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튀니지의 정치수 석방, 환영할만한 첫 번째 진전

국제앰네스티는 튀지니의 차기 정부가 최근 축출된 지네 엘 아비디네 벤 알리(이하 벤 알리) 대통령의 통치 기간 동안 구금되었던 정치수들을 석방했다는 발표를 환영했다.

튀니지 정부는 국가 비상사태 선포를 촉발했던 수주 동안의 전국적 반정부 시위 이후 새롭게 구성되었다. 벤 알리 대통령은 1월 14일에 튀니지를 떠났다.

수요일 석방되었던 사람들 중 기자인 파헴 부카도우스(Fahem Boukadous)와 활동가 하산 벤 압달라(Hassan Ben Abdallah)는 국제앰네스티의 양심수였다.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국 하시바 하이 사라우이(Hassiba Hadj Sahraoui) 부국장은 “양심수가 석방된 것은 매우 중요하고 긍정적인 발전입니다. 석방된 이들에게는 배상이 이루어져야 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국제앰네스티는 정치수들 모두가 성명 발표 이후 즉각 석방된 것은 아니라는 정보를 입수했다. 금지된 이슬람 조직인 엔나다와 관련된 정치수 알리 히라비, 알리 벤 파하트, 그리고 하체미 벤 탈레브는 약속과는 달리 여전히 석방 되기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국제앰네스티는 튀니지 당국에 큰 논란을 일으키고 비판 받았던 2003년 반테러리즘 법 상 유죄를 선고 받았던 사람들에게 내려진 선고에 대해 재심을 촉구했다. 이 법은 테러리즘을 광범위하고 모호하게 정의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사실상 안보 위협이라고 여겨지는 모든 사람들을 탄압하는데 사용되어왔다. 국제앰네스티는 많은 이들이 자신의 신념을 평화적으로 가진 것으로 인해 구금된 양심수라는 점에 우려하고 있다.

튀니지 당국은 20년이 넘도록 계속되어온 인권 침해의 문화를 종식시키는 데 있어 진지성을 보여주어야 한다. 또 평범함 튀니지인들을 오랜 기간 동안 억압하고 괴롭혀왔던 안보기구 운영에 제동을 걸어야 한다.

당국이 수감되었던 정치수들에 대한 억압 조치들을 즉각 폐기하는 것이 출발점이 될 것이다. 이들은 주기적으로 경찰의 공격적인 감시에 시달려왔다. ” 석방된 정치수들은 치료를 거부받았고 이동 제한을 받고 있으며 표현•결사•이동의 자유를 행사했다는 이유가 아닌 다른 사유로 다시 체포 되거나 구금될 수 있다.

파헴 부카도우스 기자와 하산 벤 압달라 활동가는 2008년 가프사 지역에서 일어난 시위에 개입했다는 이유로 체포된 이후 아직까지 구금되어 있다. 이들은 불공정한 재판 이후 유죄를 선고 받고 4년간 징역형에 처해졌다.

그들은 ‘범죄 조직에 가담’,‘사람과 재산을 공격하거나 이를 위해 계획하기 위하여 조직된 단체에 참여’했다는 혐의로 기소되었다. 파헴 부카도우스는 또한 사설 텔레비전 채널에 제공하기 위해 시위를 기록하는 일을 했는데 이 때문에 ‘공공질서를 어지럽히기 위해 거짓된 정보를 유포’한 혐의도 받고 있다.

1999년부터 2001년에도 구금되었던 파헴 부카도우스는 석방 이후 말하기를 “나는 나의 석방을 위해 활동해 준 모든 국제앰네스티 회원들에게 감사하고 싶습니다. 내가 국제앰네스티에 가입한 이유는 나의 신념뿐 아니라 재판과정 동안 국네앰네스티가 나와 함께 있어주었기 때문입니다.

시위자들은 26살의 실직한 대학교 졸업생인 모하메드 부아지지의 죽음 이후에 계속해서 튀니지 내에서 저항을 이어왔다. 모하메드는 경찰이 그의 유일한 수입원인 과일과 야채 수레를 몰수하였을 때 시디 부지드(Sidi Bouzid) 마을에서 분신했다.

그의 자살은 노동조합원, 학생, 인권활동가와 변호사 등 튀니지 내의 시위를 촉발시켰다. 이들은 일자리와 생활 환경 개선, 부패척결을 요구하며 거리로 나온 사람들이었다.

영어 전문 보기

Protests over restrictive Hungarian media law

Friday 14 January 2011

Amnesty International has welcomed an announcement by Tunisia’s caretaker government that it has freed political prisoners detained during the rule of recently ousted President Zine El Abidine Ben Ali.

Tunisia’s new government was formed after weeks of anti-government protests across the country which resulted in a state of emergency being imposed. President Ben Ali fled the country on 14 January.

Among those released on Wednesday were two Amnesty International prisoners of conscience – journalist Fahem Boukadous and activist Hassan Ben Abdallah.

“It is a significant and positive step that these prisoners have been released. Release should now be followed by reparations to these individuals,” said Hassiba Hadj Sahraoui, Deputy Director of Amnesty International’s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Programme.

However Amnesty International has received information that not all political prisoners were released as initially announced. Political prisoners Ali Hirabi, Ali Ben Farhat, and Hachemi Ben Taleb, linked to Ennahda, the banned Islamist organization, are still to be released despite promises.

Amnesty International also called on the Tunisian authorities to review all sentences for those convicted under the the controversial and much-criticized 2003 Anti-Terrorism Law. The law has a broad and vague definition of terrorism which in practice has been used to crack down on anyone perceived as a security threat. The organization is concerned that many may be prisoners of conscience, detained solely for their peacefully-held beliefs.

“The Tunisian authorities now need to show that they are really serious about ending the culture of human rights abuses that has existed for over two decades, and begin to rein in the security apparatus that has harassed and oppressed ordinary Tunisians for so long.

“They can start by immediately abolishing the oppressive measures against former political prisoners, who are routinely subjected to aggressive police surveillance.”

Former political prisoners are also denied access to medical care, face restrictions on their movement and can be rearrested and re-imprisoned for no other reason other than exercising their rights to freedom of expression, association, assembly or movement.

Both journalist Fahem Boukadous and activist Hassan Ben Abdallah had been held since their arrests in relation to their involvement in protests in the Gafsa region in 2008. They were convicted after unfair trials and sentenced to four-year prison sentences.

They were charged with “belonging to a criminal association” and “taking part in a group established to prepare or commit an attack against people or property”. Fahem Boukadous was also charged with “spreading information liable to disrupt public order”, for his work to document the protests for a private TV channel.

After his release Fahem Boukadous, who was also imprisoned between 1999 and 2001, said: “I would like to thank all the members of Amnesty International who campaigned for my release. I joined Amnesty International not only because of my convictions but also because it stood with me during my trial.”

Protests have persisted in Tunisia since mid-December following the death of Mohamed Bouazizi, a 26-year-old unemployed university graduate, who set himself on fire in the town of Sidi Bouzid when police confiscated his fruit and vegetable cart, taking away his only source of income.

His suicide sparked protests among Tunisians, including trade unionists, students, human rights activists and lawyers, who took to the streets demanding jobs, better living conditions and the end of corruption. (News, 20 January 2011)


터키: 다시 체포된 앰네스티 이사장 타네르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