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굿뉴스

강제실종중단을 위한 협약 발효

국제앰네스티는 11월 25일, 강제실종(Enforced Disappearances)를 중단하기 위한 기념비적인 협약이발효됨에 앞서 모든 정부들에 강제실종을 중단할 것을 약속할 것을 촉구했다.

이라크가 24일 20번째 국가로 강제실종협약을 비준함에 따라 이 협약은 12월 23일 부로 발효 될 예정이다.

이 협약은 강제실종에 관한 진실을 밝히고 책임자들을 처벌하며 피해자와 유가족들에게 보상을 제공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살릴 셰티 국제앰네스티 사무총장은 “이번 협약 발효는 피해자들과 가족, 그리고 지역사회에 엄청난 아픔을 가져다 준 강제실종을 중단하기 위한 아주 중요한 걸음”이라며 환영했지만 “아직 최소 90%의 세계국가들이 이 협약을 비준하지 않았다”며 아직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았음을 시사했다.

강제실종은 정부나 정부를 위해 일하는 단체로부터 피해자가 납치된 경우 발생한다. 그 후 정부는 이 피해자의 구금 사실과 행방을 일체 알리지 않는 방식으로 법망을 빠져나간다.

납치된 피해자들은 고문과 잔인하고, 비인도적이며, 굴욕적인 대우를 받는다. 많은 경우에 이들은 살해되고 암매장 되어 행방을 전혀 알 수 없게 된다.

가족들과 친지들은 강제실종 피해자의 생사조차 파악하지 못하게 된다. 이 불확실성은 지역주민들로 하여금 강제실종 피해자와 엮이는 것을 두려워하게 만들고 결국 지역사회 전체를 파국으로 몰고간다.

이 협약을 비준한 국가는 강제실종 피해자들의 행방을 찾기 위한 조사를 이행해야 하고 관계자들을 처벌하고 유가족들에 배상을 제공해야 한다.

이번 협약의 발효는 또한 국제강제실종위원회를 설치하게 된다. 이 독립적이고 중립적인 협약위원회는 국가들의 협약 비준상황을 감시하고 비준국가의 국민들로부터 이행상황에 대해 탄원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비준국가의 국민들이 탄원을 제출 하려면 국가가 먼저 이를 인정하고 이에 관한 항목을 따로 비준해야 한다. 협약을 받아드린 20개의 국가 중 이라크를 포함한 14개의 국가들이 국민들의 탄원이 직접 협약위원회로 탄원을 제출하는 것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국제앰네스티는 지난 25년이 넘는 시간동안 세계의 강제실종을 방지하고 이에 맞서 싸우기 위해 노력해왔다.

사릴 셰티 사무총장은 “이제부터 몇 년간 국제정의 캠페인의 일부로 강제실종협약을 받아드린 나라들이 자국민들에게 개인적으로 협약위원회에 탄원을 제출하는 것을 허용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우리는 모든 국가들이 자국의 법을 재정비 하여 이 끔직한 행위들에 대해 조사하고 처벌할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끝맺었다.

이번 협약을 비준한 20개의 국가들은 다음과 같다: 알바니아, 아르헨티나, 볼리비아, 부르키나 파소, 칠레, 쿠바, 에콰도르, 프랑스, 독일, 온두라스, 이라크, 일본, 카자흐스탄, 말리, 멕시코, 나이지리아, 파라과이, 세네갈, 스페인, 우루과이.

영어 전문 보기

LANDMARK ENFORCED DISAPPEARANCES CONVENTION TO ENTER INTO FORCE

25 November 2010Amnesty International today called on all states to commit themselves to end enforced disappearances, following news that a landmark treaty aimed at preventing the practice will come into effect. The International Convention for the Protection of All Persons from Enforced Disappearance (Disappearances Convention) will enter into force on 23 December, after Iraq on Wednesday became the 20th country to ratify it. The Convention aims to establish the truth about enforced disappearances, punish perpetrators and provide reparations to victims and their families. “This is an important step in the fight to stop enforced disappearances, which cause horrendous suffering to victims, their families and their communities,” said Salil Shetty, Amnesty International’s Secretary General. “However, we are still a long way from banishing this widespread practice to history. Although the 20 ratifications mark a milestone for the implementation of the Convention, almost 90 per cent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have yet to commit themselves to tackling enforced disappearances.”

An enforced disappearance takes place when a person is arrested, detained or abducted by a state or agents acting for the state. The authorities then deny that the person is being held or conceal their whereabouts, placing them outside the protection of the law. The ramifications of enforced disappearances are severe. Those disappeared are often tortured and subjected to cruel, inhuman and degrading treatment. In many cases, they are secretly killed and their remains are hidden.

Family members and those close to the person disappeared are left not knowing what has happened to their loved one, whether they are alive or dead. Entire communities can fracture under pressure as people fear being associated with those targeted. States that ratify the Convention commit themselves to conduct investigations to locate the disappeared person, to prosecute those responsible and to ensure reparations for survivors and their families. The entry into force will also lead to the establishment of a new international Committee on Enforced Disappearances. This independent and impartial treaty body will monitor implementation of the Convention and it can receive complaints from or on behalf of victims when the national authorities fail to fulfil their obligations. However, in order for the Committee to be able to receive and consider complaints by victims or their representatives, their governments must make a declaration accepting it. Fourteen of the 20 states which have ratified the Disappearances Convention have not done this including Iraq. Amnesty International has campaigned for over a quarter of a century for a convention to prevent and combat enforced disappearances worldwide. “In the next few years, as part of our Campaign for International Justice we will be campaigning for those remaining states to ratify the Disappearances Convention without delay and to recognize the competence of the new Committee to consider individual complaints,” said Salil Shetty. “We urge all states to review their national laws to ensure that they can investigate and prosecute this horrendous crime before national courts.” The 20 states that have ratified the Disappearances Convention are: Albania, Argentina, Bolivia, Burkina Faso, Chile, Cuba, Ecuador, France, Germany, Honduras, Iraq, Japan, Kazakhstan, Mali, Mexico, Nigeria, Paraguay, Senegal, Spain and Uruguay.


자메이카: 경찰의 살인을 묵인하지 않고 맞서 싸우다 / 샤켈리아 잭슨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