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페루, 사형집행 재적용 말아야


과테말라 의원들이 2000년 이후 최초로 사형을 허가하는 법안을 논의하고 있는 가운데 국제앰네스티는 사형제도를 규제하려 하지 말고 완전하게 폐지하라고 의회에 요청 했다.

현재 논의중인 새 법안은 사형수에 대한사면권을 부과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데, 이렇게 되면 정치인들의 주장처럼 갱 법죄에 대한 여론에 대한 대응으로 과테말라 정부가 사형을 적용하는 것이 허용된다.

2005년 미주인권법원은 과테말라의 사형제도 상 대통령 사면권이 보장되지 않기 때문에 절차상 하자가 있고, 따라서 과테말라는 사형집행을 해서는 안된다는 결정을 내린바 있다. 현재 논의중인 법안은 절차상의 문제점을 보완해 사형을 집행할 수 있는 조건을 만드는 법안이다.

국제앰네스티 과달루페 마렝고(Guadalupe Marengo) 미주 부국장은 “사형제도는 잔인하고, 비인도적이며, 굴욕적인 형벌로서 세계인권선언에서 분명히 명시된 생명권을 침해한다”며 “전세계 국가들의 3분의 2 이상은 사형제도를 폐지했거나 사실상 폐지국으로서 사형집행을 하지 않고 있다. 심지어 세계에서 유일하게 지속적으로 사형집행을 계속 실행해 왔던 미국 또한 이 비인도적이고 굴욕적인 형벌에서 돌아서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과테말라의 의회가 사형집행 재개를 위한 방법을 마련 한다면 현재의 이런 긍정적인 추세에 정면으로 반하는 것이다” 라고 밝혔다.

만일 과테말라 의회가 이 법안에 찬성표를 던질 경우, 10명의 사형수가 사형당할 수도 있다.

국제앰네스티는 과테말라에 팽배한 범죄상황에 대하여 알고 알고 있으며 과테말라의 의원들에게 주민들이 공포 속에서 살지 않도록 보호할 수 있는 법안을 만들어야 할 의무가 있다는 것을 인정한다. 그러나 마렝고 부국장은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사람들을 사형시키는 것은 범죄억제의 방법이 될 수가 없다. 세계 곳곳에서 실행된 연구에 따르면 사형제도는 어떠한 특별한 억제력도 없고, 사회를 안전하게 만들지도 못하며, 오리혀 사회의 야만성을 드러내게 만든다. 국가가 허용하는 살인은 결국 무력 사용을 촉진시키고 폭력의 악순환을 지속시킬 뿐이다”라고 밝혔다.

영어 전문 보기

GUATEMALAN CONGRESS URGED TO RESIST ATTEMPTS TO REAPPLY DEATH PENALTY

5 October 2010Amnesty International has called on the Guatemalan Congress to abolish the death penalty instead of regulating it as parliamentarians debate legislation that would allow its use for the first time since 2000.

The new legislation would create presidential pardons for those on death row, a move that would allow the country to use the death penalty in what politicians say is a response to public pressure over rising gang violence.

“The death penalty is a cruel, inhuman and degrading punishment and violates the right to life as proclaimed in the Universal Declaration of Human Rights”, said Guadalupe Marengo, Deputy Director of Amnesty International’s Americas program.

“More than two-thirds of countries have abolished the death penalty in law or in practice as in the rest of the Americas. Even the USA, which is the only country in the region that consistently carries out executions, is showing signs of turning against this inhuman and degrading treatment. Guatemala would be turning against this positive trend if its Congress paves the way for the reapplication of the death penalty.”

If the Guatemalan Congress votes in favour of that legislation, ten people, who are currently in death row, could be executed.

Amnesty International recognises that crime in Guatemala is widespread and Guatemalan congressmen and women have a duty to ensure they pass legislation that will reduce this worrying trend so that residents can live without fear.

“Executing those who commit horrific crimes will not be a deterrent. Studies from around the world show that the death penalty has no special deterrent effect and far from making society safer, it has a brutalizing effect on society. State sanctioned killing only serves to endorse the use of force and to continue the cycle of violence,” said Guadalupe Marengo.

“The Guatemalan Congress should be voting to abolish the death penalty instead of regulating it and address the real issues that lie behind crime. Police and judicial systems must be equipped to eradicate impunity and the government should address inequality and discrimination.”

The Guatemalan constitution, passed in 1985, permits the death penalty under article 18. The last execution was carried out in Guatemala in 2000, using lethal injection. Since then, successive governments have established a de facto moratorium in the application of death penalty, by not implementing measures to enable them to issue presidential pardons for those sentenced to death. In 2005 the Inter-American court ruled that Guatemala could not apply the death penalty because it did not have a procedure in place for the granting of presidential pardons.

Bill 4175, currently being debated in Congress, proposes a mechanism for presidential pardons. If the Guatemalan Congress votes in favour of that legislation, ten people, who are currently in death row, could be executed.


인도의 NGO, 폐쇄 위기에 처하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