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유엔, 사형제도 폐지에 과한 세번째 결의안 통과 논의 중

제 65차 유엔총회(United Nations General Assembly; UNGA)에서 사형집행 모라토리엄(유예)을 촉구하는 결의안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다.

지난 2007년과 2008년, 전 세계 사형집행 모라토리엄을 위한 결의안이 세계 모든 지역의 강력한 지지를 받으며 이미 채택된 바 있다. 이 결의안들은 국제인권기준에 힘을 실어줬으며 사형제도에 대한 중대한 메시지를 던졌을 뿐만 아니라 사형제도의 완전한 폐지를 위한 지역단체와 사회적 움직임을 시작하는데 일조했다. 세번째 결의안은 11월에 있을 유엔총회 제3 위원회에서 논의를 거쳐 12월에 있을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며, 이번 결의안은 사형제도 없는 세상을 위한 전 세계적 노력에 힘을 보태는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영어 전문 보기

UN TO CONSIDER THIRD RESOLUTION ON A MORATORIUM ON EXECUTIONS

27 October 2010The 65th session of the United Nations General Assembly (UNGA) is now considering a resolution on a moratorium on the use of the death penalty.

Resolutions calling for the establishment of a worldwide moratorium on executions were adopted – with strong support from all regions of the world – by the General Assembly in both 2007 and 2008. These resolutions reiterate the UN’s commitment to the promotion and protection of human rights, as well as to abolition of the death penalty.

A third resolution will be considered at the Third Committee of the UNGA in November 2010 and then in the plenary session in December 2010. The 2007 and 2008 resolutions strengthened international human rights standards and opened vital space – at the UN and around the world – for meaningful consideration of the illegitimacy of capital punishment. These resolutions helped galvanise greater action by civil society and regional organisations towards the goal of total abolition of capital punishment. A third resolution on moratorium on the use of the death penalty is a critical opportunity to maintain global momentum and move the community of states closer to the achievement of a death penalty-free world.


미국: 트랜스젠더 난민 알레한드라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