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타지키스탄: 반정부 지도자 암살, 야권인사 대다수 강제송환

0309_tajiki타지키스탄의 수도 두샨베에 이모말리 라흐몬(Emomali Rakhmon) 대통령의 사진이 걸려 있다. 우마랄리 쿠브바토프(Umarali Kuvvatov)와 그 가족은 타지키스탄 정부 고위층으로부터도 위협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타지키스탄 반정부단체의 창설 멤버인 우마랄리 쿠브바토프가 5일 밤 터키 이스탄불에서 총격으로 숨진 가운데, 그의 동료들 역시 연이어 피습될 중대한 위기에 처해 있다고 국제앰네스티가 6일 밝혔다.

우마랄리 쿠브바토브와 그 가족은 이전에도 위협을 받고 있다고 국제앰네스티에 알렸던 바 있다.  또한 타지키스탄 정부 고위 관계자로 알려진 사람들이 위해를 가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동료들의 귀띔을 들었다고도 했다.

데니스 크리보셰프(Denis Krivosheev) 국제앰네스티 유럽-중앙아시아 부국장은 “쿠브바토프의 피살 사건은 타자키스탄 국내외의 반정부세력에 끔찍하고 극단적인 메시지를 전하는 것이다. 터키 정부는 쿠브바토프의 피살에 대해 공정하고, 효과적으로 신속하게 조사를 진행해 모든 진실을 규명하고 범인에게 합당한 처벌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크리보셰프 부국장은 또한 “최근 수 년간 해외에 거주 중인 타지키스탄 반정부세력에 대해 살해 위협과 암살 시도가 있었다는 보고를 여러 차례 접해 왔으나, 이번 사건은 타지키스탄의 정치적 활동가가 실제로 피살된 첫 번째 사례다. 이에 즉각 떠오르는 의문은, ‘이런 위험에 처한 사람이 얼마나 더 있는가?’라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최근 수 년간 여러 유명인들이 기소를 피해 망명을 떠났다가 외국 정보원으로 알려진 상대에게 피살되는 사건이 있었다. 피해자는 전 체첸 반군 소속원들과, 우즈베키스탄 정부에 비판적이었던 우즈벡계 성직자 등이었다.

데니스 크리보셰프 부국장은 “터키 정부는 기소를 피하고자 타지키스탄 외 다른 국가로부터 몸을 숨긴 모든 사람들의 안전을 보장해야 한다”며 “또한 러시아를 비롯해 여러 지역으로 망명했던 타지키스탄의 정치계, 종교계 반정부 활동가들 역시 오랫동안 납치와 본국 강제소환의 중대한 위험에 직면해 왔다”고 말했다.

타지키스탄의 인권상황은 최근 수개월 동안 표현과 결사의 자유에 대한 공격이 계속되면서 더욱 악화되고 있다. 특히 지난 1일 실시된 대통령 선거의 준비기간에는 정치계 및 그 외 반정부 활동가들의 설 자리가 거의 없을 정도였다.

우마랄리 쿠브바토프는 타자키스탄 재계 인사와 야권 정치인, 활동가들과 함께 “24그룹”을 창립한 사람 중 한 명으로, 24그룹은 라흐몬 대통령 집권 하의 만연한 부정부패를 공개적으로 비판한 단체다. 쿠브바토프는 타지키스탄에서 “경제범죄”와 “극단주의” 혐의로 기소를 당했는데, 정치적인 이유로 인한 것으로 추정된다.

2014년 10월 타지키스탄 대법원은 “24그룹”을 “극단주의” 단체라 선언하고 모든 활동을 금지했다. 또한 정부는 “24그룹” 회원으로 의심되는 사람 상당수를 “국가전복 시도”와 “극단주의” 혐의로 국제 지명수배자 명단에 올렸다고 밝혔다.

타지키스탄 강제송환

타지키스탄의 야권 인사들과 종교적 “극단주의자”로 몰린 사람들 역시 구소련 회원국에서 납치되거나 본국으로 강제송환을 당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종교적, 정치적, 경제적인 이유로 지명수배된 사람들의 납치, 실종, 불법 인도, 구금, 고문에 러시아와 중앙아시아 국가들의 정보기관이 공조한 수많은 사례를 파악하고 있다. 이러한 인권침해의 빈도는 지역 규모 용의자 인도 프로그램에 맞먹는 수준이다.

막수드 이브라기모프(Maksud Ibragimov)의 사례도 그 중 하나로, ‘타지키스탄 부흥청년회’의 대표인 그는 타지키스탄 당국의 지명수배를 받은 뒤 지난 10월 러시아 경찰에 단기간 구금되었다가 러시아 시민은 다른 나라로 인도될 수 없다는 검찰의 지시로 같은 날 풀려났다. 2014년 11월, 모스크바에서 신원 미상의 남성 2명이 그에게 흉기를 찌르고 총을 쐈지만 다행히 목숨을 건졌다.

가족들의 말에 따르면 2015년 1월 20일 막수드는 모스크바에 위치한 자신의 아파트에서 연방이민국 직원이라고 주장한 남성 5명에게 알 수 없는 장소로 납치되었다. 1월 30일 타지키스탄 검찰 관계자들은 언론을 통해 막수드 이브라기모프가 “극단주의” 혐의로 타지키스탄의 수도 두샨베에 미결구금되어 있다고 밝혔다. 모스크바에 있던 그의 가족들은 막수드의 러시아 시민권이 취소되었음을 알게 되었다.

데니스 크리보세프 부국장은 “우마랄리 쿠브바토프와 막수드 이브라기모프의 사례는 최근 해외에서 안전한 피난처를 찾으려는 타자키스탄의 반정부인사들이 폭력과 위협, 심지어 피살까지 직면하고 있는 양상의 일부분이다. 이제 이러한 것에 종지부를 찍어야 하며, 정치적인 이유로 공격을 가한 가해자들은 합당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Tajikistani dissenters at grave risk after an opposition leader shot dead in Turkey

Photo: Poster of Tajikistan’s President Emomali Rakhmon in Dushanbe. Umarali Kuvvatov and his family received threats, some allegedly coming from the highest levels of Tajikistan’s authorities. © AFP/Getty Images

Associates of Umarali Kuvvatov, a founding member of a Tajikistan opposition group, are at grave risk of further attacks after he was shot dead in Istanbul last night, Amnesty International said today.

Umarali Kuvvatov and his family previously told the organization he had received threats, as well as tips from sympathizers that there had been “orders” to harm them, allegedly coming from the highest levels of Tajikistan’s authorities.

Umarali Kuvvatov’s killing sends a chilling and extreme message to Tajikistani political dissenters both at home and abroad.
Denis Krivosheev, Deputy Europe and Central Asia Director at Amnesty International
“Umarali Kuvvatov’s killing sends a chilling and extreme message to Tajikistani political dissenters both at home and abroad. The Turkish authorities must lead an impartial, effective and prompt investigation into his unlawful killing, reveal the full truth and bring the perpetrators to justice,” said Denis Krivosheev, Amnesty International’s Deputy Europe and Central Asia Programme Director.

“We have received reports of death threats and attempted assassinations of dissenters from Tajikistan in foreign countries in recent years, but this is the first actual killing of a Tajikistani political activist. It begs the immediate question: how many more are at risk?”

In recent years other high-profile persons fleeing persecution have been killed in Turkey, allegedly by foreign operatives. The victims have included former Chechen insurgents and an Uzbekistan-born imam who was critical of the Uzbek government.

“The Turkish authorities must ensure safety for all persons fleeing persecution, from Tajikistan and other countries,” said Denis Krivosheev.

“There are also Tajik refugees elsewhere, including in Russia, where political and religious dissenters have long faced serious risk of abduction and forcible return to Tajikistan.”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Tajikistan has further deteriorated in recent months, with the rights to freedom of expression and association under attack, particularly in the run-up to the parliamentary elections, held last Sunday, with little room left for political or other dissent.

Umarali Kuvvatov – along with other Tajikistani business leaders, opposition politicians and activists – was one of the founders of “Group 24”, which has publicly criticized the widespread corruption under Tajikistan’s President Rahmon. In Tajikistan he faced charges of “economic crimes” and “extremism”, which appear to be politically motivated.

In October 2014 Tajikistan’s Supreme Court pronounced “Group 24” an “extremist” organization and banned all its activities in Tajikistan. The Tajikistan authorities also stated that a number of suspected “Group 24” members had been added to an international wanted list for “the attempt to overthrow a government” and “extremism”.

Forced returns to Tajikistan

Tajikistani political dissenters and those accused of religious “extremism” have also been abducted and forcibly returned from several former Soviet countries.

Amnesty International has numerous cases of security services in Russia and the Central Asian republics colluding in the abduction, disappearance, unlawful transfer, imprisonment and torture of individuals wanted on religious, political and economic grounds. The frequency of these human rights violations amounted to a region-wide renditions programme.

An example is Maksud Ibragimov, the head of political movement “Youth for Tajikistan Revival”, who was detained briefly by Russian police last October after being put on Tajikistan’s wanted list. He was released the same day by orders of the Prosecutor’s Office on the grounds that a Russian citizen cannot be handed over to another state. In November 2014, two unidentified assailants stabbed and shot at him in Moscow, but he survived.

According to Maksud Ibragimov’s family, on 20 January 2015 he was taken from his flat in Moscow to an unknown location by five men claiming to be officers from the Federal Migration Service. On 30 January members of the Prosecutor General’s Office of Tajikistan told the media that Maksud Ibragimov was being held in pre-trial detention in Dushanbe, capital of Tajikistan, on charges of “extremism”. His family in Moscow had learnt that his Russian citizenship had been revoked.

The recent cases of Umarali Kuvvatov and Maksud Ibragimov add to a growing list of Tajik opposition members who have faced violence, harassment and even death when they sought a safe haven abroad.
Denis Krivosheev
“The recent cases of Umarali Kuvvatov and Maksud Ibragimov add to a growing list of Tajik opposition members who have faced violence, harassment and even death when they sought a safe haven abroad. This must come to an end and those responsible for these politically motivated attacks must be brought to justice,” said Denis Krivosheev.

중국: 굴리게이나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