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중국, 투옥된 지진 활동가 항소 기각

국제앰네스티는 지난 9일 쓰촨성 지진에 의한 아동 사망자 수를 공개하고 그들의 죽음과 관련된 부패행위를 폭로하려 했던 중국인 활동가에 선고된 5년형을 다시 확정한 중국 법원의 결정을 비난했다.

쓰촨성의 청두시중급인민재판소는 ‘국가 권력의 전복을 선동한 죄’로 선고받은 탄 주오렌(Tan Zuoren)의 5년형을 다시 확인하는 데 10분도 채 걸리지 않았다.

국제앰네스티 캐서린 베이버(Catherine Baber) 아태지부 부국장은 “이번 재판과 항소 절차는 매우 불공평하고 정치적으로 의도됐다”며 “중국은 탄 주오렌을 반드시 석방해야 하며, 중국의 법적 절차마저 무시하는 모호한 정치적 혐의와 재판 등으로 사회 활동가와 부정부패반대 운동가들을 억누르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고 전했다.

탄 주오렌의 아내는 항소 재판에 참석할 수 있었으나, 그의 장녀는 법원 밖에서 기다리다 두 경찰관에 의해 끌려나갔다. 이 행동은 주위에 모여있던 주오렌의 지지자들을 위협하려는 의도에서 나왔다고 보여진다.

탄 주오렌은 환경 및 인권 활동가로써 2008년 5월 쓰촨성 지진에 의해 숨진 아동들의 명단과 학교건물 붕괴에 관한 독립적인 보고서를 공개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가 2009년 3월 28일 구금됐다.

2009년 8월에 있었던 탄 주오렌의 재판에서는 중국의 형사 정의 절차가 무시됐으며 매우 불공평했다. 변호인측 증인들의 증언 및 변호사들의 변론과 증거제시가 거부됐다.

잘 알려진 화가이자 변호인 측 증인이었던 아이 웨이웨이(Ai Weiwei)는 재판이 끝날 때까지 보안군에 의해 구금되고 입원할 정도로 심각하게 구타를 당했다.

이번 항소 기각 판결은 중국의 국무원이 “인터넷 언론의 자유를 시민들에게 보장하겠다”는 백지, 혹은 정책 문서를 발부한 다음날에 나온 것이다. 이 문서에서는 또한 “법에 따른 공공이 알 권리, 참여할 권리, 들을 권리와 감독할 권리”를 주장하고 있다.

캐서린 바버 부국장은 “탄 주오렌은 정확히 이러한 근본적인 권리들을 행사한 것이다”며 “탄 주오렌과 같은 인권 옹호자에 대한 기소가 잦은 것은 중국 내 언론의 자유의 약속과 실천 사이의 간극을 잘 나타내고 있다”고 전했다.

탄 주오렌의 첫 기소혐의는 쓰촨성 지진 관련 활동에 대한 것이었으나, 최종적으로는 1989년 6월 4일에 있었던 톈안먼 학살에 관해 2007년 “자유의 불꽃”이라는 외국 온라인 다이어리에 추모글을 올린 것과 그 당시 망명한 학생지도자 왕단과 이메일을 주고 받았다는 점에 주목했다.

영어 전문 보기

Jailed China earthquake activist’s appeal declined

9 June 2010

Amnesty International has condemned Wednesday’s court decision to uphold a five year sentence imposed on a Chinese activist who tried to publicize the number of children who died during the Sichuan earthquake and the corruption that led to their deaths. The Chengdu City Intermediate People’s Court in Sichuan upheld Tan Zuoren’s sentence of five years imprisonment for “inciting subversion of state power” in a session lasting just 10 minutes. “The entire trial and appeal process has been grossly unfair and politically motivated,” said Catherine Baber, Amnesty International’s Deputy Director for the Asia-Pacific.

“China must free Tan Zuoren, and stop silencing social activists and anti-corruption campaigners with vague political charges and trials that do not even follow China’s own legal procedures.” Tan Zuoren’s wife was permitted to attend the appeal, but his elder daughter waiting outside the court was taken away by two police officers in what was seen as an attempt to intimidate supporters gathered there.

Tan Zuoren, an environmental and human rights activist, was detained on 28 March 2009 after declaring his intention to release a list of names of children who died during the May 2008 Sichuan earthquake, along with an independent report on the collapse of school buildings during the quake. Tan Zuoren’s trial in August 2009 was grossly unfair, ignoring China’s criminal justice procedures. Witnesses for the defence were prevented from testifying, and lawyers prevented from presenting arguments and evidence.

One scheduled witness, the acclaimed artist Ai Weiwei, was detained by security forces until the trail had ended and was beaten until he required hospitalization. The confirmation of sentence comes a day after China’s State Council issued a White Paper or policy document promoting the government’s “guarantee of citizens’ freedom of speech on the internet.” The White Paper also asserts the “public’s right to know, to participate, to be heard and to oversee in accordance with the law.” “Tan Zuoren was exercising precisely these fundamental rights,” said Catherine Baber. “Continuing prosecutions of human rights defenders such as Tan Zuoren clearly demonstrates the gap between promises and practice on freedom of speech in China.” The initial indictment made reference to Tan Zuoren’s activities relating to the Sichuan earthquake, although the ultimate verdict focused on his commemorations of the Tiananmen Square massacre of 4 June 1989 via an online diary posted on an overseas website “The Fire of Liberty” in 2007, and email contact with Wang Dan, an exiled 1989 student leader.


미얀마: 로이터통신 기자 2명에 징역 7년형 선고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