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멕시코 정부, 포위당한 선주민 마을로 가는 인도적 호송대의 안전통행 허용해야

국제앰네스티는 7일 멕시코 남부 오악사카(Oaxaca)주의 포위된 선주민 마을에 두번째 인도적 호송대가 안전 통행을 할 수 있도록 보장할 것을 정부 당국과 불법무장단체에게 요청했다.

지난 4월 27일 첫 호송대가 마을로 향하던 중 2명이 사망했다.

산 후안 코팔라(San Juan Copala) 지역에서 불법무장단체들이 마을주민들을 포위해 식량, 전기 및 물의 공급을 제한하고 탈출을 시도하는 이들을 살해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호송대는 마을주민 700명을 위한 구호품을 실어 나르고 있다.

국제앰네스티 케리 하워드(Kerrie Howard) 미국지부 부국장은 “모든 진영이 인권을 존중하고 이번 호송대가 공격의 위협 없이 평화롭게 임무를 수행하도록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악사카주 당국은 거주민들이 외부 접근권과 기본 서비스를 즉각적으로 요구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호송대의 안전을 보장하는 것을 거부해왔다.

하워드 부국장은 “연방 및 주정부는 모든 산 후안 코팔라 주민들의 인권을 존중, 보호하고 이루는 것에 대한 지속적인 헌신을 보여줘야 한다”며 “호송대가 마을에 안전하게 출입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필수적이다”고 밝혔다.

영어 전문 보기

Humanitarian convoy in Mexico must be given safe passage to Indigenous communities under siege

7 June 2010

Amnesty International on Monday called on government authorities and illegal armed groups to ensure safe passage for the second convoy attempting to reach blockaded Indigenous communities in Oaxaca state, southern Mexico.

Two members of a previous convoy were killed when they tried to reach the area on 27 April.

The unit carries humanitarian supplies destined for 700 people living under virtual siege in San Juan Copala, where illegal armed groups have entrapped them by restricting food, electricity and water resources, while killing those who have tried to break the blockade.

“All parties must respect human rights and take every step necessary to ensure that the convoy this time can proceed peacefully without fear of attack,” said Kerrie Howard, Deputy Americas Director at Amnesty International.

Oaxaca state authorities have so far refused to commit themselves to guarantee the safety of the humanitarian group, despite the residents’ urgent need to access the outside world and basic services.

“The federal and state government must show their lasting commitment to respect, protect and fulfill the rights of all people of San Juan Copala. Ensuring safe transit to the community for the humanitarian convoy is essential,” said Kerrie Howard.

In a first attempt to reach the community in April, a convoy was ambushed near San Juan Copala by 30 armed men who killed local human rights defender Beatriz Alberta Cariño and Finnish international observer, Jyri Antero Jaakkola.

An illegal armed group known as Ubisort, which has reported links to the governing political party in Oaxaca, has been terrorizing San Juan Copala after the community declared itself an autonomous municipality in 2007.

Despite repeated calls for the state and federal government to take action, the siege has not been broken and no members of the illegal armed groups, including Ubisort, have been brought to justice for the recent killings and attacks.


미얀마: 로이터통신 기자 2명에 징역 7년형 선고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