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미얀마: 부정부패 고발한 기사로 구금된 언론인들 석방해야

622348722
11월 11일, 정부의 부정부패 의혹을 언급한 기사로 “온라인상 명예훼손” 혐의를 받고 언론인 2명이 체포, 구금된 가운데, 국제앰네스티는 이들을 즉시 석방해야 한다고 밝혔다.

라펜디 디야민(Rafendi Djamin) 국제앰네스티 동남아시아-태평양 지역국장은 “두 사람을 체포하고 구금한 것은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이 이끄는 미얀마 정부가 표현의 자유 보장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제기하게 한다”고 말했다.

정부 관료에 대한 평화적인 비판을 억누르는 데 억압적인 법을 이용하는 것은 미얀마의 다른 언론 종사자들을 자기검열에 빠지도록 한다.

라펜디 디야민(Rafendi Djamin), 국제앰네스티 동남아시아-태평양 지역국장

“새로 출범한 미얀마 정부는 장기간 활동가와 언론인들을 표적으로 한 억압적인 법을 개정하려는 시도를 보였지만, 이번 사건으로 이러한 시도가 충분하지 않다는 것이 드러났다.

정부 관료에 대한 평화적인 비판을 억누르는 데 억압적인 법을 이용하는 것은 미얀마의 다른 언론 종사자들을 자기검열에 빠지도록 한다. 정부 관료라고 해서 철저한 조사에 예외가 될 수는 없으며, 기자는 이들에게 책임을 묻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구금된 언론인들은 즉시 석방되어야 한다.”

이번에 체포된 탄 흐투트 아웅과 와이 표는 각각 일레븐미디어그룹(Eleven Media Group)의 최고경영자와 편집장이다.

두 사람은 11일 오후 경찰로부터 문제가 된 기사에 대해 심문을 받고 인세인 교도소로 이송됐다. 이 기사는 지난 주 탄 흐투트 아웅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게시된 후 아시아 각지의 다양한 뉴스매체를 통해 발표되었다.

두 사람은 미얀마 정보통신법에 따라 조사를 받고 있으며, 최대 징역 2년형까지 선고될 수 있다. 이들의 다음 재판일은 11월 25일로 예정되어 있다.

Myanmar: Media workers detained over corruption article must be released

Two media workers who were arrested and detained today on suspicion of “online defamation” over an article that made reference to allegations of government corruption must be released immediately, Amnesty International said.

“Arresting and detaining these two men raises serious concerns about the National League for Democracy-led government’s commitment to freedom of expression,” said Rafendi Djamin, Amnesty International’s Regional Director for Southeast Asia and the Pacific.

“While the new government has made some attempts to amend long-standing repressive laws that target activists and media workers, this case shows that those attempts do not go far enough.

“Using repressive laws to stifle peaceful criticism of government officials could cause other media workers in Myanmar to self censor. State officials are not above scrutiny, and journalists have an important role in holding them accountable.

“These media workers must be released immediately.”

Than Htut Aung and Wai Phyo are the chief executive officer and chief editor respectively at Eleven Media Group.

They were transferred to Insein prison on Friday afternoon after police questioned them about the article, which was posted on Than Htut Aung’s Facebook page last week before being published by various Asian news outlets.

The two men are being investigated under Myanmar’s Telecommunications Law and could face up to two years in prison. They are next scheduled to appear in court on 25 November.

이집트: 성폭력 생존자 아말 파시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