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중국: 역사적인 가정폭력 참작 판결, 여성인권활동가 기소로 빛 바래

홍콩에서 진행된 리얀 연대활동 ⓒAmnesty International

홍콩에서 진행된 리얀 연대활동 ⓒAmnesty International

중국 정부는 남편 살해 혐의로 사형이 선고된 여성을 감형하는 한편, 여성인권활동가 5명을 기소하며 가정폭력에 대해 이중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국제앰네스티가 24일 밝혔다.

중국 남서부 쓰촨성의 한 법원은 리얀(44)에게 2년간의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2년 동안 근신할 경우 리얀의 사형 선고는 징역형으로 감면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6월 중국 최고인민재판소가 리얀 사건에 대해 전례 없이 재심을 명령하면서 생긴 변화다.

윌리엄 니(William Nee) 국제앰네스티 중국 조사관은 “리얀의 집행유예 선고는 향후 가정폭력이 정상참작 요인이 되는 사건에 있어 기념비적인 판례가 될 수 있다. 리얀 사건을 통해 중국 최고인민재판소는 판결 과정에서 가정폭력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는 명백한 메시지를 전했다”며 “그러나 여성폭력을 반대하는 캠페인을 벌이던 활동가 5명에 대한 기소를 철회하지 않는 것은 이번 판결에 불길한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0일, 중국 공안은 가정폭력 문제에 대한 정부의 적절한 대응을 요구하며 캠페인을 주도하던 여성인권활동가 5명을 보석 석방했다. 웨이팅팅, 왕만, 리팅팅, 정추란, 우롱롱 등 5명은 세계 여성의 날인 3월 8일 성폭력 문제에 대한 주의를 환기할만한 활동을 계획했다가 불과 며칠 전 구금됐다.

국제앰네스티는 이들 활동가 5명에 대한 모든 혐의를 취소하고 모든 제재 조치를 철회할 것을 중국 정부에 촉구했다.

중국 정부가 여성폭력 문제 해결에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길 바란다면, 인권활동가들을 기소할 것이 아니라 그들과 협력해야 할 것

-윌리엄 니(William Nee) 국제앰네스티 중국 조사관

리얀은 지난 2010년 말 남편인 탄용을 살해한 혐의로 2011년 8월 사형이 선고됐다. 그간 탄용이 리얀에게 상습적으로 저질렀던 끔찍한 가정폭력의 증거가 있었음에도 원심 재판에서는 이를 모두 무시했다. 리얀의 신변 보호 요청을 경찰이 모두 무시하면서 결국 비극적인 살인 사건으로 이어졌던 것과 마찬가지였다.

리얀에게 사형이 선고되자 중국 안팎이 공분에 휩싸였고, 가정폭력 문제에 진지하게 대처하지 않았던 중국 정부의 실책에 관심이 모였다. 정부 통계에 따르면 중국 여성 4명 중 1명은 가정폭력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 3월, 중국 정부와 최고인민재판소는 가정폭력 사건에 대한 신규 지침을 발표하고, 가정폭력 가해자에게 피해자가 범죄를 저질렀을 경우 어떻게 판결할 것인지에 대한 권고사항 등을 소개했다.

오는 8월, 북경여성대회 20년을 맞아 세계 정상이 한자리에 모여 여성인권에 대해 토론하는 유엔주관 회의인 ‘베이징+20’ 을 수 주 앞두고, 중국 최초로 가정폭력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을 명시한 신규 법안이 입법화될 예정이다.

윌리엄 니 조사관은 “시진핑 주석은 오는 9월 열리는 ‘베이징+20’ 회담에서 중국의 여성인권 증진 성과를 홍보할 가능성이 높다. 중국의 진정한 여성인권 선구자들에 대해서는 핍박을 계속하면서 국제사회 앞에서는 이들의 성과를 과시한다면 부끄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China: Landmark domestic violence verdict overshadowed by persecution of women’s rights activists

The Chinese authorities are sending mixed messages over domestic violence as they commute the death sentence of a woman that killed her violent husband but continue to persecute five women’s rights activists, said Amnesty International on Friday.

Li Yan, 44, was given a two year reprieve by a court in Sichuan province, in southwest China. The death sentence is expected to be commuted to a prison term after two years of good behaviour. The change comes after the Supreme People’s Court ordered an unprecedented retrial last June.

“The reprieve for Li Yan could prove a landmark verdict for future cases where domestic violence is a mitigating factor. With her case, the highest court in Ch44ina has sent a clear message that judges must not ignore domestic violence,” said William Nee, China Researcher at Amnesty International.

The highest court in China has sent a clear message that judges must not ignore domestic violence.
William Nee, China Researcher at Amnesty International.
“Yet, the continued persecution of five young activists that campaign to prevent violence against women casts a dark shadow on this ruling.”

Last Monday, police released on bail five women’s rights activists that have been at the forefront of a campaign calling on the authorities to properly address domestic violence. The women – Wei Tingting, Wang Man, Li Tingting, Zheng Churan and Wu Rongrong – were detained shortly before International Women’s Day on 8 March for planning to draw attention to sexual harassment.

Amnesty International has called on the authorities to drop all charges and lift all restrictions against the five activists.

“If the Chinese authorities want to make real progress in tackling violence against women they should be working with rights activists not persecuting them,” said William Nee.

Li Yan was originally sentenced to death in August 2011 for killing her husband, Tan Yong, in late 2010. Evidence of the horrific and sustained domestic violence he inflicted on her was ignored by judges at the original trial, just as her calls for protection from police had gone unheeded before the tragic death.

The original death sentence sparked an outcry within China and abroad, and drew attention to the government’s failure to seriously address domestic violence. According to government statistics, a quarter of all women in China suffer domestic violence.

In March, the Supreme People’s Court and government issued new guidelines on domestic violence cases, including recommendations on sentencing for victims of domestic violence who commit crimes against their abuser.

In August, legislation that for the first time stipulates redress for survivors of domestic violence in China is due to become law, just weeks before China co-hosts, a major UN meeting of world leaders to discuss women’s rights, as part of “Beijing+20”.

“President Xi Jinping is likely to tout China’s progress in advancing women’s rights at the UN conference in September. It would be shameful if the government continues to persecute the true leaders for women’s rights in China while proclaiming its record on the world stage,” said William Nee.

터키: 다시 체포된 앰네스티 이사장 타네르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