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터키: 국토안보법 개정안 통과, 과도한 시위 진압 우려

Protests in Istanbul터키 국회에서 27일 통과된 ‘국토안보법’의 보안 관련 개정 내용을 통해, 터키 경찰은 시위 진압을 위해 임의 구금과 화기 사용이 허용되는 등 광범위하고도 위험한 권한을 갖게 되었다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국제앰네스티는 또한 국토안보법 입법을 통해 이미 만연한 상태인 시위 중의 임의 구금 관행이 더욱 용이해짐은 물론, 정치적인 의도의 형사 조사, 생명권 침해와 같은 인권침해행위를 더욱 부추기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앤드류 가드너(Andrew Gardner) 국제앰네스티 터키 조사관은 “이처럼 가혹한 법안이 표결을 통과하면서 우려하던 바가 현실이 되었다. 터키 국회는 그간 경찰의 충격적인 진압 활동 중에서도 가장 심각한 인권침해들을 골라 입법함으로써 실질적으로 이를 지지한 것”이라고 말했다.

14개의 서로 다른 법률과 법령 개정사항을 담고 있는 국토안보법은 표결까지 뜨거운 찬반논란을 일으켰다. 특히 터키의 총선이 6월인 것과 맞물려 입법 시기 역시 논란의 여지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

“경찰의 의무와 권한에 관한 법률 및 법령 개정안”, 또는 간단히 “국토안보법”이라고 지칭되는 이 법안은 지난 2월 17일부터 국회의 집중 쟁점이 되어 왔던 사안이다.

국제앰네스티는 국토안보법의 경찰력 사용에 관한 일부 조항이 국제인권기준을 위반한다고 밝혔다. 법집행관의 무력 및 화기 사용에 관한 유엔 기본지침(UN Basic Principles on the Use of Force and Firearms by Law Enforcement Officials)에 따르면 치명적인 무기의 사용은 생명의 위협이나 심각한 부상이 임박한 사람을 보호하기 위해서일 경우와 그 외 치명적이지 않은 수단이 효과가 없는 경우에만 정당화될 수 있다.

앤드류 가드너 조사관은 “위협이 임박하지 않은 상황에서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화기 사용을 허가하는 것은 치안유지활동에 관한 국제기준을 위반하는 것이며, 생명권 침해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또한 영장 없이 개인을 구금할 수 있는 권한을 경찰에 부여한다는 내용이 애매한 표현으로 명시된 조항도 포함됐다. 개별 범죄의 경우 24시간까지, 시위 중의 폭력 사건과 관계된 범죄의 경우 48시간까지 구금할 수 있다고 허용한 것이다. 이들 조항이 적용될 경우 자의적인 구금이 더욱 만연히 이루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외에도 검찰이 과도한 외부 개입 없이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할 책임과 검찰의 독립성을 약화시키는 조항도 존재한다. 지역단체장에게는 경찰에 범죄 수사를 직접 지시할 수 있는 권한이 주어진다.

터키는 이미 평화적으로 시위할 권리를 인정하지 않거나, 경찰이 화기를 비롯해 과도한 무력을 사용하고, 정치적인 이유로 기소를 하는 등의 행보를 보인 바 있다.

앤드류 가드너 조사관은 “정치권과 인권단체, 변호사단체, 시민사회단체 등에서 전반적으로 반대했음에도 불구하고 터키 정부는 이 법안을 밀어붙이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했다”며 “또한 중요한 총선이 얼마 남지 않은 이 시기에 법안이 통과되면서 정부는 반대세력을 잠재울 새로운 권한을 얻게 되었다. 이번 법안이 입법되면, 표현의 자유와 평화적인 집회의 자유를 행사하는 사람들에 대한 만연한 인권침해에 청신호가 켜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 시기에 법안이 통과되면서 국토안보법은 6월 7일 국회의원 총선을 앞두고 4월 5일 예정된 국회 폐회 이전에 입법될 수 있게 되었다. 이 법이 발효되려면 대통령의 서명이 필요한데, 이는 단순히 관례적인 절차로 빠른 시일 내로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야당 의원들은 터키 헌법재판소에 입법 철회를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경

터키 정부는 지난 2014년 10월 터키 남동부 지역에서 50여명의 사망자와 수백여 명의 부상자를 비롯, 공공 및 사적 재산의 막대한 피해를 발생시켰던 폭력 시위를 이번 법안 상정의 정당화 근거로 삼고 있다.

터키 정부는 여러 차례 평화적인 시위대의 권리를 침해한 전적이 있으며, 이번 보안법으로 애매하고 광범위하게 표적이 될 가능성이 높은 대상 역시 평화적인 시위자들이다.

‘게지 공원 시위’라고 알려진 시위는 2013년 5월 28일부터 6월 중순까지 계속되었으며 터키의 단 두 지역을 제외한 총 81개 지역에서 벌어져, 수백에서 수만여 명에 이르는 군중이 밀집했다. 경찰은 터키 전역에서 평화적 시위대를 대상으로 계속해서 자의적인 무력 사용을 남용했고, 이로 인해 치명적인 상황을 초래하기도 했다. 경찰의 과도한 무력 동원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은 시위대 최소 4명이 사망했는데, 15세인 벨킨 엘반과 근거리에서 발사된 최루탄을 머리에 맞고 숨진 22세의 압둘라 조메르트 등이었다. 시위가 계속되면서 8,000명 이상이 다쳤고, 심각한 중상자도 있었다.

2014년, 수도 이스탄불의 중심인 탁심 광장 인근에서 노동절을 기념하는 평화적인 시위가 열리자 경찰은 이에 과도한 무력 사용으로 대응했다. 올해 노동절에도 마찬가지로 탁심 광장에서 행진하기를 요구하는 시위대와, 이스탄불 중심으로의 출입을 제한하는 정부의 입장이 팽팽하게 맞설 것으로 예상된다.

국제앰네스티는 다수의 사례에서 터키 경찰과 보안군이 시위대를 해산시키기 위해 과도하고 불필요한 자의적인 방식으로 최루가스와 물대포를 사용한 것, 또한 비무장상태인 시위대를 향해 고무탄과 플라스틱탄을 발포하며 사망자와 중상자를 낸 경위에 대해 기록했다. 수천여 명이 넘는 사람들이 경찰과 보안군에 구타를 당했고, 시위대와 인권활동가, 기자 등이 체포되고 구금되었다.

이번 국토안보법 채택은 최근 터키에서 계속되는 반대세력 억압 조치의 연장선상에 있다. 국제앰네스티는 2014년 12월 터키 정부가 한국 기업으로부터 다량의 최루가스와 그 외의 화학적 진압작용제를 구매한 점에 대해 우려를 표했던 바 있다.

Turkey: Draconian reforms give police wide-ranging powers to repress dissent

A range of security reforms in a bill passed by Turkey’s Parliament today will give the country’s police forces broad and dangerous new powers to detain people and use firearms to quell dissent, Amnesty International said.

The organization said the bill facilitates the already widespread practice of arbitrary detentions during protests and paves the way for further human rights violations including politically motivated criminal investigations and violations of the right to life.

Today’s vote to pass this draconian new law confirms our fears – Turkey’s Parliament has taken some of the worst abuses from the country’s appalling track record on policing and effectively endorsed them in law.
Andrew Gardner, Researcher on Turkey at Amnesty International
“Today’s vote to pass this draconian new law confirms our fears – Turkey’s Parliament has taken some of the worst abuses from the country’s appalling track record on policing and effectively endorsed them in law,” said Andrew Gardner, Researcher on Turkey at Amnesty International.

The articles passed – which amend 14 different laws or decrees – have been hotly debated. The timing is seen as especially contentious given parliamentary elections in June.

The “Law amending the Law on powers and duties of the police, other laws and decrees” – widely referred to simply as the “domestic security package” – has been the subject of intense debate in Parliament since 17 February.

Amnesty International said the bill’s provisions on the use of police force contradict international human rights standards. Under the UN Basic Principles on the Use of Force and Firearms by Law Enforcement Officials, the use of lethal weapons should only be justified to protect people against imminent threats to life or serious injury and only when other less lethal means have failed.

“Authorizing the police to use firearms to protect property where there is no imminent threat to life flies in the face of international standards on policing and is likely to lead to further violations of the right to life,” said Andrew Gardner.

The bill also contains vaguely worded provisions giving powers to the police to detain individuals without a prosecutor’s order. The provisions allow for such detentions of up to 24 hours in individual crimes and up to 48 hours for crimes committed in the context of violent incidents at protests. The application of these provisions are very likely to result in further arbitrary detentions.

Other provisions erode the independence of prosecutors and the obligation to ensure that they can carry out their work without undue interference. Regional governors are granted the power to issue direct orders to police in the investigation of crimes.

Turkey already has a record of denying the right to peaceful protest, police use of excessive force – including with firearms – and politically motivated prosecutions.

“Despite widespread opposition from political parties, human rights organizations, lawyers’ associations and other civil society groups, the government has done all it can to railroad this legislation through,” said Andrew Gardner.

“The timing of the bill, so close to key parliamentary elections, provides the authorities with new powers to suppress dissent. Signing this bill into law will give a green light to widespread abuses against those who exercise their rights to freedom of expression and peaceful assembly.”

Passing the bill now allows it to come into law before the planned closure of Parliament on 5 April ahead of parliamentary elections on 7 June. It will enter into force after the President signs it into law – a mere formality that is expected to take place soon.

Opposition members have vowed they will call on Turkey’s Constitutional Court to overturn the bill.

Background

The Turkish government has sought to justify the bill on the basis of violent demonstrations that took place in south-eastern Turkey during October 2014 in which up to 50 people died, hundreds were injured and major damage was caused to public and private property.

Turkey has a record of abuses of the rights of peaceful protesters, who will likely also be the targets of these vague and wide-ranging new security measures.

Between 28 May and mid July 2013, demonstrations known as the Gezi Park protests took place in all but two of Turkey’s 81 provinces, ranging between crowds of a few hundred to tens of thousands. Security forces across Turkey repeatedly used abusive and arbitrary force against peaceful protesters, sometimes with fatal consequences. At least four protesters died as a direct result of police use of excessive force, including 15-year-old Berkin Elvan and 22-year-old Abdullah Cömert, who were hit in the head by tear gas canisters fired at close range. More than 8,000 people were injured, some very seriously, during the wave of protests.

In 2014, police used excessive force against peaceful May Day demonstrators near Istanbul’s central Taksim Square. A standoff is expected again on May Day this year, with demonstrators demanding to march on Taksim Square and the authorities maintaining that central Istanbul is off-limits.

On multiple occasions, Amnesty International has documented how Turkish police and security forces used tear gas and water cannon in excessive, unwarranted and arbitrary ways to disperse protesters, and fired at unarmed protesters using rubber bullets and plastic bullets, killing and seriously wounding some. Thousands more have been beaten by police and security forces. Protesters, human rights activists and journalists have been arrested and detained.

The adoption of the bill is the latest in a series of measures to repress dissent in Turkey. In December 2014 Amnesty International expressed concern about the Turkish authorities’ purchase of large amounts of tear gas and other chemical riot control agents from a South Korean company.

터키: 다시 체포된 앰네스티 이사장 타네르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