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이란, 60개 해외기관 접촉 금지령

앰네스티 “인권침해 사례 외부에 숨기려는 의도”
이란 당국이 국제인권단체들을 포함한 60개 해외기관의 자국민 접촉을 완전히 차단했다.

이란 정부는 지난 5일 성명을 통해 몇몇 해외 언론 매체를 전복단체로 지정했다고 발표했으며, 그에 따라서 이들과의 접촉이 범죄화 되었다. 이제 이런 기관들과 접촉하는 사람은 누구라도 기소될 위험을 안아야 한다.

국제앰네스티는 이란 측의 이러한 움직임이 자국 내에서 실제로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외부 세계에 숨기고, 인권침해 사례가 보고되는 것을 막기 위한 방편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정부발표에서 언급된 일부 매체와 기관들은 작년 6월 치러진 대통령 선거에 항의한 이유로 기소된 이들에 대한 ‘보여주기용 재판’에서 검찰이 낭독한 공소내용에서도 언급된 바 있다. 당시 검찰측은 국제앰네스티 또한 당시 이란 내 ‘연성전쟁(softwar)’을 선동한 혐의로 비난한 바 있다.

한국어 전문 보기

이란, 60개 해외기관 접촉 금지령

이란 당국이 국제인권단체들을 포함한 60개 해외기관의 자국민 접촉을 금지시켰다. 국제앰네스티는 이란 사람들을 외부세계와 단절시키게 될 이란 정부의 계획에 우려하고 있 다.

이란 정부는 지난 5일 성명을통해 몇몇 해외 언론매체를 전복단체로 지정했다고 발표했으며, 그에 따라서 이들과의 접촉이 범죄화되었다 .

이제 이런 기관들과 접촉하는 사람은 누구라도 기소될 위험을 안아야 한다. 국제앰네스티는 이란의 이러한 움직임이 자국 내에서 실제로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를 외부세계에 숨기고 인권침해 사례가 보고되는 것을 막기 위한 방편이라고 비판했다.

이러한 금지조치는 이란에서 발생하는 수많은 인권침해 사례들을 세상에 알리는데 노력해온 언론인들과 인권옹호자들을 대거 체포했던 사건과 연장선장에 있는 것이다. 체포된 사람들 중에는 지난해 국제앰네스티로부터 마틴 에널스 상(the Martin Ennals Award)을 받은 에마데딘 바그히(Emadeddin Baghi)도 포함되어 있었다.

이러한 이란 정부의 움직임은 글이나 말, 출판이나 기타 어떤 예술 형태로든 국경에 관계없이 모든 수단을 통해 정보와 사상을 추구하고 받고 전달할 자유를 보장 한 ‘시민적 및 정치적 권리에 관한 국제규약 ’ 19조를 거스르는 행위다. 이란은 이 규약의 당사국이다.

이란에서는 자국안보를 위협하는 범죄에 대해서 3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한다. 특수한 상황에서는 사형도 내리고 있다.

이번 정부 발표에서 언급된 일부 매체들과 기관들은 작년 6월 치러진 대통령 선거에 항의한 이유로 바로 구금된 후 기소된 이들에 대한 ‘보여주기용 재판’에서 검찰이 낭독한 공소내용에서도 언급된 바 있다. 당시 검찰측은 국제앰네스티 또한 당시 이란 내 ‘연성전쟁(soft war)’을 선동한 혐의로 비난한 바 있다.


홍콩: 경찰의 폭력을 즉각 조사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