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국제앰네스티, 모스크바 지하철 폭탄 공격 규탄

 적어도37명이 숨지고 수십 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모스크바 지하철 폭탄공격에 대해 국제앰네스티가 강력하게 규탄했다.

지난 3월 29일 가장 붐비는 오전 출근 시간, 모스크바 도심 지하철역 두 곳에서 한 시간 내에 연쇄적으로 폭탄이 터졌다.

이날 공격은 자살 폭탄 테러로 보도됐으나, 아직 어떤 단체도 이에 대해 밝히지 않고 있다.

국제앰네스티 유럽-중앙아시아국(局) 하일라 고완(Halya Gowan) 국장은 “시민을 대상으로한 잔인한 공격은 정당화 될 수 없다”고 지적하며, “이번 사건에 책임이 있는 자들은 반드시 체포돼 국제 인권법에 따라 엄격하게 재판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정부 또한 이번 공격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인권을 반드시 보장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영어 전문 보기

Deadly Moscow subway bomb attacks condemned

Monday 29 March 2010

At least 37 people were killed and dozens injured by two explosions within an hour of each other in the city centre. Amnesty International unreservedly condemned Monday’s bomb attacks on Moscow’s subway system which killed at least 37 people and left dozens injured.

On the morning of 29 March, two bombs exploded within an hour of each other at two central Moscow subway stations during the height of the city’s rush hour.

It was reported that the attacks were carried out by suicide bombers. No group has as yet claimed responsibility for the blasts.

“There can be no justification for such vicious attacks on the lives of civilians and those who are responsible for it should be apprehended and brought to justice strictly in line with international human rights standards,” said Halya Gowan, Director of Amnesty International’s Europe and Central Asia Programme.

“The Russian authorities must also ensure human rights are respected in their response to the attack.”


터키: 다시 체포된 앰네스티 이사장 타네르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