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키르기스스탄, 인권을 수호하라

 지난 4월 7일 발생한 키르기스스탄의 대규모 시위 사태 이후, 야당 지도자 로자 오툰바예바(Roza Otunbayeva)를 중심으로 한 과도 정부가 수립됐다. 국제앰네스티는 공공질서를 되찾는 과정에서 무엇보다 인권을 존중하고 보호할 것을 키르기스스탄 과도 정부에 요청했다.

수많은 인명 피해를 낸 이번 시위는 지난 6일 탈라스(Talas)에서 발생한 시위에서 촉발됐다. 난방비와 전기요금 등 물가 상승에 불만을 품은 시민들이 거리로 나왔고, 경찰의 시위 진압 과정에서 야당 지도자 한 명이 체포됐다가 풀려나는 사건이 있었다.

이는 수도 비쉬켁(Bishkek)에서 대규모 반정부 시위로 이어졌다. 시위대는 쿠르만벡 바키예프(Kurmanbek Bakyev) 대통령의 사임을 요구했고, 경찰과 시위대 간 폭력적인 대치 상황이 발생했다. 경찰이 시위대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무력을 과도하게 사용하고 있다는 비난이 이는 가운데 사망자와 부상자가 속출했다.

국제앰네스티 유럽·중앙아시아국(局) 시안 존스(Sian Jones) 부국장은 “정부의 무력 사용은 오직 극히 제한된 경우에만 사용할 수 있다”고 지적하며, “경찰과 보안군이 폭력을 과도하게 행사한 것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국제앰네스티는 키르기스스탄 과도 정부에 “정부는 인명을 보호하고 자국 내 모든 이들의 안전을 도모해야 할 국내 및 국제법의 책임이 있음”을 강조했다.

영어 전문 보기

Authorities in Kyrgyzstan must respect human rights

Thursday 8 April 2010

Police and security forces urged not to use excessive force while restoring public order after three days of violent unrest. Amnesty International has called on those exercising authority in Kyrgyzstan to respect and protect human rights while restoring public order after three days of violent unrest reportedly left scores dead and hundreds injured.

“Those in effective authority are responsible under national and international law to protect the lives and safety of everybody in Kyrgyzstan,” said Sian Jones, Europe and Central Asia Acting Deputy Programme Director.

Opposition demonstrators in the capital Bishkek and other cities calling for the resignation of President Bakyev seized weapons from the police which led to violent confrontations and to the deaths of police officers, armed men and civilians.

“There can be no excuse for the use of excessive force by police and security forces. The use of force is legitimate only where it is strictly necessary and proportionate,” Sian Jones said.

The opposition has now reportedly taken control of the country and has dissolved parliament after announcing the formation of an interim government.

Opposition leader Roza Otunbayeva told the media that the interim government is fully in control and has begun allocating ministerial positions.

President Kurmanbek Bakiev was reported to have left the capital for the south of the country. It is not known whether he has resigned.

Growing discontent among the population caused by rising prices in heating fuel and electricity deteriorated into violence on Tuesday in the city of Talas, following the arrest of an opposition leader who was later released.


아이티: 여성인권 옹호자, 살해 위협에 시달리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