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미얀마: 차별과 폭력 부추기는 ‘민족종교법’ 폐지해야

ⓒAmnesty International

ⓒAmnesty International

미얀마 의회는 종교적 소수자들에 대해 이미 만연한 차별을 고착화시키고 폭력을 부추길 위험이 있는 일련의 법안을 기각하거나 광범위하게 개정해야 한다고 국제앰네스티와 국제법학자회(ICJ)가 3일 밝혔다.

이번에 발의되어 현재 국회에서 논의중인 4개 법안은 “민족과 종교를 보호”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밝히며, 종교와 성별에 따라 매우 차별적인 조항을 포함하고 있다. 타 종교로 개종하거나 새로운 종교를 받아들이려면 정부의 허가를 받아야 하고, 불교도가 아닌 남성이 불교도인 여성과 결혼할 경우 차별적인 의무를 다수 부과하는 등이다.

리처드 베넷(Richard Bennett) 국제앰네스티 아시아-태평양국장은 “미얀마 국회는 이같이 처음부터 상정되지 말았어야 할 극도로 차별적인 법안을 기각해야 한다. 여성과 소수민족, 특히 극단적 민족주의자로 몰리는 경우가 많은 이슬람교인들에 대한 해로운 고정관념을 답습하는 것”이라며 “법안이 통과된다면 여성과 소수자들에 대한 차별을 더욱 악화시킬 도구가 될 뿐만 아니라, 향후 인종간 충돌까지 유발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법안이 상정될 무렵 미얀마에서는 인종적, 종교적 갈등이 걱정스러울 정도로 고조되는 동시에 여성에 대한 제도적 차별이 계속되고 있던 시기였다. 소수민족, 특히 로힝기야족에 대한 법적, 정책적, 관행적 차별이 심각한 수준이라는 맥락에서 이러한 법안이 상정됐다는 것은 여성과 특정 소수집단을 차별적인 이유로 표적으로 삼은 것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샘 자리피(Sam Zarifi) 국제법학자회 아시아국장은 “법안이 통과된다면 미얀마의 인종적, 종교적 소수자들이 권리를 행사하기 어려워질 뿐만 아니라, 이러한 차별적 조치를 정부가 묵인하거나 심지어 동조하고 있다는 신호로 해석될 수도 있다. 이처럼 차별적인 법안이 상정된 것은 최근 미얀마에 산적해 있는 심각한 정치적, 경제적 문제들로부터 시선을 돌리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상정된 4개 법안 중 개종법과 불교도여성 특별결혼법 두 가지는 본질적인 결함이 있으므로 완전히 폐기되어야 한다. 나머지 일부일처법과 인구통제의료법은 상당 부분 개정이 필요하며, 채택 이전에 논의 단계에서부터 모든 형태의 차별에 대해 적절한 보호 대책이 포함되어야 한다.

이들 법안은 국제인권법과 인권기준을 따른 것이 아님은 물론, 유엔 여성차별철폐협약과 아동인권협약의 당사국으로서 미얀마가 지니는 법적 의무에도 위반되는 것이다.

국제앰네스티와 국제법학자회는 4개 법안에 대한 법분석을 통해 다음과 같은 결론을 얻었다.

  • 개종법은 다른 종교로 개종하고자 하는 사람은 정부기관을 통해 개종 신청을 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어, 종교 선택의 자유를 명백히 침해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와 지역 주민으로 구성된 “등록위원회”를 지역마다 설립하고, 이들이 개종 신청의 “허가”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이 법이 비시민권자, 특히 미얀마에서 시민으로 인정받지 못하는 로힝기야족에게 어떻게 적용될지는 분명하지 않다. 미얀마에서의 종교 갈등이 걱정스러울 정도로 고조되고 있는 만큼, 정부가 이 법을 남용해 소수단체를 더욱 공격할 가능성이 있다.
  • 불교도 여성 특별결혼법은 명백하게 불교도 여성과 불교도가 아닌 남성간의 결혼만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이 법안은 종교와 성별을 기반으로 한 노골적인 차별을 보여준다. 불교도 여성은 “취약한” 위치에 있기 때문에 불교도가 아닌 남편이 결혼한 여성을 강제로 개종시킬 것이라는 고정관념을 반영하고 있는 것이다. 이는 불교도 여성에 대한 차별일 뿐만 아니라 비불교도 남성에 대한 차별이기도 하다. 왜냐하면 비불교도 남성들은 불교도 남성에 비해 불교도 여성과 결혼할 때 더 많은 부담을 안게 되기 때문이다.
  • 인구제한 의료법은 표면상으로는 빈곤층의 생활수준을 높이는 데 목적이 있다고 하지만, 인권적 보호조치는 포함되지 않았다. 이 법은 출산 이후 재임신까지 36개월간의 “간격”을 둘 것을 명시하고 있는데, 이를 위반하는 여성의 처벌 여부와 그 방법에 대해서는 드러나 있지 않다. 이보다 빠른 간격으로 임신한 여성을 보호할만한 필수 대책이 마련되지 않은 것은 강제 피임, 불임수술, 낙태와 같이 임신제한을 강요하는 환경 조성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 일부일처법은 결혼 및 가족 관련 현행법을 명확히 하거나 강화하는 대신, 혼외관계를 불법화하는 등 개인의 사생활과 가족관계에 임의로 개입할 수 있는 신규 조항을 포함하고 있다.

국제앰네스티와 국제법학자회의 법분석 내용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바로가기

Myanmar: Scrap ‘race and religion laws’ that could fuel discrimination and violence

Myanmar’s parliament must reject or extensively revise a series of proposed laws that would entrench already widespread discrimination and risk fuelling further violence against religious minorities, Amnesty International and the International Commission of Jurists (ICJ) said today.

A package of four laws described as aimed to “protect race and religion” – currently being debated in parliament – include provisions that are deeply discriminatory on religious and gender grounds. They would force people to seek government approval to convert to a different religion or adopt a new religion and impose a series of discriminatory obligations on non-Buddhist men who marry Buddhist women.

“Myanmar’s Parliament must reject these grossly discriminatory laws which should never have been tabled in the first place. They play into harmful stereotypes about women and minorities, in particular Muslims, which are often propagated by extremist nationalist groups,” said Richard Bennett, Amnesty International’s Asia-Pacific Director.

“If these drafts become law, they would not only give the state free rein to further discriminate against women and minorities, but could also ignite further ethnic violence.”

The draft laws have been tabled at a time of a disturbing rise in ethnic and religious tensions, as well as ongoing systematic discrimination against women, in Myanmar. In this context, where minority groups – and in particular the Rohingya – face severe discrimination in law, policy and practice, the draft laws could be interpreted to target women and specific communities identified on a discriminatory basis.

“The passage of these laws would not only jeopardize the ability of ethnic and religious minorities in Myanmar to exercise their rights, it could be interpreted as signalling government acquiescence, or even assent, to discriminatory actions,” said Sam Zarifi, ICJ’s Asia Director. “The introduction of these discriminatory bills is distracting from the many serious political and economic issues facing Myanmar today.”

Of the four draft laws, two – the Religious Conversion Bill and the Buddhist Women’s Special Marriage Bill – are inherently flawed and should be rejected completely. The remaining two – the Monogamy Bill and the Population Control Healthcare Bill – need serious revision and the inclusion of adequate safeguards against all forms of discrimination before being considered, let alone adopted.

These bills do not accord with international human rights law and standards, including Myanmar’s legal obligations as a state party to the UN Convention on the Elimination of all Forms of Discrimination against Women and the UN Convention on the Rights of the Child.

Amnesty International and the ICJ have conducted a legal analysis of the four laws and have found that:

  • The Religious Conversion Bill stipulates that anyone who wants to convert to a different faith will have to apply through a state-governed body, in clear violation of the right to choose one’s own religion. It would establish local “Registration Boards”, made up of government officials and community members who would “approve” applications for conversion. It is unclear whether and how the bill applies to non-citizens, in particular the Rohingya minority, who are denied citizenship in Myanmar. Given the alarming rise of religious tensions in Myanmar, authorities could abuse this law and further harass minorities
  • The Buddhist Women’s Special Marriage Bill explicitly and exclusively targets and regulates the marriage of Buddhist women with men from another religion. It blatantly discriminates on both religious and gender grounds, and feeds into widespread stereotypes that Buddhist women are “vulnerable” and that their non-Buddhist husbands will seek to forcibly convert them. The bill discriminates against Buddhist women as well as against non-Buddhist men who face significantly more burdens than Buddhist men should they marry a Buddhist woman.
  • The Population Control Healthcare Bill – ostensibly aimed at improving living standards among poor communities – lacks human rights safeguards. The bill establishes a 36-month “birth spacing” interval for women between child births, though it is unclear whether or how women who violate the law would be punished. The lack of essential safeguards to protect women who have children more frequently potentially creates an environment that could lead to forced reproductive control methods, such as coerced contraception, forced sterilization or abortion.
  • The Monogamy Bill introduces new provisions that could constitute arbitrary interference with one’s privacy and family – including by criminalizing extra-marital relations – instead of clarifying or consolidating existing marriage and family laws.

An extensive legal analysis of the laws by Amnesty International and the ICJ can be found here: https://www.amnesty.org/en/documents/asa16/1107/2015/en/

중국: 굴리게이나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