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프랑스: 표현의 자유를 공격한 총격사건

%eb%8b%a4%ec%9a%b4%eb%a1%9c%eb%93%9c-1

지난 7일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엡도’에서 벌어진 총격사건은 언론의 자유를 위축시키는 끔찍한 공격이었다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전해진 바에 따르면 마스크를 쓴 무장괴한의 총격난사로 사망자 12명을 포함하여 여러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괴한은 경찰과 총격전을 벌인 후 현장에서 달아났다.

스테판 오브라이트(Stephan Oberreit) 국제앰네스티 프랑스지부 사무국장은 “오늘은 표현의 자유와 보도문화가 억압받은 날”이라며 “모든 것을 떠나 끔찍한 인간비극”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는 언론인을 희생시켜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고 두려움에 떨게 하려는 잔학행위로 비난 받아야 마땅하다. 프랑스 당국은 이번 일에 대해 엄정히 심판하여 사법정의를 실현해야 할 것이다. 이와 더불어 폭력의 위협에 노출된 언론인들을 보호하고, 그들이 두려움 없이 자신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프랑스 파리의 풍자 주간지인 샤를리 엡도는 과거 이슬람을 조롱하는 듯한 만평으로 논란의 대상이 되어왔다.

국제앰네스티는 누군가에게 모욕이나 공격적으로 느껴진다 하더라도 표현의 자유가 다양한 방법으로 폭넓게 구현되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이날 발생한 테러공격의 여파로 프랑스 정부는 보안회의를 소집하고 가장 높은 수준의 테러 경보를 발령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이번 사건과 정부의 대응을 지속적으로 지켜볼 것이다.

#JeSuisCharlie

France: ‘Dark day for freedom of expression’ as gunmen attack satirical newspaper

This morning’s deadly attack by gunmen on the Paris office of the newspaper Charlie Hebdo is a chilling assault on freedom of expression, Amnesty International said.

The attack, allegedly carried out by masked gunmen who fled the scene after engaging in a gunfight with police, reportedly left 12 people dead and several more wounded at the newspaper’s office.

“This is a dark day for freedom of expression and a vibrant press culture. But above all, it is an appalling human tragedy,” said Stephan Oberreit, Director of Amnesty International France.

“It is an atrocity that sought to kill journalists, suppress freedom of expression and sow fear. It must be utterly condemned and the French authorities must ensure all those responsible are brought to justice in a fair trial. Journalists under threat must be protected and allowed to carry out their work without fear of deadly violence.”

Charlie Hebdo, a weekly satirical newspaper based in Paris, has faced controversy in the past for its publication of cartoons deemed to be insulting to Islam.

Amnesty International notes that freedom of expression extends to ideas of all kinds, including those that may be considered insulting or offensive.

In the wake of today’s attack, the French government is convening a security meeting and has raised the country’s terror alert to the highest level.

Amnesty International will continue to monitor the situation and the government response.

노르웨이, 아프간으로 송환을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