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인도: 자살 처벌 폐지에 따라 양심수 이롬 샤르밀라 석방해야

1217국제인권뉴스인도 중앙정부가 자살에 대한 형사처벌을 폐지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당국은 양심수 이롬 샤르밀라(Irom Sharmila)의 자살 혐의에 관한 기소를 모두 중단하고 그녀를 즉시 무조건적으로 석방해야 할 것이라고 국제앰네스티 인도지부가 16일 밝혔다.

이롬 샤르밀라는 자살 혐의로 반복해서 기소를 당하며 14년째 마니푸르에 구금되어 있다. 그녀는 군 특별권한법(AFSPA)의 폐지를 요구하며 지난 2000년 11월부터 단식 투쟁을 벌이고 있다.

12월 10일, 인도 내무장관은 자살을 시도할 경우 최대 징역 1년까지 처할 수 있다는 내용의 형법 309조를 폐지하기로 결정했다고 상원의회에서 밝혔다.

샤일레쉬 라이(Shailesh Rai) 국제앰네스티 인도지부 사무국장은 “인도 정부의 자살 처벌 폐지 결정은 근래의 세계적 추세를 따른 것이다. 이러한 결정은 평화적으로 표현의 자유를 행사했다는 이유만으로 구금되어 있는 이롬 샤르밀라의 즉각적인 석방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롬 샤르밀라(Irom Sharmila)는 자살 혐의로 반복해서 기소되며 14년째 마니푸르에 구금되어 있다 © Amnesty International

이롬 샤르밀라(Irom Sharmila)는 자살 혐의로 반복해서 기소되며 14년째 마니푸르에 구금되어 있다 © Amnesty International

이롬 샤르밀라에게 자살 시도 혐의로 유죄가 선고된 적은 한 번도 없었다. 1년간의 사법구금 기간이 끝나면 석방되었다가, 단식을 재개하자마자 다시 체포되는 일이 반복되고 있는 것이다.

2014년 8월, 마니푸르 법원은 이롬 샤르밀라에게 자살 혐의로 기소할 근거가 없다고 판결하고, 수천여 명에 이르는 샤르밀라의 지지자들이 생각하는 바와 마찬가지로 그녀의 단식 시위는 ‘합법적 수단을 통한 정치적 요구’라고 밝혔다. 판결 이후 이롬 샤르밀라는 석방되었으나, 불과 이틀 뒤에 같은 혐의로 다시 체포되는 우스꽝스러운 상황이 벌어졌다.

샤일레쉬 라이 국장은 “이롬 샤르밀라는 처음부터 체포될 이유가 없었다. 이제 인도 정부가 자살 시도를 범죄로 간주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인정했으니, 마니푸르와 델리 주당국은 샤르밀라에 대한 모든 기소를 중단하고, 이처럼 훌륭한 활동가가 제기하는 문제에 대해 관여하기 시작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배경정보

이롬 샤르밀라는 군 특별권한법(AFSPA)의 폐지를 요구하며 14년간 장기 단식 투쟁을 벌이고 있다. 2000년 11월 2일 처음 단식을 시작한 그녀는 얼마 지나지 않아 마니푸르 경찰에 체포되었고 자살 시도 혐의로 기소되었다. 인도법상 자살 시도는 형사처벌이 가능한 범죄다. 2013년 3월에는 샤르밀라가 델리에서 이틀간 단식 시위를 벌이자, 델리 법원은 2006년 10월에 자살을 시도했다는 이유로 그녀를 기소했다.

2012년 2월, 인도 대법원은 ‘람 릴라 광장 사건’의 판결을 통해 단식 투쟁은 “인도 헌법상 및 역사상 인정돼 온 시위 형태”라고 밝혔다.

영국의사회는 세계의사회에 제출한 브리핑을 통해 “단식 투쟁은 자살과 동등하지 않다. 단식을 감행하는 사람들은 그들에게 중요한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것이 목적이나 보통 살아남기를 의도하고 희망한다”고 명시했다. 이러한 입장은 세계의사회의 ‘단식투쟁에 대한 말타선언’을 통해 구체화되었다.

India: Authorities must release Irom Sharmila following government decision to decriminalize suicide

Irom Sharmila has been held in detention in Manipur for over 14 years on repeated charges of attempted suicide.Irom Sharmila has been held in detention in Manipur for over 14 years on repeated charges of attempted suicide.

Authorities in India must build on the central government’s decision to decriminalize suicide by dropping all charges of attempted suicide against Prisoner of Conscience Irom Sharmila and releasing her immediately and unconditionally, Amnesty International India said today.

Irom Sharmila has been held in detention in Manipur for over 14 years on repeated charges of attempted suicide. She has been on a hunger strike since November 2000 demanding the repeal of the draconian Armed Forces (Special Powers) Act (AFSPA).

On 10 December, India’s Minister of State for Home Affairs stated in the upper house of Parliament that the central government had decided to repeal Section 309 of the Indian Penal Code, which makes attempting to commit suicide punishable with imprisonment for up to one year.

“The Indian government’s decision to decriminalize suicide is in line with an increasing global trend. This move should lead to the immediate release of Irom Sharmila, who has been held in detention merely for exercising her freedom of expression in a peaceful manner,” said Shailesh Rai, Programme Director at Amnesty International India.

Irom Sharmila has never been convicted of attempting to commit suicide. She has been regularly released after completing a year in judicial custody, only to be re-arrested shortly after as she continues her fast.
In August 2014, a Manipur court had ruled that there were no grounds to charge Irom Sharmila with attempted suicide and instead described her protest as a ‘political demand through lawful means’, a belief thousands of her supporters have long held. Irom Sharmila was released after the verdict but she was re-arrested in farcical circumstances just two days later on the same charges.

“Irom Sharmila should not have been arrested in the first place. Now that authorities have acknowledged that attempting to commit suicide should not be considered a crime, authorities in Manipur and Delhi should drop all charges against her, and start to engage with the issues this remarkable activist is raising,” said Shailesh Rai.

Background

Irom Sharmila has been on a prolonged hunger strike for over 14 years, demanding the repeal of the Armed Forces (Special Powers) Act (AFSPA). She was arrested by the Manipur police shortly after she began her hunger strike on 2 November 2000, and charged with attempting to commit suicide – a criminal offence under Indian law. In March 2013, a Delhi court also charged Sharmila with attempting to commit suicide in October 2006, when she staged a protest in Delhi for two days.

In February 2012, the Supreme Court of India observed in its ruling in the Ram Lila Maidan Incident case that a hunger strike is “a form of protest which has been accepted, both historically and legally in our constitutional jurisprudence.”

The British Medical Association, in a briefing to the World Medical Association, has clarified that, “[a] hunger strike is not equivalent to suicide. Individuals who embark on hunger strikes aim to achieve goals important to them but generally hope and intend to survive.” This position is embodied by the World Medical Association in its Malta Declaration on Hunger Strikers.

노르웨이, 아프간으로 송환을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