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인도: 다우케미컬, 보팔 참사 관련 법원 소환요구 불응

미국의 거대 화학회사 다우(Dow)가 1984년 수천여 명의 사망자와 수많은 만성질환 환자를 발생시켰던 보팔 가스누출 참사에 대해 해명하라는 인도 법원의 명령에 응하지 않았다.  이에 국제앰네스티는 다우가 또다시 정의를 회피했다고 밝혔다.

샤일레쉬 라이(Sailesh Rai) 국제앰네스티 인도지부 사무국장은 “다우케미컬은 인도 역사상 최악의 기업재해로 인해 발생한 수만여 명의 피해자와 생존자들을 또다시 조롱하고 있다. 끔찍할 정도인 이들의 책무성 부재는 수년 간 계속된 다우의 사실 부인으로 이미 예상하고 있던 것”이라며 “인도와 미국 정부는 다우가 인도 법원의 명령에 따르도록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Children participating to a political rally in an informal settlement near the former UCC factory Bhopal Disaster - 2 December 1984 thousands of tonnes of deadly chemicals leaked from the Union Carbide India Limited (UCIL) pesticide plant in Bhopal. Approximately half a million people were exposed to the hazardous gases; between 7,000 and 10,000 people died in the immediate aftermath and a further 15,000 people died between 1984-2004. People continue to suffer from health problems related to the incident and the subsequent pollution at the site.

유니온카바이드사 앞에서 열린 시위에 동참한 어린이들

13년째 지속되고 있는 보팔 참사의 피해자와 생존자들에 대해 다우케미컬은 어떠한 책임여부도 부인하고 있다. 다우의 한 관계자는 올해 초 국제앰네스티로 보내온 서신을 통해, 인도의 재판 절차에 참여하고자 노력할만한 “가치가 없다”고 언급하며 완전자회사(금융지주회사가 자회사 발행주식총수를 소유) 인 유니언카바이드(Union Carbide Corperation)에 관여하지 않으려 했다.

2001년 다우케미컬에 인수된 유니언카바이드는 미국에 기반을 둔 다국적기업이자, 가스누출사고 당시 보팔 공장을 관리하던 업체의 모회사였다. 그러나 보팔 참사와 관련하여 형사기소된 건에 대해 법정에 출두하라는 인도 법원의 명령을 계속해서 무시하고 있다.

올해 8월 4일 다우를 상대로 세 번째 이루어진 소환명령에서, 법원은 다우가 유니언카바이드의 단독소유주인만큼 유니언카바이드가 이러한 소환요구에 응하게 해야 할 책임이 있다고 명시했다. 결국 법원은 11월 22일 재차 소환을 요구할 것을 명령했으며, 재판은 2015년 3월 14일로 연기되었다.

2014년은 보팔 참사가 일어난 지 30년이 되는 해이다. 가스누출 사고로 인해 약 22,000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570,000명 이상이 유독가스에 위험 수준으로 노출되었다. 버려진 공장 부지에서 흘러나온 오염물질로 해당 지역의 식수가 오염되고 있으며, 지금도 주변 지역 주민들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살릴 셰티(Salil Shetty) 국제앰네스티 사무총장은 보팔 참사 30년을 맞는 12월 2일과 3일 보팔을 방문하여 30년째 불공정과 투쟁하고 있는 생존자 및 활동가들과 연대할 예정이다.

India: Dow Chemical a no-show in court hearing over Bhopal disaster

US chemical giant Dow has dodged justice again today by failing to comply with an Indian court summons over the catastrophic 1984 gas leak in Bhopal which left thousands dead and many more with chronic and debilitating illnesses, Amnesty International said.

“The Dow Chemical Company is once again thumbing its nose at the tens of thousands of victims and survivors of India’s worst industrial disaster. Sadly, this appalling lack of responsibility is what we’ve come to expect after years of Dow’s denials,” said Shailesh Rai, Programmes Director, Amnesty International India.

“The governments of India and the USA must do more to ensure that Dow complies with orders by the Indian courts.”

For 13 years, Dow has denied that it has any responsibility towards the victims and survivors of Bhopal. In a letter to Amnesty International earlier this year, a Dow official stated that efforts to involve the corporation in Indian court proceedings were “without merit” and tried to distance Dow from its wholly owned subsidiary Union Carbide Corporation (UCC).

In 2001, Dow acquired UCC, the US-based multinational that was majority owner of the company that operated the Bhopal plant at the time of the leak. UCC has also repeatedly ignored orders to appear before the Indian courts to answer criminal charges concerning the disaster.

The summons – the third issued to Dow, on 4 August this year – made it clear that, as UCC’s sole owner, Dow has a responsibility to ensure UCC faces these claims. The court has ordered another summons notice to be issued on 22 November and the hearing has been rescheduled for 14 March 2015.

This year marks the 30th anniversary of the Bhopal disaster. An estimated 22,000 people died following the leak and more than 570,000 were exposed to damaging levels of toxic gas. Many people in Bhopal still suffer from serious health problems. Pollution from the abandoned site has contaminated the local water supply and poses an ongoing threat to the health of surrounding communities.

Amnesty International’s Secretary General Salil Shetty will next month visit Bhopal for the 30th anniversary of the disaster on 2-3 December, to show solidarity with the efforts of survivors and activists who have fought against injustice for three decades.

노르웨이, 아프간으로 송환을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