는 이에 대해 유엔에 국제조사를 개시할 것을 요구했다.

지난 12월 위키리크스는 패트리샤 부테니스(Patricia Butenis) 대사가 스리랑카의 수도 콜롬보에서 보낸 기밀외교전문을 공개했다. 그녀는 전보에 “범죄 혐의에 대한 책임이 대통령과 그의 형제들을 포함한 고위급 민간인이나 군 지도자들에게 있는 상황”에서 가해자들에게 정당한 처벌을 가하고 정의를 구현하는 일이 매우 어렵다고 지적했다.

“수 천명의 스리랑카인 희생자들은 스리랑카 정부군과 타밀호랑이와 같은 반군이 지금까지 자행한 인권침해해위에 대한 책임을 질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 국제앰네스티는 미국이 전쟁범죄에 대한 스리랑카의 역할과 혐의에 대해 조사를 진행시키고 국제조사를 촉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영어 전문 보기

US SHOULD INVESTIGATE ALLEGED WAR CRIMES BY SRI LANKAN PRESIDENT

20 January 2011

The United States should investigate Sri Lankan President Mahinda Rajapaksa, on a surprise visit to the US this week, for his alleged role in perpetrating torture and war crimes, Amnesty International said on Wednesday.

Mahinda Rajapaksa reportedly left Sri Lanka early Wednesday morning with a delegation of 20 bound for the US.

“The US has an obligation under international law to investigate and prosecute people who perpetrated war crimes and grave human rights violations such as extrajudicial executions, torture and enforced disappearances,” said Sam Zarifi, Amnesty International’s Asia-Pacific director.

Mahinda Rajapaksa is commander in chief of Sri Lanka’s armed forces, which face numerous allegations of war crimes, enforced disappearances, and torture.

Under international law, military commanders may face criminal responsibility if they knew, or should have known, of such crimes being committed by their subordinates.

The President’s visit comes as a Panel of Experts appointed by UN Secretary General Ban Ki-moon works on a report advising him on accountability issues in Sri Lanka.

Both Sri Lankan government forces and members of the Liberation Tigers of Tamil Eelam are accused of having committed war crimes in the final phase of the decades-long conflict.

Amnesty International has called for the UN to initiate an international investigation.

“Thousands of victims in Sri Lanka demand accountability for the abuses they’ve suffered from the Sri Lankan security forces as well as armed groups such as the LTTE,” Sam Zarifi said.

In December Wikileaks exposed a secret US Embassy cable sent by Ambassador Patricia Butenis from Colombo in which she noted the difficulty of bring perpetrators of alleged crimes to justice when “responsibility for many of the alleged crimes rests with the country’s senior civilian and military leadership, including President Rajapaksa and his brothers ….”

Amnesty International said the US should further investigate these allegations and support calls for an international investigation into Sri Lanka’s role in war crimes.


미국: 트랜스젠더 난민 알레한드라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