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인터뷰

[기적을 만드는 사람들①]엄마는 강하다, 펜을 든 엄마는 더 강하다!

매년 12월이면 펜으로 기적을 만드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1961년 포르투갈에서 자유를 외치며 건배하던 대학생들이 수감됐고, 영국의 피터 베넨슨은 이 같은 인권유린에 항의편지를 보내자는 글을 신문에 기고하면서 국제앰네스티의 ‘편지 한 통의 기적’이 처음 시작되었습니다. 2003년 폴란드지부 회원들이 12월10일 세계인권의날에 ‘편지쓰기 마라톤’을 제안했고, 지난 해 140개국 230만 건의 탄원서명과 편지가 모아지는 세계에서 가장 큰 인권운동으로 발전했습니다.

여기, 대한민국에서도 기적을 만드는 사람들의 마라톤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그 첫번째는 마포구 어린이집의 여자보다 강한 ‘엄마’들의 이야기입니다.

 

11월 28일 겨울 비 내리는 저녁, 마포구에 위치한 보내고 싶은 어린이집에 엄마들이 하나 둘씩 모이기 시작합니다. 오늘은 아이들 키우느라 수다 떨 시간도 없었던 엄마를 위한 날, 이름하여 “트레이닝복 파티”가 열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편안한 복장으로 둘러앉아, 손바느질 인형도 만들고, 맛있는 음식도 먹고, 엄마로, 여자로 살아가는 이야기를 나누는 날,엄마들은 일년에 몇 번 없는 귀하디 귀한 자유시간에 기적을 만드는데 동참하기로 했습니다. 어떻게? 펜으로!

Untitled-4

트레이닝복 파팅에 참석한 엄마들 ©보내고싶은어린이집

내가 그 맘 알지! 이심전심(以心傳心)

이날 국제앰네스티의 “편지 한 통의 기적”에 참여한 엄마들이 가장 관심 있게 참여한 사례는 역시나 기초적인 산전진료 서비스를 받지 못해 죽음의 위기에 처한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음콘도 산모들” 사례였습니다. 임신을 한 것 만으로도 힘겨운데 진료소에 가기 위해 새벽부터 일어나 수 킬로미터를 걸어가야 한다는 설명에 “에고 발이 퉁퉁 붓겠다”며 걱정 하고, 진료소에 도착해도 제대로 된 진료도 받지 못하고 방치된다는 이야기에 분개하기도 했습니다.

임신이 얼마나 큰 축복인데.. 죽음을 생각해야 한다니 말도 안돼!”

참석한 분들 모두 열 달 동안 뱃속에 아이를 품고, 힘겨운 출산을 거쳐 소중한 아이를 기르고 있는 엄마이기에 산전진료의 중요성을 누구보다도 잘 이해하고 있었습니다. 그렇기에 남아공 여성들이 겪고 있는 인권침해를 떠올리며 쓴 엄마들의 편지에는 진심 어린 걱정과 바람이 담겨 있었습니다.

 

남아공 산모들을 위해 쓴 편지들 ©Amnesty International

남아공 산모들을 위해 쓴 편지들 ©Amnesty International

당신에게 인권이란?

편지쓰기를 마치며 ‘당신이 생각하는 인권이란’ 질문을 던져 보았습니다. 평소에는 생각조차 하기 힘든 ‘인권’이라는 단어, 엄마들은 어떻게 정의했을까요?

“인권은 식욕만큼 기본적이다.”

“인권은 싸워서 얻는 것 이다.”

“인권은 관심 이다.”

“인권은 최소한의 인간다움을 인정받는 것 이다.”

엄마는 세상 누구보다 강하다고 합니다. 아이를 위해 매일매일 헌신하는 모습을 보면 그 말이 무엇인지 알 수 있죠. 오늘은 아이를 안아주는 대신, 펜을 들고 누군가의 인권을 위해 편지를 쓴 엄마는 더 강해 보였습니다. 평등, 권리 등 늘 들어왔던 단어 말고도 참신하고 새로운, 그러나 인권의 기본가치가 잘 녹아있는 표현들이 귀에 쏙 박혔습니다. 아마 실제 인권 침해 당하는 사람들을 위해 편지를 쓴 뒤에 생각했기에 보다 현실적이고 구체적이지 않았을까요?

자신이 쓴 편지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는 엄마들 ©Amnesty International

자신이 쓴 편지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는 엄마들 ©Amnesty International

지구 반대편의 한국 엄마들의 강력한 응원을 받은 음콘도의 예비 엄마들도 뱃속의 아이와 함께 환하게 웃게 될 겁니다. 편지가 모이고 모여 기적을 만들어 줄 거니까요!

지금, 편지 한 통의기적 만들기에 동참하세요. >> 음콘도 탄원하러 가기

 

sns_t

노르웨이, 아프간으로 송환을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