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인터뷰

월드컵의 열기만큼 뜨거웠던 6월26일 새내기회원모임

온 국민이 설레임과 기대를 안고 기다리던 한국과 우루과이의 월드컵 16강전이 있었던 6월26일 토요일!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사무국은 아침부터 분주한 손길들이 오갔습니다.

회원들을 사무국에 초대하는 ‘새내기회원모임’이 있는 날이었기 때문인데요

회원들을 맞이하기 위해 쓱쓱~ 싹싹~ 청소도 하고, 맛있는 음식을 준비하고

마지막으로 사무국 1층 입구에 회원들을 환영하는 현수막까지 예쁘게 걸어놓고..

짜잔~!! 간사님들과 인턴분들은 두근두근 회원님들이 오기만을 기다립니다.

어느덧 한 두분씩 회원분들이 오시고, 정성스레 준비한 음식을 접시 한가득 담아 프로그램 시작을

기다렸습니다.

 

간사님들과 인턴분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멋진 3명의 남성분들이 한꺼번에 등장했었는데요! +_+

알고보니 절친한 친구사이인 이분들은 앰네스티가 궁금해 함께 방문했다고 하시더라구요~^^

오늘 처음 만난 사이지만 두명씩 짝을 지어 서로를 소개하고,

또 모두 앞에서 자신이 아닌 대화를 나눈 상대방을 소개하고 장점을 얘기해주는 시간을 가지며

처음의 서먹했던 분위기는 어느새 사라지기 시작했습니다.

What we did. What we do, What will we do..!!

앰네스티가 걸어온 길, 지금 하고있는 일들, 그리고 우리가 앞으로 해야할 일들을 함께 이야기 하고,

세상의 변화를 위해 회원으로써 우리가 할 수 있는 일들을 알아보며 어느덧 분위기는 진지해졌습니다.

또한 단지 이야기를 나누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닌 인권침해 피해자들을 위해 직접 탄원편지를 쓰는 시간을

가지며 아무런 힘이 없을 것 같은 ‘편지쓰기’가 자유를 빼앗기고 생명의 위협을 당하고 있는 이들에게는 큰 힘이

될 수 있음을 함께 공감하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습니다.

<긴급구명활동 네트워크 가입하러 바로가기>

2시간 동안 졸지 않고 귀를 쫑긋! 세우고 들으셨다면 누구나 정답을 알만한 쉬~운 퀴즈 문제들을 풀며

황금 같은 토요일에 시간을 내어준 고마운 회원분들에게 앰네스티가 마련한 작은 선물을 드리는 시간을 갖고

사무국 구석구석을 구경하는 것을 마지막으로 회원들과 함께한 2시간이 어느새 훌쩍 지나갔습니다.

한국 대표팀을 응원하는 마음만큼이나 뜨거운 열정으로 가득했던 6월26일 토요일 오후의 짧은 방문은

회원과 사무국 국원들이 함께 인권과 앰네스티를 향한 뜨거운 사랑의 하트~♡ 를 날리는 것으로

유쾌한 마무리를 지었습니다^^

따뜻한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는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앞으로도 새내기회원모임은 계속됩니다~~!!

국제앰네스티에 놀러오세요^^

 

미얀마: 로이터통신 기자 2명에 징역 7년형 선고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