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태국: 왕실모독죄 처벌 ‘표현의 자유에 대한 공격’

ⓒAmnesty International

ⓒAmnesty International

태국에서 왕실을 모욕했다고 간주되는 연극 작품에 관련된 활동가 2명에 대해 23일 유죄가 선고된 것은 즉시 번복되어야 하며, 이는 최근 표현의 자유에 대한 태국 군사정부의 탄압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23일 방콕 형사법원은 파티왓 사라이얌(Patiwat Saraiyaem)과 폰팁 만콩(Pornthip Munkong)에 대해, 2013년 10월 타마삿 대학교에서 가상의 왕국을 주제로 한 연극 “늑대 신부”를 공연한 것과 관련, 왕실모독죄 위반 혐의로 유죄를 선고하고 징역 2년 6월에 처했다.

두 사람은 2014년 12월 자신들의 혐의를 인정했고, 이미 6개월 이상 교도소에 수감되어 있는 상태다. 여러 번에 걸친 보석 신청은 모두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는 표현의 자유에 대한 공격이다. 파티왓과 폰팁이 단지 연극을 공연했다는 이유만으로 수감된 것은 충격적인 일이다. 태국 군사정부는 지난해 집권한 이후, 평화적으로 인권을 행사했을 뿐인 비판 세력들을 잠재우고 표적으로 삼기 위해 왕실모독죄를 전례 없이 사용하고 있다.

-루퍼트 애보트(Rupert Abbott) 국제앰네스티 동남아시아-태평양 조사국장

루퍼트 애보트(Rupert Abbott) 국제앰네스티 동남아시아-태평양 조사국장은 “두 사람은 처음부터 법정에 서서도 안 되는 것이었다. 이들에 대한 유죄 판결을 번복하고, 처벌을 취소해야 한다. 태국 법원은 혐의를 인정한 피고인들에게 형량을 감해주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들의 유죄 답변을 형사책임에 대한 인정으로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왕실모독죄 용의자들은 이들의 사안이 “국가 안보”에 관한 문제라는 이유로 보석이 허가되지 않는다. 2011년 체포되어 2013년 1월 왕실모독죄 위반 혐의로 유죄가 선고된 잡지 편집장 솜욧 프루엑사카셈숙(Somyot Prueksakasemsuk)은 항소 기간 중을 포함해 보석을 16차례나 신청했지만 모두 기각되었다.

루퍼트 애보트 국장은 “국제앰네스티는 평화적인 의견 표현만을 이유로 수감된 사람들을 모두 양심수로 간주하며, 이들은 즉시 무조건적으로 석방되어야 한다”며 “왕실모독죄는 시민적, 정치적 권리에 관한 국제규약 등에 규정된 태국의 국제법적 의무에 따라 개정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Thailand: Lèse-majesté convictions ‘an assault on freedom of expression’

A guilty verdict in Thailand today against two activists involved in a play deemed to have insulted the monarchy should be overturned immediately, and points to an ongoing crackdown on freedom of expression by the military government, Amnesty International said.

A criminal court in Bangkok today found Patiwat Saraiyaem and Pornthip Munkong guilty of violating Thailand’s lèse-majesté law over their involvement in staging a play about a fictional monarch, “Wolf Bride”, at Thammasat University in October 2013. They were sentenced to two and half years in prison.

The pair had pleaded guilty to the charges in December 2014. Both have been held in prison for more than six months already, having been denied bail on numerous occasions.

“This is an assault on freedom of expression. It is appalling that Patiwat Saraiyaem and Pornthip Munkong have been jailed just for staging a play. Since taking power last year, Thailand’s military authorities have made unprecedented use of the lèse-majesté law to silence and target critics who are simply peacefully exercising their human rights,” said Rupert Abbott, Amnesty International’s Research Director for Southeast Asia and the Pacific.

“The pair should never have had to stand trial in the first place and the verdict should be overturned and sentences expunged. Their guilty plea should not be considered as an admission of criminal responsibility as the courts regularly reduce sentences for defendants who have pleaded guilty.”

Lèse-majesté suspects are routinely denied bail, on the pretext that their cases are matters of “national security”. Magazine editor Somyot Prueksakasemsuk was arrested in 2011 and convicted on lèse-majesté charges in January 2013. He has been denied 16 separate bail requests, including during his appeal.

“Amnesty International considers all those who have been jailed solely for peacefully expressing their opinions to be prisoners of conscience, who should be released immediately and unconditionally,” said Rupert Abbott.

“The lèse majesté law should be amended so that it complies with Thailand’s international legal obligations, including under the International Covenant on Civil and Political Rights.”

자메이카: 경찰의 살인을 묵인하지 않고 맞서 싸우다 / 샤켈리아 잭슨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