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미얀마는 아웅산 수치 여사 이외의 모든 양심수들을 석방해야 한다


국제앰네스티는 아웅 산 수치의 석방을 환영하지만 미얀마 정부에 수감중인 모든 양심수들 또한 즉각 석방 할 것을 요구했다.

미얀마에서 가장 유명한 양심수인 아웅산 수치는 지난 21년간 15년 이상을 가택연금 상태로 지냈다. 그녀는 양심수를 포함한 2200명의 정치범 중 한 명으로 평화적 시위에 참가 했다는 이유만으로 구금되었다.

국제앰네스티 살릴 셰티 사무총장은 아웅산 수치의 석방은 분명 환영할 만 하나 이것은 불법적으로 연장된 형을 중단하는 것뿐이며 당국의 양보라고는 볼 수 없다. 미얀마 당국이 애초부터 그녀를 포함한 양심수들을 체포하거나 구금하여 이들의 정치참여를 막으려 하지 말았어야 했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수치는 2003년 5월 30일, 디페옌에서 거리행진을 하던 중 정부의 사주를 받은 폭력배들에게 공격을 받은 이후부터 연금상태에 있었다. 1989년부터 1995년, 2000년부터 2002년에 이은 세 번째 구금이었다.

살릴 셰티는 또한 “이제 당국은 그녀의 안전을 보장해야 한다. 지금은 미얀마 정부가 자행해 왔던 지속적이고 정의롭지 못한 정치적 구금을 중단할 때이며, 그와 동시에 중국, 인도, ASEAN, 그리고 UN을 포함한 국제사회는 미얀마가 법치구조를 남용하여 평화적 반대자들을 구금하지 못 하도록 막아야 한다. 아웅산 수치여사의 석방으로 다른 양심수들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현재 미얀마에는 정부가 모호한 법률을 이용해 구금한 2,200명의 정치적 반대자들이 있다.

그들은 충분한 식량과 위생이 보장되지 않은 열악한 환경에서 구금되고 있다. 많은 양심수들은 건강이 좋지 않지만 제대로 된 의료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있다.

그들 중 상당수는 취조와 구금 과정에서 고문을 받았으며 지금도 교도관들에게 고문당할 위험이 매우 높다.

국제앰네스티는 구금된 대부분의 양심수들이 표현, 집회, 그리고 결사의 자유를 평화적으로 실현했다는 이유 만으로 구금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들의 많은 수가 2007년 연료 가격 및 물가 폭등으로 촉발한 샤프론 혁명에 참여한 사람들이다.

지난 3년간 수백 명의 수감자들은 매우 외진 지역으로 이송 되어 가족이나 변호사의 면회는 물론 의료서비스 접근 마저 제한 받았다. 고문과 부당한 행위에 대한 제보는 넘쳐나고 있다.

미얀마 수감자들을 치료하기 위한 국제적십자회의 요청 또한 2005년 12월 이후 계속 거부되고 있다.

배경

2009년 구금 형이 만료되기 2주전, 아웅 산 수치는 가택연금 조항을 어겼다는 이유로 다시 체포 되었다. 2009년 8월 11일, 국제사회의 비난이 쏟아지는 가운데 법원은 그녀에게 3년형의 징역을 내렸고 이후에 18개월간의 가택구금을 명령했다.

수치의 석방은 정치적 탄압 속에 미얀마에서 20년 만에 치러진 선거 6일 뒤에 발표되었다. 그녀가 이끄는 민족민주동맹(National League for Democracy)은 1990년 선거에서 과반수 이상의 의석을 차치했으나 수십 년간 미얀마를 휘어잡고 있던 군부에 의해 집권할 수 없었다.

국제앰네스티는 이들을 포함한 모든 양심수의 석방을 요구한다:

• 민 코 나잉(Min Ko Naing, 47세): 전 학생 지도자이자 민주화 활동가, 2007년 시위로 구속되어 65년 형을 받고 현재 형 집행 중

• 우 감비라(U Gambira): 전국버마승려연합(All Burma Monks Alliance) 소속, 2007년 승려들이 이끈 시위 중 구속되어 63년 형을 선고 받음

• 우 쿤 툰 우(U Khun Htun Oo, 67세): 샨민족민주동맹(Shan Nationalities League for Democracy; SNLD) 지도자, 정부의 새 헌법개정에 반대하여 93년 형을 선고 받음, 현재 당뇨와 고혈압을 앓고 있음.

아웅산 수치는 1991년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국제앰네스티는 1977년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

영어 전문 보기

MYANMAR SHOULD FREE ALL PRISONERS OF CONSCIENCE FOLLOWING AUNG SAN SUU KYI’S RELEASE

13 November 2010Amnesty International today welcomes the release of Aung San Suu Kyi, but calls on the government of Myanmar to immediately release all of the prisoners of conscience in the country.

Aung San Suu Kyi, Myanmar’s best-known prisoner of conscience, has spent more than 15 of the past 21 years under house arrest. She was one of more than 2,200 political prisoners, including prisoners of conscience , currently being held in deplorable conditions for simply exercising their right to peaceful protest.

“While Daw Aung San Suu Kyi’s release is certainly welcome, it only marks the end of an unfair sentence that was illegally extended, and is by no means a concession on the part of the authorities”, said Amnesty International’s Secretary General, Salil Shetty.

“The fact remains that authorities should never have arrested her or the many other prisoners of conscience in Myanmar in the first place, locking them out of the political process.”

The Nobel Peace laureate had been detained since 30 May 2003 after government-backed thugs attacked her motorcade in Depayin, killing an unknown number of people, and injuring scores. This was the third time she was held under house arrest, having previously been detained from 1989 to 1995, and from 2000 to 2002.

“This time the authorities must ensure Daw Aung San Suu Kyi’s security”, said Salil Shetty.

“It is high time the government of Myanmar put an end to the ongoing injustice of political imprisonment in the country, while the international community—including China, India, ASEAN and the UN—must act together to prevent Myanmar from abusing its legal system to penalize peaceful opponents. The release of Daw Aung San Suu Kyi must not make them forget other prisoners of conscience”.

There are more than 2,200 political prisoners in Myanmar still held under vague laws frequently used by the government to criminalize peaceful political dissent.

They are being held in grim conditions, with inadequate food and sanitation. Many are in poor health and do not receive proper medical treatment.

Many were tortured during their initial interrogation and detention, and still risk torture as a punishment at the hands of prison officers.

Amnesty International believes the vast majority of those held are prisoners of conscience who are being punished merely for peacefully exercising their rights to free expression, assembly, and association.

Many of those still being held took part in the 2007 Saffron Revolution, sparked by protests against sharp fuel and commodity price rises.

In the past three years, hundreds of political prisoners have been moved to extremely remote prisons, restricting their access to relatives, lawyers and medical care. Reports of torture and other ill-treatment are rife.

The International Committee of the Red Cross has been denied access to prisons in Myanmar since December 2005.

Background

Just two weeks before her detention order was due to expire in 2009, Aung San Suu Kyi was again arrested and charged with violating the terms of her house arrest. On 11 August 2009, after a trial widely condemned b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he was sentenced to three years’ imprisonment, which was later commuted to 18 months’ house arrest.

Her release comes just six days after the first general elections in Myanmar in 20 years, which were held against a backdrop of political repression. Aung San Suu Kyi’s National League for Democracy party won the majority of seats in those 1990 elections, but were prevented from taking power by Myanmar military leaders who have controlled the country for decades.

Amnesty International is also calling for the release of all prisoners of conscience, including:

Former student leader and pro-democracy activist Min Ko Naing, 47, serving a prison sentence of 65 years for his part in demonstrations in 2007.

U Gambira of the All Burma Monks Alliance (ABMA), sentenced to 63 years for his part in monk-led demonstrations in 2007.

U Khun Htun Oo, 67, chair of the Shan Nationalities League for Democracy (SNLD), sentenced to 93 years’ imprisonment for disagreeing with the government’s plans for a new constitution. He suffers from diabetes and high blood pressure.

Aung San Suu Kyi won the Nobel Peace Prize in 1991.

Amnesty International won the Nobel Peace Prize in 1977.


자메이카: 경찰의 살인을 묵인하지 않고 맞서 싸우다 / 샤켈리아 잭슨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