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굿뉴스

미얀마: 이슬람 공동체 지도자 툰 아웅 석방

177949_Solidarity_Action_Dr_Tun_Aung_lar

평화적 활동가인 툰 아웅은 종교 폭력사태를 막으려다 주동자로 몰려 구속됐다. 국제앰네스티는 툰 아웅 박사의 석방은 긍정적인 걸음이지만, 미얀마 정부는 미얀마의 수많은 양심수 또한 석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툰 아웅 박사는 이슬람 공동체 지도자이자 의학박사로 지난 1월 20일 석방되었다. 툰 아웅은 2012년 라킨(Rakhine) 지역에서 불교도와 로힝야(Rohingya) 이슬람교도가 연루된 폭동을 진정시키기 위해 노력하다 폭동의 주모자로 몰려 17년 형을 선고받았다.

루퍼트 애버트(Rupert Abbott) 국제앰네스티 동남아시아, 태평양 조사국장은 “미얀마 당국의 이러한 움직임은 환영한다. 그리고 국제앰네스티는 툰 아웅 박사가 마침내 석방되어 가족을 만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기쁘다. 툰 아웅의 석방은 미얀마 내외부에서 툰 아웅의 자유를 위해 캠페인한 모든 사람에게 격려가 되었다”고 말했다.

루퍼트 조사관은 이어 “하지만 툰 아웅 박사는 근거 없는 혐의와 재판을 받았다. 애초에 체포되어서는 안 되는 사람이었다”며, “툰 아웅은 조건부로 석방된 것이기 때문에 다시 체포되거나 수감될 수 있는 위험이 남아있다. 미얀마 정부는 툰 아웅에 대한 모든 규제를 철회하고, 체포나 범죄화될 우려없이 자신의 인권을 평화적으로 행사할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툰 아웅 박사의 석방에도 불구하고 미얀마에는 양심수 수 십 명이 넘는 사람들이 여전히 감옥에 갇혀있으며 이들은 즉각 아무런 조건 없이 석방되어야 한다.

-루퍼트 애버트(Rupert Abbott) 국제앰네스티 동남아시아, 태평양 조사국장

미얀마에서 이슬람교도와 불교신자 사이의 폭력은 2012년 여름 촉발되었으며, 이후 산발적으로 계속 이어져 왔다. 하지만 폭력에 가담한 (혹은 폭력사태를 방관한) 보안군의 신뢰할만한 증언 보고서에도 불구하고, 공무집행자 중 아무에게도 책임을 추궁하지 않았다.

루퍼트 조서관은 “툰 아웅 박사가 감옥에서 건강이 악회되는 동안에 툰 아웅 박사가 멈추려고 했던 폭력사태의 책임자들은 자유를 누렸다. 당국은 인권침해 가해자들을 감옥에 가지 않도록 보호하는 것이 아니라 가해자들에게 책임을 묻는 데 노력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2012년 10월부터 국제앰네스티는 툰 아웅 박사를 양심수로 간주했고, 2013년 12월에는 국제앰네스티의 연말 캠페인인 ‘편지쓰기마라톤’ 사례 중 하나로 국제적인 캠페인활동을 벌였다. 편지쓰기마라톤 캠페인을 통해 수만 명이 툰 아웅 박사를 위해 편지를 썼고, 미얀마 국가인권위원회에서는 국제앰네스티 회원들이 툰 아웅 박사에 대해 즉각적이고 자세한 조사를 벌이도록 요구하는 내용이 담겨있었다고 답장을 통해 말했다.

Myanmar: Freedom for all prisoners of conscience must follow activist’s release

The release of peaceful activist Dr Tun Aung, jailed simply for trying to prevent communal violence, is a positive step, but authorities in Myanmar should also free the dozens of other prisoners of conscience still behind bars, Amnesty International said.

Dr Tun Aung, a Muslim community leader and medical doctor, was released from prison yesterday. He was first jailed in 2012 after trying to calm the crowd during a riot involving Buddhists and Rohingya in Rakhine State, western Myanmar, and was sentenced to up to 17 years’ imprisonment under various trumped-up charges.

“This is a very welcome move by the authorities and we are delighted that Dr Tun Aung is finally free and will be reunited with his family. His release will come as encouragement for all of those inside and outside the country who campaigned for his freedom,” said Rupert Abbott, Amnesty International’s Research Director for Southeast Asia and the Pacific.

“But he should never have been imprisoned in the first place – the charges against him were baseless and the trials he faced farcical.”

“There’s also a risk that Dr Tun Aung could be arrested and imprisoned again as he was only conditionally released. The Myanmar authorities should lift any restrictions on him and ensure that he is free to peacefully exercise his human rights without threat of arrest or criminalization”.

“Despite Dr Tun Aung’s release, dozens more prisoners of conscience remain jailed in Myanmar – they must all be released immediately and without conditions.”

Deadly communal violence between Rohingya and Buddhists in Myanmar erupted in the summer of 2012 and has continued sporadically since. But despite credible eyewitness reports of security forces being involved in the violence, or allowing it to happen, no state official has yet been held to account.

“While Dr.Tun Aung has been languishing in prison, those responsible for the violence he was trying to stop have walked free. Authorities should be focusing their energies on holding to account perpetrators of human rights abuses – not jailing those trying to prevent them,” said Rupert Abbott.

In October 2012 Amnesty International designated Dr Tun Aung a prisoner of conscience. The following year in December 2013, he was chosen as one of the focus cases of Amnesty International’s annual “Letter Writing Marathon” campaign, when millions of people around the world take action for individuals and communities whose human rights have been violated. According to a letter from Myanmar’s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the letters they received from Amnesty International members prompted them to look further into Dr Tun Aung’s case.

중국: 굴리게이나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