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인도: 11세 소녀가 5일간 구금되다

인도 마니푸르(Manipur) 주에서 11세 소녀가 5일 동안 경찰에 구금된 후 쇼크치료를 받고 있다.

8월 14일 아침 경찰들이 빗야라니 데비 살람(Bidyarani Devi Salam)을 집으로부터 데려갔다.

“국제앰네스티는 즉시 이 사건을 조사하고 이 수치스러운 일을 저지른 경찰 처벌을 요구했다. ” 라고 국제앰네스티 아시아태평양국 부국장 마두 말홀타(Madhu Malhotra)는 말했다.

지역 인권단체들은 경찰이 미성년자인 소녀를 납치해서 지역 무장단체를 돕고 있다고 의심을 받고 있는 그 부모가 자백하도록 하는데 이용했다고 주장했다.

“미성년자 소녀는 무장 경찰의 표적이 되고 있으며 무장 세력에 대한 대응을 이유로 이를 정당화하는 경찰의 행위는 있을 수 없다, 이러한 상황은 어떠한 경우에도 용납될 수 없다. 1958년에 도입된 군사 특별권한법은 무장세력과 대치하고 있는 보안군과 민병대에게 면책 특권을 부여한다. 지금은 이 법이 없어져야 하는 때이다. “라고 마두 말홀타 부국장은 말했다.

경찰은 부모를 찾기 위해 집 수색을 하고 있을 때 여자 아이가 쓰러져 있어 의료조치를 취하기 위해서 그녀를 옮겼다고 계속 주장했다. 하지만 경찰은 왜 그녀에게 의료조치를 취하기 위해서 어린이집이나 병원으로 옮기지 않았는지 설명하지 못했다.

빗야라니 데비 살람은 그 부모가 마니푸르 인민해방군을 돕고 있다는 의심을 받아 감금된 후 목요일에 풀려나 친척에게로 보내졌다.

그녀는 구금에서 풀려난 후 마니푸르 지역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의사들은 아직 진단을 내리기 이르며 그녀를 관찰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니푸르 주 차일드라인 관계자는 아동 복지 단체들이 그녀를 도와주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마니푸르 주가 인권침해 때문에 주목되고 있는 것은 이번 사건으로 이 달에 들어 두 번째이다. 7월 23일 마니푸르 경찰과 보안군은 무기를 가지고 있지 않았던 27살 전직 군인 충캄 산짓(Chungkam Sanjit)과 옆을 지나가던 임산부를 마니푸르의 시장에서 총으로 쏴 죽였다.

마니푸르 주지사 이보비 싱(Ibobi Singh)은 7월 23일 살인사건에 대한 사법적 조사를 명령했고 6명의 경찰관에게 직무정지 조치를 내렸다. 하지만 마니푸르 경찰은 아직 공식적으로 살인 혐의로 기소되지 않았다. 법원은 8월 25일까지 주 정부에게 공식적으로 기소할 기간을 주었다.

8월 4일과 5일 경찰은 3명의 여자를 포함해서 7명의 인권활동가를 체포했다. 주지사의 집 앞에서 살인을 저지른 경찰관을 해임하고 그들을 공식적으로 기소할 것을 요구하는 평화 시위를 했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주정부는 심각한 인권침해를 저지른 보안군에 대해서는 법적 처벌을 가하지 않고 주정부는 정의를 요구하는 지역 활동가들이 평화 시위를 했다고 벌을 준다. “라고 마두 말홀타 부국장은 말했다.

마니푸르에서는 1958년에 제정된 무장세력과 대치하고 있는 보안 병력과 민병대에게 면책 특권을 부여하는 군사특권법을 반대하는 시위가 지속적으로 일어나고 있다.

국제앰네스티와 다른 인권 단체들은 인도가 인권을 존중한다는 국제 사회에 대한 책임을 다하기 위해서 이 법을 철폐할 것을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다.

터키: 다시 체포된 앰네스티 이사장 타네르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