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차드, 오마르 알-바시르 수단 대통령 방문 시 체포해야

국제앰네스티는 21일 지역지도자회의 참석차 차드를 방문한 수단 오마르 알-바시르(Omar al-Bashir) 대통령을 체포하고 국제형사재판소(International Criminal Court)에 인도할 것을 차드 당국에 요청했다.국제앰네스티 크리스토퍼 홀(Christopher Hall) 선임 법률 자문은 “차드가 알-바시르 대통령에 대한 국제사법적 정의를 막아선 안된다”며 “그의 차드 방문은 체포 영장을 집행하고 사법적 정의를 실현시킬 수 있는 기회다”라고 말했다.

국제형사재판소는 집단 학살, 반인류범죄 및 전쟁범죄 혐의로 오마르 알-바시르 대통령의 체포 영장을 발부했다.

차드가 그를 체포하지 않는다면 이는 차드가 지난 2006년 11월 비준한 국제형사재판소 로마 규정을 어기는 것이다.

알-바시르 대통령은 22일 개최되는 사헬-사하라 지역그룹(CEN-SAD) 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차드를 방문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수단에서 발생한 국제범죄에 대해 완전한 책임을 보장할 것을 국제사회에 요청했다.

영어 전문 보기

Chad must arrest Sudanese President Omar al-Bashir during visit

21 July 2010

Amnesty International has called on the Chadian authorities to arrest wanted Sudanese President Omar al-Bashir and surrender him to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after it was reported that he arrived in Chad on Wednesday to attend a meeting of regional leaders.

“Chad should not shield President al-Bashir from international justice”, said Christopher Hall, Amnesty International’s senior legal advisor. “His visit to Chad is an opportunity to enforce the arrest warrant and send a message that justice will prevail.”

An arrest warrant for President Omar al Bashir was issued by the ICC on charges of genocide, crimes against humanity and war crimes.

If it were not to arrest him, Chad would violate its obligations under the Rome Statute of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which it ratified in November 2006.

President al-Bashir has arrived in Chad to take part in a meeting of leaders and heads of state of the Community of Sahel-Saharan States (CEN-SAD), which will start in Chad on Thursday 22 July 2010.

Amnesty International has called on all members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ensure full accountability for crimes under international law committed in Sudan.


인도의 NGO, 폐쇄 위기에 처하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