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멕시코 소년, 미국 국경수비대의 총에 맞고 숨져

국제앰네스티는 지난 9일 국경너머에서 돌을 던지던 멕시코 청소년들에 발포해 14세 소년을 숨지게 한 미국 국경수비대 경관을 비난했다.경관은 6월 7일 멕시코의 시우다드 후아레즈(Ciudad Juarez) 중심에 있는 파소델노르테(Paso del Norte)의 미국측 국경에서 소년들에 발포해 이 도시에 살던 중학생인 세르기오 아드리안 헤르난데즈(Sergio Adrián Hernández)를 숨지게 했다.

국제앰네스티 미국지부 수잔 리(Susan Lee) 사무국장은 “이번 발포사건은 매우 불균형적인 대응조치였다”며 “오직 일반적인 방법으로 해결할 수 없는 즉각적이고 치명적인 위협에 대한 최후수단으로써 총기를 사용한다는 국제기준을 무시했다” 고 전했다.

이번 사건에 대한 조사를 맡고 있는 미연방조사국(FBI)에 의하면, 국경수비대가 “불법 입국이 의심되는 외국인”들에 대응한 것이라고 전한다.

FBI는 몇몇의 용의자들이 멕시코측 국경으로 도망가면서 돌을 계속 던지자 경관이 “총을 여러 번 발포했다”고 전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캘리포니아의 산 이시드로(San Yisidro) 국경을 통해 강제 송환되던 멕시코 이주민이 미국 국경 수비대의 테이저 총을 맞고 숨진 지 2주도 채 안돼 일어난 이번 사건에 대해 전체적이고 객관적이며 투명한 조사를 할 것을 요구했다.

국제앰네스티는 또한 미국국토안보부(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가 국경수비대와 이민국 경찰들의 무력 사용에 대해 즉각적인 검토를 하고 총기 및 전기충격 무기 사용에 대한 더 엄격한 기준을 세울 것을 요구했다.

영어 전문 보기

Mexican teenager shot dead by US border police

9 June 2010

Amnesty International on Wednesday condemned the fatal shooting of a 14 year old Mexican boy by a US border patrol officer, who fired across the border at a group of young Mexicans that were reportedly throwing stones.

The officer allegedly opened fire on the group from the US side of Paso del Norte border crossing in the centre of Mexican city Ciudad Juarez on 7 June, killing secondary school student Sergio Adrián Hernández, who lived in the city.

“This shooting across the border appears to have been a grossly disproportionate response and flies in the face of international standards which compel police to use firearms only as a last resort, in response to an immediate, deadly threat that cannot be contained through lesser means,” said Susan Lee, Americas Director at Amnesty International.

Border patrol officers had been responding to a group of “suspected illegal aliens”, according to the Federal Bureau of Investigation (FBI), which is leading the US investigation into the killing.

The FBI said an agent “fired his weapon several times” after some suspects ran back across the border into Mexico while refusing to stop throwing rocks.

Amnesty International has called for a full, impartial and transparent investigation into the incident, which comes less than two weeks after the death of a Mexican immigrant who was tasered by US border police while being deported at the San Yisidro border crossing in California.

The organization also calls for an urgent review by the 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 of the use of force by Border Patrol and immigration police, with stricter standards being imposed on the use of firearms and electro-shock weapons.


미얀마: 로이터통신 기자 2명에 징역 7년형 선고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