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리뷰

부산에서 KTX를 타고와 앰네스티 정기총회에 참여하다!

보팅카드

저는 1년에 한 번 있는 앰네스티 한국지부 정기총회에 너무 참석하고 싶어 부산에서 출발하여 들뜬 마음으로 서울행 ktx에 올랐습니다. 지난 2013년 한 해 동안 앰네스티 한국지부에서 한 사업들을 보고받고, 앞으로 2014년 한국지부 앰네스티의 활동방향을 논의하고, 직접 현장에서 회원분들을 만날 수 있을 거란 생각에 기대감과 설렘을 가지고 총회에 참석했습니다.

올해는 1박 2일이 아니라 하루동안 진행되어 그런지, 다소 스피디하고 빡빡하게 진행되었습니다. 회원은 총회에서 임원을 직접 선출할 수 있었고, 정관의 개정과 사업계획의 승인, 예산결산, 그리고 회의가 진행되는 중간중간마다 발언권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중요한 일들과 안건 하나하나를 민주적 과정을 거쳐 회원들의 보팅 카드로 직접 투표했습니다. 이 광경은 처음 참석한 저로서는 매우 신기하고 감동적인 일이었습니다.

투표

민주적 과정을 거쳐 회원들의 보팅 카드로 직접 투표하는 광경은 매우 신기하고 감동적인 일이었습니다. ⓒ Amnesty International

그리고 분임토의 시간에는 3가지 주제로 나누어 졌습니다. (1) 정관 개정 및 회원규정 제정 (2) 한국지부 성 의식 및 성폭력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한 2014년 한국지부 과제와 권고안 마련 (3) 신나고 의미 있는 모금 아이디어 난상토론이었습니다. 저는 3번의 주제에 관심이 있어 모금 분임토의에 참여하였습니다. 토의하면서 회원들과 상호 간의 소통과 교류할 수 있는 시간을 가졌고 어떻게 하면 후원자와 회원을 증축시킬 수 있는가에 대한 재미있는 아이디어를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분임토의

저는 이날 세가지 분임토의 중 ‘신나고 의미 있는 모금 아이디어 난상토론’에 참여했습니다. ⓒ Amnesty International

후원만 하는 회원일 때와는 달리 이렇게 직접 총회에 참석하여 앰네스티 사람들과 함께 현장에서 투표하고 발언을 해보니, 앰네스티라는 단체에 대한 그리고 앰네스티 회원으로 속해있는 저 자신에 대해 다시 한 번 책임감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또한, 더 많은 활동을 통해 국제인권 캠페인이나 활동에 참여해야겠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아침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제법 긴 총회였지만, 총회를 마치고 나왔을 때 앰네스티에 대해 많은 것을 알 수 있었고 멋진 일을 한 것 같아 뿌듯했습니다. 나라는 평범한 사람이 큰 변화를 만들 수 있다는 신념으로 이제 앞으로 앰네스티 활동에, 그리고 매년 있을 정기총회에 함께 참석하여 자리를 빛내고 싶습니다.

글 : 고란영 회원

노르웨이, 아프간으로 송환을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