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이란: ‘눈에는 눈이라더니…’ 강제 실명시키는 잔혹형벌 집행

0311_Iran_3

피해자의 얼굴에 황산을 뿌려 실명하게 한 혐의로 유죄가 선고된 남성을 고의로 실명케 한 것은 이란 사법제도의 잔혹한 실태를 보여주는 예시라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이 남성은 2009년 8월 쿰에서 피해자 남성의 눈에 황산을 뿌린 혐의로 똑같은 보복을 받는 형벌인 “께사”가 선고되었고, 3월 3일 왼쪽 눈을 실명당했다. 오른쪽 눈에 대한 형 집행은 피고인의 요청에 따라 차후로 연기되었다. 또한 이에 더해 피해 보상금인 “디야”를 지불할 것과 징역 10년형에 처해질 것이 선고됐다.

라하 바흐레이니(Raha Bahreini) 국제앰네스티 이란조사관은 “눈을 강제 실명시키는 처벌은 극도로 잔혹하고 충격적”이라며 “이는 이란 사법제도의 극도로 잔혹한 모습을 드러내는 한편 기본적인 인간성조차 존중하지 않는 이란 정부의 충격적인 태도를 보여주는 예시다. 잔혹하고 비인도적인 보복성 처벌을 가하는 것은 정당하지 않다”고 말했다.

투석, 절단, 태형과 마찬가지로 실명 또한 국제법으로 금지하고 있는 신체적 처벌이다. 이러한 처벌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집행돼서는 안 된다.

– 라하 바흐레이니(Raha Bahreini), 국제앰네스티 이란조사관

바레이니 조사관은 “이란 정부가 유엔 인권위원회의 정례인권검토를 불과 수 주 앞둔 상황에서 미성년자인 사만 나심(Saman Naseem)의 사형집행을 결정하고, 극도로 불공정한 재판을 거쳐 수니파 교도 6명의 사형을 집행하고, 건강이 악화된 양심수 아테나 파르가다니(Atena Farghadani)를 독방에 구금하고, 이제는 이처럼 섬뜩한 형벌까지 집행하는 것은 개혁과 인권을 말하는 이란의 미사여구가 얼마나 공허한 것인지를 시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유사한 “보복” 형벌로 실명과 청력 상실형을 선고받은 또 다른 이란 남성 역시 3월 3일에 형이 집행될 예정이었으나 4월로 연기되었다.

국제앰네스티는 이란 정부에 이처럼 잔혹한 형벌 집행을 즉시 중단하고 국제인권법에 따른 형벌만을 선고할 것을 촉구한다. 또한 황산테러와 같은 폭력행위 예방을 위해 대중 교육 캠페인을 시작하고, 이러한 공격의 피해자들에게는 심리사회적 및 의료적 재활치료 등의 실질적 보상을 제공해야 한다.

Iran: Man forcibly blinded in one eye in ‘unspeakably cruel’ retribution punishment

The deliberate blinding of a man who was convicted of pouring acid on another man’s face causing him to go blind is a gruesome example of Iran’s brutal justice system in action, said Amnesty International.

The man was forcibly blinded in his left eye on 3 March after being sentenced to “retribution-in-kind” (qesas) for throwing acid on the eyes of another man in the city of Qom in August 2009. The blinding of his right eye was postponed until a later date at his request. In addition to this punishment he was ordered to pay “blood money” (diyah) and sentenced to 10 years in prison.

Punishing someone by deliberately blinding them is an unspeakably cruel and shocking act.
Raha Bahreini, Amnesty International’s Iran Researcher
“Punishing someone by deliberately blinding them is an unspeakably cruel and shocking act,” said Raha Bahreini, Amnesty International’s Iran Researcher.

“This punishment exposes the utter brutality of Iran’s justice system and underlines the Iranian authorities’ shocking disregard for basic humanity. Meting out cruel and inhuman retribution punishments is not justice. Blinding, like stoning, amputation and flogging, is a form of corporal punishment prohibited by international law. Such punishments should not be carried out under any circumstances.”

“The fact that in the weeks leading to their session before the UN Human Rights Council, the Iranian authorities have scheduled the execution of juvenile offender Saman Naseem, carried out the execution of six Sunni men after grossly unfair trials, transferred an ailing prisoner of conscience Atena Farghadani to solitary confinement, and now carried out this macabre punishment speaks volumes about the hollowness of Iran’s rhetoric on reform and human rights.”

The punishment of another Iranian man, who was sentenced to being blinded and made deaf in a similar “retribution-in-kind” punishment that was also due to be implemented on 3 March, has been postponed until next month.

Amnesty International is urging the Iranian authorities to immediately stop carrying out these cruel punishments and only implement sentences in line with international human rights law. They must also initiate public education campaigns aimed at preventing acts of violence including acid attacks, and ensure that survivors of such attacks are provided with effective remedies, including psycho-social and medical rehabilitation.

중국: 굴리게이나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