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시리아: 4년의 내전으로 불빛 83% 사라져

2011년 2월과 2014년 12월 시리아의 모습을 찍은 야간 위성사진 ©#WithSyria and Wuhan University

2011년 2월과 2014년 12월 시리아의 모습을 찍은 야간 위성사진 ©#WithSyria and Wuhan University

3월 15일은 시리아 내전이 발생한지 4년째 되는 날이다. 국제앰네스티를 비롯해 전세계 인도주의 및 인권단체가 모인 #WithSyria 결성1주년을 앞두고 공개된 위성사진은 내전 이후 시리아의 불빛 83%가 사라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필립 루서(Philip Luther)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국장은 “지난 4년 동안 대부분의 시리아 민간인들은 어둠과 고통으로 황폐화된 삶을 살아왔다. 그러나 한 해가 또 지났음에도 상황은 여전히 절망적”이라며 “심각한 인권침해와 전쟁범죄, 반인도적 범죄가 정부군 및 ‘이슬람국가’(IS) 등의 일부 무장단체에 의해 계속해서 자행되고 있다. 수백여 명의 평화적 활동가들과 반정부 인사들은 고문이 산업 수준으로 자행되는 구금시설에 갇히거나 피살되었다”고 밝혔다.

현시대 가장 중대한 인권위기로 꼽히는 이번 사태의 해결을 위해 국제사회가 힘을 합치는 데 실패한 것은 내전이 시리아 민간인들에게 미친 참혹한 여파에 대해 잔혹하리만치 무관심함을 보여준다. 이러한 무관심이 계속되어서는 안 된다.

-필립 루서(Philip Luther)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국장

위성사진은 중국 우한대학교 연구진들이 전세계 130개 NGO로 구성된 #withSyria와 합동으로 분석을 진행했다.

우한대학교 수석연구원 시리(Xi Li) 박사는 “위성사진은 시리아가 국가 규모로 황폐화되었음을 가장 객관적으로 보여주는 자료”라며 “223미터 상공에서 촬영된 이 사진들을 보면, 평범한 시리아 주민들이 온 나라가 파괴된 가운데 매일 겪어야 하는 고통과 공포를 이해할 수 있다. 알레포와 같이 가장 내전의 피해가 심각한 지역은 놀랍게도 97%의 불빛이 사라진 상태다. 예외인 곳은 다마스커스와 이스라엘 국경지대인 쿠네이트라 지역으로, 각각 35%와 47%의 불빛이 감소했다”고 말했다.

데이빗 밀리밴드(David Miliband) 국제구조위원회(IRC) 회장 및 대표이사는 “내전이 시작된 후 4년 동안 시리아 국민들은 암흑에 빠진 채, 극도의 궁핍과 공포, 그리고 잃어버린 친구들과 한때 조국이었던 나라에 대한 슬픔 속에 살아왔다”며 “2만여 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고, 1,100만 명이라는 엄청난 수가 집을 떠나 난민이 되어야 했다. 시리아인들은 국제사회로부터 마땅히 더욱 좋은 대접을 받아야 한다. 아직 세계는 이들을 버리지 않았으며, 다시 불빛을 켜기 위해 함께 노력할 것임을 진작에 보여줬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withSyria는 3월 15일 withsyria.com을 통해 세계 각국에 ‘시리아에 다시 불빛을 켤 수 있도록’ 다음과 같은 내용을 촉구하는 세계적인 탄원을 시작했다.

  • 인권을 중심으로 한 정치적 해결책 마련을 최우선으로 할 것
  • 시리아 안팎의 난민들에 대한 재정착 기회 증가 등의 인도적 대응을 확충할 것
  • 모든 분쟁당사자들에 민간인 공격과 지원물자 차단을 중단하라고 요청할 것

시리아계 미국인 의사회(SAMS) 회장 자헤르 사훌(Zaher Sahoul) 박사는 “국경을 초월한 테러단체의 세력 강화로 공포감이 조성되고 세계의 시선이 시리아로 향했지만, 정작 시리아 민간인들의 고통과 내전 당사자들이 저지르는 인권침해는 주목받지 못했다. 시리아의 의료인들과 국제 구호원, 교사들은 매일같이 이웃과 사랑하는 사람들을 돕기 위해 엄청난 위험을 감수하고 있지만, 그러는 동안 국제사회는 여전히 정치적 해결책 마련에 실패하며 폭력과 고통을 종식시키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2014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시리아의 민간인들에 대해 보호와 지원을 강화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 3개를 채택했다. 그러나 그 후로도 시리아에서는 수천여 명이 숨지고, 그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강제이주를 당하거나 그 어느 때보다 가장 도움이 필요한 상태에 놓여 있다. 15일 발표되는 신규 보고서 <Failing Syria>는 전쟁 당사자들과 강대국들이 결의안에서 촉구한 내용을 이행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얀 이글랜드(Jan Egeland) 노르웨이 난민위원회 사무총장 및 전 유엔 인도주의사무국 사무차장은 “이처럼 끔찍한 전쟁 속에서 2014년은 가장 암울한 한 해였다. 유엔 안보리는 약속한 대로 민간인들을 지켜주는 데 실패했고, 구호물자를 얻기란 여전히 힘든 일이며 인도적 기금은 수요에 비해 줄어들고 있다. 시리아인들을 구하지 못하고 있는 것에 분노가 치민다”고 말했다.

Syria goes dark: 83% of lights out after four years of crisis

Sunday 15 March marks four years since the crisis in Syria began. Satellite images released ahead of the anniversary by the #WithSyria global coalition of humanitarian and human rights organizations, including Amnesty International, show that 83% of all the lights in Syria have gone out since the conflict began.

For many Syrian civilians for much of the past four years life has been blighted by darkness and suffering. Yet another year has passed and the situation remains catastrophic.
Philip Luther, Director of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Programme at Amnesty International.
“Gross human rights abuses, war crimes and crimes against humanity continue to be committed by government forces and some armed groups, including Islamic State. Scores of peaceful activists and opposition figures remain in detention centres where torture has been committed on an industrial scale, while others have been unlawfully killed,”said Philip Luther.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failure to unite to address one of the defining human rights crises of our times sends the signal that it is wantonly indifferent to the devastating impact of the conflict on civilians in Syria. Such indifference must end.”

The satellite images were analysed by scientists based at Wuhan University in China, in co-operation with the #withSyria coalition of 130 non-governmental organisations.

Satellite imagery is the most objective source of data showing the devastation of Syria on a national scale.
Dr Xi Li, lead researcher, Wuhan University
“Taken from 500 miles above the earth, these images help us understand the suffering and fear experienced by ordinary Syrians every day, as their country is destroyed around them. In the worst-affected areas, like Aleppo, a staggering 97% of the lights have gone out. The exceptions are the provinces of Damascus and Quneitra, near the Israeli border, where the decline in light has been 35% and 47% respectively.”

“Four years since this crisis began, Syria’s people have been plunged into the dark: destitute, fearful, and grieving for the friends they have lost and the country they once knew,” said David Miliband, President and CEO of the International Rescue Committee.

“Over two hundred thousand people have been killed and a staggering eleven million have been forced to flee their homes. Syrians deserve much better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 it is past time to show that we have not given up and will work with them to turn the lights back on.”

The #withSyria coalition also today launched a global petition at withsyria.com that calls on world leaders to ‘turn the lights back on in Syria’ by:
• Prioritising a political solution with human rights at its heart;
• Boosting the humanitarian response both for those inside Syria and refugees, including through increased resettlement;
• Insisting that all parties put an end to attacks on civilians and stop blocking aid

Dr Zaher Sahoul, President of the Syrian American Medical Society, said: “The rise of terrorist groups crossing borders has spread fear and focused the world’s attention on Syria – but it has distracted governments from the suffering of ordinary Syrians and the abuses committed by all sides in this conflict. Every day Syrian medics, aid workers and teachers are taking enormous risks to help their neighbours and loved ones, while the international community continuously fails to pursue a political solution and an end to the violence and suffering.”

In 2014, the UN Security Council adopted three resolutions that demanded action to secure protection and assistance for civilians in Syria. Since then, thousands of Syrians have been killed, and more people have been displaced or are in need of help than ever before. A new report Failing Syria released today accuses warring parties and powerful states of failing to achieve what these resolutions set out to do.

Jan Egeland, Secretary General of the Norwegian Refugee Council and former United Nations Undersecretary-General for Humanitarian Affairs, said: “2\014 was the darkest year yet in this horrific war. Civilians are not protected as the Security Council promised they would be, their access to relief has not improved and humanitarian funding is declining compared to the needs. It is an outrage how we are failing Syrians.”

중국: 굴리게이나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