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신임 국제앰네스티 사무총장, 모든 정부에 사회적 최약자들의 인권존중 요구해

국제앰네스티 살릴 셰티(Salil Shetty) 신임 사무총장은 1일 모든 정부들이 빈민 및 사회적 약자들의 권리를 존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맹세하며 첫 근무를 시작했다.

살릴 셰티 사무총장은 “탄압과 부정의에 맞서는 운동을 이끌 수 있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오랫동안 지속되어 온 전통적인 인권 문제 및 새로운 도전들로 그 어느 때보다 인권침해에 대한 선두적 목소리로써 국제앰네스티의 역할이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잘 알려진 빈곤 및 인권 전문가인 살릴 셰티 사무총장은 각 정부가 빈곤을 타파하고자 하는 노력의 중심에 인권을 두어야 한다며 이에 대한 시급함을 강조했다. 전 세계 지도자들은 이번 9월 유엔의 빈곤타파를 위한 글로벌 이니셔티브인 새천년개발목표(Millennium Development Goals) 검토 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살릴 셰티 사무총장은 전 세계 국제앰네스티 회원 280만 명이 인권 캠페인을 통해 보여준 헌신적인 모습에 찬사를 보냈다.

“그 어디를 가도 국제앰네스티는 강한 시민적 바탕, 우수한 조사, 포괄적이고 효과적인 캠페인 활동에 있어서 높이 평가되고 있다”며 “국제앰네스티가 지난 수년간 보여왔던 것처럼 지지자들의 협동과 헌신이 우리의 조사 역량과 더해져 변화를 일으키는 데 매우 큰 힘이 되고 있다”고 살릴 셰티 사무총장은 말했다.

셰티 사무총장은 우선순위를 나열하면서 국제앰네스티의 핵심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인권침해를 저지른 이들을 심판하고 이와 관련된 책무성을 강화하는 캠페인을 확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활동으로는 불법적 구금행위를 종결시키기 위한 노력과 사형제도 폐지, 차별 타파 및 이주민의 권리 보호 등이 포함했다.

셰티 사무총장은 모든 권리의 불가분성을 강조하면서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권리와 시민적, 정치적 권리를 체계적으로 연결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살릴 셰티는 지난 6년간 기아, 질병, 문맹 타파를 위해 각 정부의 책임을 강조한 빈곤퇴치 캠페인인 유엔새천년캠페인(UN Millennium Campaign)의 국장을 맡았었다. 셰티 사무총장은 본 캠페인을 통해 새천년 개발목표 달성을 위해 강력하고 신뢰 있는 시민사회, 언론, 민간부문 및 각 지역 정부의 지지를 이끌어냈다.

영어 전문 보기

New Amnesty International chief calls on governments to respect rights of world’s most vulnerable people

1 July 2010

Salil Shetty, the new Secretary General of Amnesty International, on Thursday began his first full day in office by pledging to do all that he can to ensure governments respect the rights of the world’s most impoverished and vulnerable groups.

“I am deeply privileged to have this opportunity to lead the movement in its fight to end repression and injustice,” Salil Shetty said. “With traditional human rights challenges persisting and several new challenges confronting the world, the need for Amnesty International as a leading voice against human rights violations is greater than ever before.”

A renowned expert on poverty and human rights, Salil Shetty stressed the urgency of ensuring governments place human rights at the centre of efforts to eradicate poverty. World leaders are due to meet at the United Nations in New York this September to review progress on the Millennium Development Goals, the UN’s major global initiative to address poverty.

Salil Shetty praised the dedication of Amnesty International’s 2.8 million supporters from across the world that campaign to protect human rights.

“Wherever I have travelled Amnesty International is held in the highest regard for its powerful grassroots base, high quality of research and incisive and effective campaigning.” Salil Shetty said. “The solidarity and commitment of our supporters combined with the power of our analysis is a potent force in delivering change; as Amnesty has consistently shown over the decades.”

Outlining his priorities, Salil Shetty said he intended to build on Amnesty International’s core strengths. He highlighted the need to further campaigns that strengthen accountability and bring to justice those responsible for human rights abuses.

Other areas for action include renewed efforts to end unlawful detention; abolish the death penalty; end discrimination and to protect the rights of migrants.

The new Secretary General emphasised the indivisibility of all rights and said there was a need to find new ways of connecting more systematically economic, social and cultural rights with civil and political rights.

For the past six years Salil Shetty was Director of the United Nation’s Millennium Campaign, an anti-poverty campaign that calls for greater accountability from governments in the fight against hunger, disease and illiteracy. Through the Millennium Campaign, Shetty galvanised strong faith-based, civil society, media, private sector and local government support for the achievement of the Millennium Development Goals.


중국: 굴리게이나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