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유엔: 북한 인권침해 피해자들의 편에 서야

141119_유엔유엔총회는 반인도적 범죄의 심판 요구하는 결의안 채택해야 

유엔 회원국들은 반인도적인 범죄에 대한 책임 강화를 목표로 하는 북한인권결의안에 찬성표를 던져야 한다고 국제앰네스티와 휴먼라이츠워치(Human Rights Watch), 제이콥 블라우스틴 인권증진재단(Jacob Blaustein Institute for the Advancement of Human Rights, 이하 JBI재단)이 17일 밝혔다. 유엔총회 제3위원회는 50개국 이상이 공동제안한 이번 결의안에 대해 11월 18일 검토할 예정이다.

이번 북한인권결의안에는 유엔 인권이사회 산하 조사위원회의 조사 결과에 대한 심각한 우려가 담겨 있다. 조사위원회는 지난 2월 제출한 400쪽 분량의 보고서를 통해 북한에서 이루어지는 인권침해의 심각성과 규모, 성질이 “현 시대 어디에서도 유례를 찾을 수 없다”고 결론 내린 바 있다. 또한 외부와의 소통이 단절된 북한의 정치범수용소에서 12만 명의 남녀 및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광범위한 강제노동, 의도적인 식량 단절, 사형집행, 고문, 강간, 유아살해가 자행되고 있다고 기록했다. 이번 결의안은 반인도적인 범죄가 “북한 최고위층이 수립한 정책에 따라”벌어지고 있다는 조사위원회 보고서의 내용을 인정하고, 국제형사재판소 회부처럼 범죄에 대해 책임을 물을 수 있는 적절한 조치를 취하도록 안전보장이사회에 권고하고 있다.

니콜 비열러(Nicole Bjerler) 국제앰네스티 부대표는 “조사위원회는 세상에서 가장 어두운 곳에 한줄기 빛을 비추었다”며 “북한의 수많은 인권침해 피해자들의 편에 설 수 있는 중요한 기회인만큼, 유엔총회는 결의안에 찬성표를 던져야 한다”고 말했다.

© Amnesty International

11월 10일, 국제앰네스티와 휴먼라이츠워치, JBI재단을 비롯한 9개 단체는 유엔 회원국 전원에게 서신을 보내, 이번 북한인권결의안을 지지할 것을 촉구했다.

조사위원회 보고서가 발표된 후, 북한은 유엔 북한인권전문가와의 대화에 응하거나 유엔인권이사회의 정례인권검토에 참여하는 등 제한적이고 외교적인 접근을 취했다. 그러나 조사위원회의 조사결과에 대해서는 부인했으며, 자체 인권보고서를 발간하여 북한 주민들이 “세계에서 가장 높은 인권수준에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고 주장했다.

크리스튼 브로커(Christen Broecker) JBI재단 부국장은 “최근 북한이 유엔에 참여하기 시작한 것은 중요한 첫 걸음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수십년 간 계속된 끔찍한 인권침해를 심판해야 할 필요성이 간과되어서는 안 된다”며 “국제사회가 북한의 발전을 판단하는 근거는 제네바와 뉴욕에서 보이는 모습에 있는 것이 아니라, 북한 현지 상황의 실질적인 개선 여부일 것”이라고 밝혔다.

인권단체연합은 북한에 유엔 인권대표단의 출입을 허용할 것을 촉구했다. 여기에는 특별조사관으로도 알려진 유엔 북한인권전문가도 포함되며, 이들은 유엔 특별절차에 관한 행동지침에 따라 방문일정을 진행하는 것이 허용되어야 한다. 비정부 인권단체도 마찬가지로 인권상황 감시를 위해 북한에 출입하는 것이 허용되어야 한다.

지난 10월 북한은 유엔 특별조사관의 출입을 허용할 수도 있음을 시사하기도 했다. 이는 2003년 북한인권위원회가 마련된 이후 처음 있는 일이었다. 북한은 그 대가로 유엔총회 결의안에서 책임자 처벌에 관한 핵심 내용을 삭제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책임자 처벌 내용이 그대로 유지되자, 북한 유엔대사는 2014년 10월 30일 “결의안에 관한 모든 논의를 유보”할 것이며 공동제안국들은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결과에 대해 전적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쿠바 역시 책임자 처벌 관련 언급을 삭제하는 조건으로 결의안 수정안을 제시했다. 이 수정안은 북한에 대한 “새로운 협력적인 접근”을 촉구하며, 유엔 회원국과의 대화 및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실과의 기술협조, 특별조사관 방문 등을 제시하고 있다.

이러한 내용은 이미 기존 결의안에서 충분히 다루고 있다고 인권단체 연합은 밝혔다.

파람프릿 싱(Param-Preet Singh) 휴먼라이츠워치 국제재판 상임고문은 “협력 약속을 대가로 책임을 교환하는 것은 어리석은 자들이나 하는 거래”라며 “세계 최악의 인권침해를 심판하기 위해서는 책임을 회피하려는 유엔 회원국들의 어떠한 시도도 받아들이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UN: Stand With North Korea’s Victims
General Assembly Should Adopt Resolution Seeking Justice for Crimes Against Humanity

United Nations member states should vote in favor of a landmark resolution on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North Korea which seeks to advance justice for crimes against humanity, Amnesty International, Human Rights Watch, and the Jacob Blaustein Institute for the Advancement of Human Rights said today. The General Assembly will consider the resolution, which has been cosponsored by more than 50 UN members, in its third committee on November 18, 2014.

The resolution expresses serious concern regarding the findings of the UN Human Rights Council-mandated Commission of Inquiry, which concluded in its 400-page report in February that the gravity, scale, and nature of the human rights violations in North Korea are “without parallel in the contemporary world.” The commission documented widespread forced labor, deliberate starvation, executions, torture, rape, and infanticide against the up to 120,000 men, women, and children detained incommunicado in North Korea’s political prison camp system. The resolution acknowledges the report’s findings that crimes against humanity have been committed “pursuant to policies set at the highest levels of the state,” and encourages the Security Council to consider taking appropriate action to ensure accountability for these crimes, including through referral to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The Commission of Inquiry has shed some much-needed light on one of the darkest corners of the world,” said Nicole Bjerler, Deputy Representative at Amnesty International. “The UN General Assembly now has an important opportunity to stand with countless North Korean victims of human rights abuses, and should vote yes on the resolution.”

On November 10, nine organizations – including Amnesty International, Human Rights Watch, and the Jacob Blaustein Institute for the Advancement of Human Rights – sent a letter to all UN member countries urging them to support the resolution on North Korea, which was sponsored by the European Union and Japan.

Since the release of the Commission of Inquiry report, North Korea has undertaken limited diplomatic overtures to the UN, in particular by engaging in an initial dialogue with the UN human rights expert on North Korea and by participating in the Universal Periodic Review process of the UN Human Rights Council. However, North Korea denies the Commission of Inquiry’s findings, and has issued its own human rights report that declares that North Koreans “feel proud of the world’s most advantageous human rights system.”

“North Korea’s newly found engagement with the UN system is a start, but it should not distract from the need to ensure justice for decades of terrible abuse,” said Christen Broecker, Associate Director of the Jacob Blaustein Institute for the Advancement of Human Rights. “The world won’t measure North Korea’s progress by what it does in Geneva and New York but rather through concrete improvements on the ground.”

The organizations called on North Korea to grant access to UN human rights representatives, including the UN human rights expert on North Korea, known as a special rapporteur, allowing him to carry out his visit in line with the UN terms of reference for special procedures. Nongovernmental human rights organizations should also be allowed access to the country to monitor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October, North Korea suggested it may allow a visit by the UN special rapporteur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mandate was created in 2003. In exchange, North Korea demanded that key elements on accountability be removed from the proposed General Assembly resolution. When the accountability language was retained, North Korea’s mission to the UN stated on October 30, 2014, that it would “suspend overall consultations on the resolution” and that the cosponsors “will have to take full responsibility for all the consequences to be incurred.”

Cuba has since suggested an amendment to the resolution, also in exchange for deleting any reference to the need for accountability. Calling for “a new cooperative approach” for North Korea, the proposed amendment seeks dialogue with UN member countries, technical cooperation with the Office of the UN High Commissioner for Human Rights, and a visit by the special rapporteur.

These points have been addressed sufficiently in the existing resolution, the organizations said.

“Trading accountability for promised cooperation is a fool’s bargain,” said Param-Preet Singh, Senior International Justice Counsel at Human Rights Watch. “Countries should reject any effort to abdicate the responsibility of UN members to seek justice for the world’s worst abuses.”

노르웨이, 아프간으로 송환을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