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지중해 난민 위기: UN”유럽정부 방관으로 사망 50배 증가”

ⓒAmnesty International

ⓒAmnesty International

  • 올해 들어 4월 15일 현재까지 사망자는 무려 900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 – 유엔난민기구
  • 지난 주말부터 약 10,000명을 구조 – 이탈리아 해상경비대
  • 유럽 정부, 인도주의적 위기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해
  • 4월 22일 한국시간 오후8시  국제앰네스티 신규 보고서 발표 예정

최근 리비아 연안에서 발생한 조난 사고로 무려 400명 이상이 숨졌을 것이라 우려되는 가운데, 유럽 국가 정부들이 지중해의 인도주의적 위기에 대해 계속해서 방관적인 태도를 취하면서 2015년 들어 난민과 이주민 사망자가 50배 이상 증가하게 되었다고 국제앰네스티가 지난 15일 밝혔다.

유엔난민기구(UNHCR)는 최근 잇따른 참사로 인해 2015년 1월 1일 이후 지금까지의 난민과 이주민 사망자가 약 900명에 이를 가능성도 있다는 사실에 “큰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2014년 같은 기간 동안의 사망자가 17명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약 53배나 증가한 수치다.

오는 4월 22일, 국제앰네스티는 현재의 난민 위기를 집중 분석하고, 2015년 3월까지 발생했던 조난 사고의 생존자들이 직접 증언한 내용을 담은 신규 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 보고서는 현행 수색구조 작전이 지중해 중부 지역의 인도주의적 위기에 대응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수준임을 상세히 설명하고 있다.

유럽 국가 정부들은 얼마나 더 많은 사람들이 희생되어야 주먹구구식의 자원 투자로 이루어지는 수색구조 작전만으로는 부족하다는 것을 인정할 것인가?
절박한 처지로 내몰린 이주민과 난민 수천여 명이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도해(渡海)를 계속하고 있으며 올해 들어 이미 수백여 명이 사망했다. 2014년 같은 기간에 비해 엄청나게 증가한 수

-가우리 반 굴릭(Gauri Van Gulik), 국제앰네스티 유럽-중앙아시아 부국장

기상상태가 호전되고 시리아, 에리트리아 등지에서 폭력사태와 탄압이 계속되고 있는 점, 지중해를 통한 밀입국선들의 주요 출발지인 리비아가 허술한 치안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 등으로 인해 이렇게 지중해를 건너는 난민의 수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최근 잇따른 참사에 대해 이탈리아 해안경비대는 지난 토요일인 4월 11일부터 수십 건의 구조 요청을 받고 총 10,000여명을 구조했다고 국제앰네스티에 전했다. 또한 4월 12일 일요일에는 전복된 나무 보트에서 시신 9구를 수습했으며, 이 배에 타고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수백여 명의 실종자들에 대한 수색 작업을 진행 중에 있다.

최근 이루어진 다른 수색구조 작전과 마찬가지로, 이탈리아 해안경비대는 유럽연합의 ‘트리톤 작전’과 주변을 지나던 상선의 즉흥적인 지원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

가우리 반 굴릭 부국장은 “유럽연합은 이러한 작전이 ‘흡인 요인’이 되어 난민들의 밀입국을 더욱 부추길 것이라는 주장을 근거로 수색구조 작전의 지원 규모를 축소했다. 그러나 지중해의 현실은 이러한 주장이 거짓임을 보여주고 있다. 오히려 유럽에 가고자 하는 절박한 사람들의 수가 더욱 증가하고 있을 뿐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영국, 프랑스, 독일 등의 유럽 정부들은 현재의 전략이 효과가 없음을 인정하고, 최소한 지난해 폐지된 이탈리아의 ‘마레 노스트룸’ 작전과 같은 수준의 지원 규모로 강력하고 일관적인 인도주의적 구조 작전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Mediterranean crisis: UN points to 50-fold increase in deaths amid European government inaction

  • As many as 900 feared dead so far this year, according to UN Refugee Agency
  • Almost 10,000 rescued since the weekend, according to Italian coastguard
  • European governments have failed to address the humanitarian crisis
  • New Amnesty International report due out later this month

European governments’ ongoing negligence towards the humanitarian crisis in the Mediterranean has contributed to a more than 50-fold increase in migrant and refugee deaths since the beginning of 2015, Amnesty International said today amid fears that as many as 400 more have died amid rescue missions off the coast of Libya in recent days.

The United Nations Refugee Agency (UNHCR) today said it was “deeply shocked” that this latest tragedy could bring the death toll to almost 900 people since 1 January 2015, compared to 17 during the same period in 2014. This is almost 53 times as many migrant and refugee deaths.

On 28 April, Amnesty International will launch a new report which offers an in-depth analysis of the current crisis and includes direct testimonies of survivors of shipwrecks during the first three months of 2015. It details how current search-and-rescue operations are a far cry from what is needed to address the humanitarian crisis in the central Mediterranean.

How many more people have to die before European governments acknowledge that relying on a patchwork quilt of resources for search-and-rescue operations is not enough?
Gauri Van Gulik, Deputy Europe and Central Asia Programme Director at Amnesty International
“How many more people have to die before European governments acknowledge that relying on a patchwork quilt of resources for search-and-rescue operations is not enough?” said Gauri Van Gulik, Deputy Europe and Central Asia Programme Director at Amnesty International.

“Thousands of desperate migrants and refugees continue to make the world’s most dangerous sea crossing, and hundreds have already died this year – a massive increase over the same period in 2014.”

All indications point to a continued rise in the number of migrants and refugees making this trip as the weather improves, violence and persecution continue in countries like Syria and Eritrea, and instability persists in Libya, the launching point for the majority of the people-smuggling voyages across the Mediterranean.

In the latest string of tragedies, the Italian coastguard told Amnesty International it had rescued a total of almost 10,000 people when it responded to dozens of separate SOS calls since Saturday 11 April. On Sunday 12 April, the Italian coast guard retrieved nine corpses from one wooden boat which had capsized, and search efforts are ongoing as hundreds more from that boat are feared missing.

As in other recent search-and-rescue operations, the Italian coastguard had to rely on ad hoc assistance from a combination of the European Union’s “Triton” border-control operation and any nearby merchant vessels.

“Europe has scaled back search-and-rescue capacity based on the flawed argument that such operations were acting as a ‘pull factor’, attracting more migrants. But the reality in the Mediterranean is exposing that fallacy, since the numbers of desperate people seeking to make it to Europe are only going up,” said Gauri Van Gulik.

“Leaders in London, Paris, Berlin and other European capitals must admit that the current strategy isn’t working and throw their full weight behind a robust and concerted humanitarian operation in the Mediterranean, with at least the same resources as the Italian Mare Nostrum operation which was shut down last year.”

터키: 모든 LGBTI 행사를 금지하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