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중국: 인터넷 통제 시도로 또다시 위협받는 인터넷 자유

19일, 중국에서 제1회 세계인터넷대회가 개최된 가운데, 중국 정부가 세계 사이버공간 규제에 관여하려 하는 것은 인터넷 자유가 계속해서 위협받고 있음을 또다시 보여주는 신호라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11월 19일부터 21일까지 중국 동부 저장성에서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중국 고위 관계자들과 세계 인터넷 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여 인터넷의 미래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자리다. 인터넷 전문가들은 이번 행사가 인터넷 규제와 관리에 있어 더 큰 발언권을 행사하고자 하는 중국 정부의 의도가 담긴 것으로 보고 있다.

인터넷에서의 자유가 전 세계 많은 국가 정부의 공격 대상이 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중국은 자국의 인터넷 규제를 세계적인 규제 기준으로 홍보하는 데 열을 띠고 있는 것 같다. 온라인 자유를 가치 있게 여기는 사람이라면 누구든 이 사실을 듣고 소름이 끼칠 것이다. 중국의 인터넷은 통제와 억압이 가장 극단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예이다. 중국 정부는 검열단을 동원하여 개인을 표적으로 삼고, 온라인상에서 표현의 자유를 행사했다는 이유만으로 수많은 활동가들을 구금시키고 있다

윌리엄 니(William Nee) 국제앰네스티 중국조사관

중국 시진핑 주석의 집권 이후 온라인에서 자신의 의견을 표현했다는 이유만으로 구금된 사람들은 수백여 명에 이른다. 중국 정부는 검열을 통과하지 못하는 글을 게재했다는 이유로 활동가들을 구금하고 수감시키는 등 표현의 자유 억압을 위해 계속해서 형법을 남용하고 있다.

Liu Ping, a Chinese anti-corruption activist, was sentenced to 6.5 years’ imprisonment in 19/6/2014. She is one of the activists jailed in association with New Citizens' Movement.  The New Citizens' Movement is a loose network of activists campaigning for officials to declare their assets. It also organises dinner gatherings to discuss social issues.

정부의 투명성 증진과 부정부패 폭로를 목적으로 하는 활동가 연합인 ‘신공민운동’의 경우 온라인상에 사진과 의견을 게재했다는 이유로 리우 핑(Liu Ping, 오른쪽 사진)을 비롯한 많은 회원들이 체포되었다.

또한 지난 9월, 저명한 위구르족 학자이자 웹사이트 ‘위구르 온라인’의 창립자이기도 한 일함 토티(Ilham Tohti)는 정치적인 동기로 기소된 재판에서 “국가분열” 혐의로 무기징역이 선고됐다. 주요 증거로 제시된 것은 ‘위구르 온라인’에 게재된 글들이었다.

중국 정부는 페이스북(Facebook), 인스타그램(Instagram), 트위터(Twitter) 등을 비롯한 수천여 개의 웹사이트 접속을 차단하고 있다. BBC, 뉴욕타임즈(New York Times)와 같은 주요 국제언론사의 웹사이트 역시 차단된 상태다.

소셜미디어상에서 1989년 천안문광장 사건과 현재 진행중인 홍콩 민주화시위에 관련해 언급하는 내용 역시 수백여 건이 검열되었다.

윌리엄 니 조사관은 “이번 행사에 참여하는 재계 대표들은 온라인 자유를 지지하고, 중국 정부의 부끄러운 행적에 맞서야 한다. 인권이 무시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인터넷은 정보 접근에 혁신을 일으키고, 투명성과 책임성을 높이는 등 인권 발전에 매우 귀중한 자산임에도 불구하고 온라인의 자유는 국가정부들에 의해 약화되고 있다. 기업체와 손을 잡은 각 국 정부는 인터넷 기술을 이용하여 표현의 자유를 탄압하고, 인권침해에 해당하는 정보를 검열하고 있다. 때로는 안보라는 이름으로 무차별적인 대규모 사찰을 벌이는 일도 더욱 잦아졌다.

미국과 영국의 경우 미국 국가안보국(NSA)과 영국 정보통신본부(GCHQ)의 주도로 무차별적인 대규모 사찰 프로그램을 가동하여 온라인 자유를 침해하고 있다.

영국, 독일, 이탈리아와 같은 서방국가의 기업들은 인권활동가나 블로거, 기자들의 컴퓨터에 접속하여 그들을 기소할 수 있게 하는 소프트웨어를 수출하고 있다.

Internet freedom faces new attack as China seeks to shape global web rules

The Chinese government’s increasing efforts to influence global cyberspace rules is a further sign that internet freedom is under a sustained attack, said Amnesty International, ahead of China’s first World Internet Conference.

The event, which takes place in the eastern Zhejiang province, between 19 -21 November, brings together senior Chinese officials and global web leaders to discuss the future of the internet. It is seen by many internet experts as part of China’s attempt to have a greater say in the rules that govern the web.

“Internet freedom is under attack by governments across the world. Now China appears eager to promote its own domestic internet rules as a model for global regulation. This should send a chill down the spine of anyone that values online freedom,” said William Nee, China researcher at Amnesty International.

“China’s internet model is one of extreme control and suppression. The authorities use an army of censors to target individuals and imprison many activists solely for exercising their right to free expression online.”

Since President Xi came to power, hundreds of people have been detained solely for expressing their views online. The authorities continue to abuse criminal law to suppress freedom of expression, including by detaining and imprisoning activists for online posts that fall foul of the censors.

Many members of the New Citizens Movement, a loose network of activists which aims to promote government transparency and expose corruption, such as Liu Ping, have been arrested in part due to the photos and opinions that they have posted online.

In September, Ilham Tohti, a prominent Uighur scholar and founder of the website “Uighur Online”, was sentenced to life imprisonment for “separatism” in a politically motivated trial. Articles from his website were the main evidence cited by the authorities.

The Chinese authorities continue to block access to thousands of websites, including Facebook, Instagram and Twitter. Major international news sites such as the BBC and New York Times are also banned.

Scores of phrases are censored on social media including any mention of the 1989 Tiananmen Square crackdown or the ongoing pro-democracy protests in Hong Kong.

“Business leaders going to Zhejiang should speak out for online freedom and challenge the Chinese government’s shameful record. Human rights should not be the elephant in the room,” said William Nee.
The internet has proved invaluable to the development of human rights – revolutionizing access to information and improving transparency and accountability.

However, internet freedom continues to be undermined by governments across the world. Authorities are increasingly using web technology to crack down on freedom of expression, censor information on human rights violations and carry out indiscriminate mass surveillance in the name of security, often in collaboration with corporations.

The US and UK governments have undermined online freedoms with the indiscriminate mass surveillance programmes run by the National Security Agency (NSA) and General Communications Headquarters (GCHQ) which are invading privacy globally.

Companies based in western countries such as the UK, Germany and Italy are exporting software that allows governments to access the computers of human rights activists, bloggers and journalists and could lead to the persecution of individuals targeted.

노르웨이, 아프간으로 송환을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